Search

[종합]‘꼬리(TAIL)’ 컴백 선미, ‘예민美(미)’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 변신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데뷔 15년차를 맞이한 ‘솔로퀸’ 가수 선미가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TAIL)’로 컴백한다. 선미는 ‘예민美(미)’ 폭발하는 역대급 퍼포먼스로 대중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선미는 23일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번 타이틀곡 ‘꼬리(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가 특징인 이 곡은 ‘보라빛 밤 (pporappippam)’, ‘사이렌 (Siren)’, ‘날라리 (LALALAY)’ 등에서 선미와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FRANTS와 선미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특히 ‘꼬리(TAIL)’의 안무는 비욘세와 제니퍼 로페즈의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는 자넬 기네스트라가 맡았다. 여기에 선미와 오래 합을 맞춰온 안무 팀 아우라가 디테일을 더해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과감하고 디테일한 동작들로 역대급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수록곡 ‘꽃같네(What The Flower)’는 크러쉬, 태연 등과 작업하며 세련된 사운드의 곡들을 선보인 홍소진 작곡가와 선미가 함께 작업한 밴드 사운드의 곡이다. ‘꼬리 (TAIL)’와는 다른 장르의 사운드를 통해 선미의 색다르고 매력적인 보컬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두 곡 모두 선미가 작사, 작곡에 참여해 선미만의 음악적 세계관을 담아냈다.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이날 선미는 근황에 대해 “‘보라빛 밤’ 활동을 마친 뒤 박진영과 함께 한 ‘When We Disco’ 무대를 선보였고,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 ‘달리는 사이’ 등에도 출연하며 계속해서 바쁜 활동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선미는 신곡 ‘꼬리(TAIL)’는 어떤 곡이냐는 질문에 “‘꼬리(TAIL)’는 ‘보라빛 밤’과는 다른 느낌의 곡이고, 그동안 선보였던 곡들과도 전혀 다른 곡이다. ‘꼬리(TAIL)’에 대해 팬분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줄지 걱정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며 “제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꼬리(TAIL)’는 중독적인 기타 리프가 매력적인 곡이고, 고양이를 연상케하는 곡이자 고양이의 느낌을 담아낸 곡이다. 많은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꼬리(TAIL)’ 뮤직비디오와 관련해 “‘꼬리(TAIL)’ 뮤직비디오는 영화 <캣우먼>을 오마주했다. 다양하게 변신하는 제 모습을 잘 담아줬다. ‘꼬리(TAIL)’ 뮤직비디오를 통해 선미라는 사람을 아름다우면서도 강렬하게 잘 표현해준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선미는 ‘꼬리(TAIL)’ 콘셉트와 메시지에 대해 “콘셉트는 소위 말하는 ‘예민美(미)’가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이고, 사람이 갖고 있는 원초적인 본능이 있지 않나. 그런 것을 가감없이 표현하며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선미는 ‘꼬리(TAIL)’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와 관련해 “꼬리라는 두 글자가 저에게 강렬하게 다가왔다. 꼬리는 동물들의 감정 표현 수단이지 않나. 1차원적이고 본능적이고 거짓 없는 느낌으로 다가왔고, 매혹적이고 큰 임팩트로 다가와 타이틀곡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브레이크뉴스

 

