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U+, 쿼드코어 CPU 탑재 고성능 ‘기가 와이파이6 공유기’ 출시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의 ‘U+인터넷’ 가입자를 대상으로 기가 와이파이(Wi-Fi)6 신규 공유기를 오는 25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기존 공유기 대비 크기는 40% 작아지고, 속도는 38% 늘었다.

 

새롭게 출시된 U+인터넷 공유기는 미국 브로드컴 사의 쿼드코어 CPU를 탑재한 고성능 Wi-Fi6 단말기다. 최대 속도는 기존 866Mbps에서 1.2Gbps로 38% 빨라지고, 신호 범위는 전보다 15% 넓어진 점이 특징이다.

 

무선 연결 용량도 기존 대비 4배 가량 확대됐다. 동시접속 효율 향상(OFDMA/MU-MIMO) 기술을 적용해, 온 가족이 다 함께 Wi-Fi를 이용해도 데이터를 원활하게 주고받을 수 있다.

 

일례로, 하나의 Wi-Fi로 엄마는 안방에서 화상회의를 하고, 자녀는 작은방에서 온라인 학습을 하면서, 동시에 아빠는 거실에서 OTT를 끊김 없이 보는 것도 가능해진다.

 

Wi-Fi 범위를 확장시킬 수 있는 ‘메쉬 모드’의 활용성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메쉬 모드는 메인 공유기에서 무선 신호를 받아, 주변으로 신호의 범위를 넓혀주는 일종의 Wi-Fi 중계기·증폭기 같은 개념이다. 간단한 버튼 설정으로 메인 공유기와 무선 연결된다. 일반 공유기를 추가할 때와 달리 메인 공유기의 Wi-Fi 이름과 비밀번호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구조가 복잡한 가옥이나 40평대 이상 넓은 평수의 가정에서도 베란다 구석이나 현관문 앞까지 집안 구석구석 Wi-Fi 신호를 보낸다. ‘U+tv 프리’와 같은 무선 IPTV 서비스 이용 시에도 끊김 없는 시청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고객들은 추가 랜선 연결에 들어가는 시간이나 비용 부담도 덜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선보인 공유기가 디자인 면에서도 실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대비 크기를 40% 줄여 좁은 공간에도 손쉽게 들어가고, 이통사 최초로 Wi-Fi6 내장 안테나 및 원통형 디자인을 채택해 집안 어디에나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

 

기가 와이파이6 신규 공유기는 U+인터넷 서비스 중 ‘스마트 기가안심(월 3만5200원/3년 약정)’, ‘와이파이기본 기가안심(월 3만3000원/3년 약정)’ 등의 요금제로 변경하거나 새로 가입할 경우 무료로 쓸 수 있다. 추가 공유기로 활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유료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민호 LG유플러스 미디어디바이스기획팀장은 “재택 근무와 온라인 학습 등으로 고객들의 홈 와이파이 사용량, 속도, 커버리지(신호 범위)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하면서, 편하게 유무선 서비스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성능이 향상된 신규 단말을 마련했다”며 “내장형 안테나와 작고 심플한 외관 등 디자인적 트렌드도 갖추고 있어 다양한 고객층으로부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GU+ launches high-performance “Giga Wi-Fi 6 router” with quad-core CPU

-Reporter Jeong Min-woo

 

LG U+ announced that it will introduce a new Giga Wi-Fi 6 router to its “U+ Internet” subscribers from the 25th. Compared to the existing router, the size is 40% smaller and the speed is increased by 38%.


The newly released U+ router is a high-performance Wi-Fi6 terminal equipped with a quad-core CPU of Broadcom in the United States. The maximum speed is 38% faster from 866Mbps to 1.2Gbps, and the signal range is 15% wider than before.


The wireless connection capacity has also been increased by 4 times compared to the previous one. By applying the simultaneous access efficiency improvement (OFDMA/MU-MIMO) technology, even if the whole family uses Wi-Fi together, data can be exchanged smoothly.


For example, with a single Wi-Fi, mom can videoconference in the home, her children learn online in a small room, and at the same time, her dad can seamlessly watch OTT in the living room.


The utility of'mesh mode', which can expand the Wi-Fi range, is also expected to be high. Mesh mode is a concept like a Wi-Fi repeater/amplifier that receives wireless signals from the main router and expands the range of signals to the surroundings. It is wirelessly connected to the main router with a simple button setting. Unlike when adding a regular router, you can use the main router's Wi-Fi name and password as it is.


Through this, Wi-Fi signals are sent to every corner of the house to the corner of the veranda or front door even in a house with a complex structure or a home with a wide area of ​​40 pyeong or more. It can provide seamless viewing even when using wireless IPTV services such as “U+tv Free”. In addition, customers can reduce the time and cost burden of connecting additional LAN lines.


LG Uplus expects that the router that was introduced this time will be highly practical in design as well. By reducing its size by 40% compared to the previous one, it can easily fit into a narrow space, and it can be freely placed anywhere in the house by adopting a Wi-Fi6 built-in antenna and cylindrical design for the first time in a mobile operator.


The new router for Giga Wi-Fi 6 is changed to a plan such as'Smart Giga-Reliable (35,000 won per month / 3 years contract)' and'Basic Wi-Fi (Giga-Relief)' among U+ Internet services. If you sign up for a new one, you can use it for free. Customers who want to use it as an additional router can use the service for a fee.


For more information, you can check the website or contact the customer center.


Park Min-ho, head of Media Devices Planning Team, LG Uplus, said, “As customers' demand for home Wi-Fi usage, speed, and coverage (signal range) gradually increases due to working from home and online learning, a new product with improved performance so that users can conveniently use wired and wireless services. We have prepared a terminal,” he said. “We also have design trends such as a built-in antenna and a small and simple appearance, so we expect to receive favorable responses from various custom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