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와대 "공매도 계속 금지 어려워..5월3일부터 부분 재개"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청와대 건물     ©청와대

청와대가 23일 '공매도 폐지' 청원에 대해 "국내 주식시장 상황, 다른 국가의 공매도 재개 상황, 외국인 국내주식 투자 등을 고려할 때 공매도를 계속 금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힌 후 "시장충격과 우려를 감안하여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 구성종목은 5월3일부터 재개할 예정이고, 나머지 종목은 재개·금지의 효과, 시장 상황 등을 감안하여 추후 재개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응해 지난해 3월 16일부터 9월 15일까지 6개월간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를 시행했고, 이후 금지기간을 올해 3월 15일, 5월 2일까지 두 차례 연장한 바 있다. 

 

청와대는 "정부는 시장에서 지적하는 공매도 제도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고 자본시장법 개정을 통해 불법공매도에 대해 과징금 및 형사처벌을 부과하고 공매도 거래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공매도 목적 대차거래정보를 5년간 보관토록 의무화했다"며 "향후 철저한 시장 감시를 통해 불법공매도는 반드시 적발된다는 인식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제도 남용 우려가 있는 시장조성자의 공매도 규모는 현재의 절반 이하로 축소하기로 하였고 개인에게도 공매도 기회를 확충하여 개인과 기관 간 불공정성 문제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매도 부분 재개 이전 남은 제도 개선을 차질 없이 마무리 하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증시 불안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했던 것처럼 자본시장의 안정과 성장을 위한 정책적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lue House "It is difficult to continue banning short selling..Partial reopening from May 3rd"

"Expanding opportunities for individual short selling..I will improve the unfair problem"

-kihong Kim reporter  

 

The Blue House on the 23rd of the petition for the abolition of short selling said, "Considering the situation in the domestic stock market, the resumption of short selling in other countries, and foreign investment in domestic stocks, it is difficult to continue to prohibit short selling."

 

The Blue House said in an answer on the day and said, "In consideration of market shocks and concerns, the KOSPI 200 and KOSDAQ 150 constituents are scheduled to resume from May 3, and the rest of the stocks will be reopened in consideration of the effects of resumption and ban, and market conditions We plan to decide whether to resume later.”

 

Earlier,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mplemented a temporary ban on short selling for six months from March 16 to September 15 last year in response to the expansion of stock market volatility caused by the Corona 19 crisis. It has been extended to work twice.

 

The Blue House said, "The government has continuously improved the problems of the short selling system pointed out in the market, and through the revision of the Capital Market Act, penalties and criminal penalties are imposed for illegal short selling, and the information on the purpose of short selling is provided for five years to enhance the transparency of short selling transactions. "We have made it mandatory to keep it," he stressed, "We will take root in the perception that illegal short selling must be caught through thorough market monitoring in the future."

 

In addition, he said, "The scale of short selling by market makers who are concerned about system abuse will be reduced to less than half of the current level, and we will expand short selling opportunities for individuals to improve the problem of unfairness between individuals and institutions."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make policy efforts for the stability and growth of the capital market, just as we have endeavored to smoothly finish the improvement of the remaining system before the resumption of the short selling part and alleviate the stock market unrest after the corona 19 outbreak."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