데뷔 15년차를 맞이한 선미는 “제가 벌써 이렇게 컸고, 30살이 됐다. 아직까지는 잘 버티고 있다고 생각한다. 얼마 전 박미선 선배님과 촬영할 때 ‘오래 버티는 사람이 이기는거다’란 말을 해줬고, 박진영 PD님도 그런 말을 해준 적이 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잘 버텨내고 있구나란 생각을 하게 됐다”며 “물론 부담감도 있고, 지금도 힘들때가 있지만 팬분들 덕분에 힘을 얻으면서 열심히 활동할 수 있는 것 같다.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꼬리(TAIL)’의 킬링 포인트 안무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가 킬링 포인트 안무다.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놀라는 포인트가 있는데, 엔딩 포즈다. 최근 ‘놀토’ 촬영에서 살짝 보여드렸는데, 많이 놀라더라. 제가 고안한 안무인데, 제 스스로 칭찬하고 싶을 정도다”며 ‘꼬리(TAIL)’ 엔딩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선미는 곡 작업할 때 어디서 음악적 영감을 얻냐는 질문에 “음악적 영감이라고 하니 부끄럽다. 어느날 뉴스를 틀어놓고 휴대폰을 하고 있었는데, 뉴스에서 ‘꼬리에 꼬리를 물고’라는 말이 나왔다. 그때부터 꼬리라는 단어에 꽂혀 이번 ‘꼬리(TAIL)’를 작업하게 됐다. 거창한 곳에서 영감을 얻는다기 보다는 굉장히 일상적인 상황에서 영감을 얻는 편인 것 같다”고 밝혔다.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 브레이크뉴스

 

▲ ‘꼬리(TAIL)’ 컴백 선미 <사진출처=어비스컴퍼니>     ©브레이크뉴스

 

특히 선미는 다수의 가수가 자신의 곡을 커버하는 것과 관련해 “누군가가 제 곡을 커버해주는 건 대단하고 영광이다. 성공한 인생인 것 같다. 볼때마자 뿌듯하고, 저도 연예인인데 커버 무대를 보는 건 너무 신기하다”며 누가 ‘꼬리(TAIL)’를 커버해줬으면 하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인생의 롤모델 같은 분이 있다. 바로 유노윤호 선배님이다. 유노윤호 선배님이 ‘꼬리(TAIL)’를 커버해준다면 영광일 것 같다. 정말 존경한다. 유노윤호 선배님은 열정이 넘치고 겸손하고 순수하다. 그 모습을 너무 본받고 싶고, 저도 저렇게 멋진 어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후배들과 지망생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에 대해 선미는 “조언이라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나를 위해 힘써주는 분들에게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한다.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고, 매사에 늘 최선을 다하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몸이 힘든 건 3~4일 정도면 회복이 되는데,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경우, 그 감정이 몇년이 지나도 불쑥불쑥 튀어 나오기 때문이다. 늘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 파이팅”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선미는 ‘꼬리(TAIL)’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와 성과에 대해 “거창한 목표는 없다. ‘꼬리(TAIL)’ 활동이 끝나도 쉴틈 없이 팬들을 만나러 올 것 같기 때문이다. 물론 ‘꼬리(TAIL)’가 30살을 맞이한 선미의 첫 걸음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의미가 큰 것 같다.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고, 항상 애정해줘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한편, 선미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꼬리(TAIL)’를 발매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olo Queen’ singer Seon-mi, who has reached his 15th year of debut, is making a comeback with his digital single album, ‘TAIL’. Sunmi is expected to catch the eyes of her public with an all-time performance that explodes “sensible beauty”.

 

Sunmi held an online showcase to commemorate the release of her digital single album “TAIL” on the 23rd. The event was broadcast live online as part of preventing and preventing the spread of Corona 19 (a novel coronavirus infection), and as part of social distancing.

 

This title song'TAIL' is a song that describes the characteristics of delicate yet agile cats in relation to the love of an active, instinctive, and imposing woman. Featuring a unique sense of rhythm and a catchy melody, this song was co-composed by hit makers FRANTS and Sunmi, who have been in harmony with Sunmi in'Porappippam','Siren', and'LALALAY'. I took it.

 

In particular,'TAIL' was choreographed by Janel Guinestra, a dancer and choreographer of Beyonce and Jennifer Lopez. Here, Aura, a choreography team that has been in harmony with Seonmi for a long time, added details to herald a performance of a record level with bold and detailed movements reminiscent of a cat.

 

The featured song “What The Flower” is a song of the band's sound, created by composer Sojin Hong and Sunmi, who worked with Crush, Taeyeon, and others to show sophisticated songs. Through the sound of a genre different from'TAIL', you can enjoy Seonmi's unique and attractive vocals. In particular, in this album, Seonmi participated in the lyrics and composition of both songs, and her view of the musical world was captured.

 

On this day, Sunmi presented the stage of'When We Disco' with Park Jin-young after completing the'Purple Night' activity, and appeared in various entertainment programs'Singer Gain' and'While Running', and continued busy activities. Continued.”

 

Sunmi asked what kind of song her new song'TAIL' is, “'TAIL' is a song with a different feeling from'Purple Night', and she is a completely different song from the songs she has shown so far. . I'm worried and excited about how fans will react to'TAIL'. “'TAIL', which I took part in writing and composing, is an addictive guitar riff and is reminiscent of a cat. It is a song that contains the feeling of a cat. I want to ask for a lot of love,” she said.

 

Regarding the music video for “TAIL,” the music video for “TAIL” honored the movie <Catwoman>. It showed me well in my various transformations. “I am grateful for the beautiful yet powerful expression of a person named Sunmi through the “TAIL” music video.”

 

In particular, Sunmi said about the concept and message of ‘TAIL’, “The concept is Villan Catwoman, where the so-called “sensuous beauty” explodes, and there is a basic instinct that people have. She replied, “It contains a message to love by expressing that without any addition or subtraction.”

 

Also, regarding the reason Sunmi chose “TAIL” as her title song, the two letters “Tail” came to me strongly. Isn't the tail a means of expressing the emotions of animals? It came with a one-dimensional, instinctive, and lie-free feeling, and came with a fascinating and big impact, and I was selected as the title song.”

 

Sunmi, who has reached her 15th year of her debut, said, “I am already this big and I am 30 years old. I think you are still holding on well. Not long ago, when she was filming with Park Mi-seon, she said, “The one who lasts for a long time wins”, and PD Park Jin-young once said that. At the same time, I came to think that I am still holding on well.” “Of course, there is a feeling of pressure, and there are times when it is difficult, but thanks to the fans, I think I can work hard while gaining strength. Thank you for taking this place once again,” showing off her affection for her fans.

 

Regarding the killing point choreography of'TAIL', “The killing point choreography is from start to finish. Still, there is a point that a lot of people are surprised by, the ending pose. Recently, I showed you a little in the filming of'Nolto', and it was a lot surprised. It's a choreography that I devised, and I want to compliment myself.” She also showed off the choreography ending'TAIL'.

 

When Sunmi was working on a song, she asked where she got musical inspiration, “I am embarrassed to say that it is musical inspiration. One day she was on the phone with the news turned on, and she came out in the news, saying, "Bit your tail on your tail." From that time on, she was stuck in the word tail and started working on this “TAIL”. I don't think I get inspiration from big places, but I think I get inspiration from very everyday situations,” she said.

 

In particular, Sunmi said, “It is great and honor to have someone cover my song with her many singers covering her song. It seems to be a successful life. As soon as I see it, I'm proud, and I'm also a celebrity, so it's so amazing to see the cover stage.” It is Yunho Yunho. It would be an honor if Yunho Yunho U-nim covers her “TAIL”. I really respect you. Yunho Yunho is passionate, humble and pure. I want to imitate that figure so much, and I feel like I want to be such a wonderful adult,” she expressed her respect.

 

For the advice she wants to give to her juniors and inquirers, Sunmi said, “It is not enough to say advice, but if there is a story you want to tell, I always want to be grateful to those who work hard for me. I hope you don't forget your gratitude, and I want to tell you to always do your best in everything.” “If you have a hard time in your body, you can recover in 3-4 days. Because it pops out. I hope you always do your best. Fighting” he said.

 

Lastly, Sunmi said, “There is no grand goal for the qualifiers and achievements he wants to get through the “TAIL” activity. This is because even after the ‘TAIL’ activity is over, it seems that they will come to meet the fans without rest. Of course, “TAIL” seems to be of great significance in that part because it is the first step of Sunmi at the age of 30. I'll show you my hard work, and I'm always grateful for your affection.”

 

On the other hand, Sunmi releases her new album'TAIL' through her various music sites at 6 pm on the 23r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