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상엽, ‘미치지 않고서야’ 합류..정재영·문소리·김남희 등과 호흡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이상엽 <사진출처=웅빈이엔에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상엽이 MBC ‘미치지 않고서야’에 합류한다.

 

오는 6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김근홍, 최정인 연출 / 정도윤 극본 / 제작 아이윌미디어)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중년들의 치열한 생존담을 그린 오피스 드라마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중년 직딩들의 생존을 위한 본격 오피스 활극이 유쾌한 감동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상엽은 극중 전자회사 사업부 한세권 역을 맡는다. 한세권은 그룹 오너와 친인척이지만 오너 패밀리에 끼지 못하는 열등감을 지닌, 인정받고 출세하고 싶은 욕망이 큰 인물이다. 또 학벌은 좋으나 일머리는 부족한, 겉은 화려하지만 속은 한없이 찌질한 캐릭터로 정재영, 문소리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감정 표현과 몰입도를 높이는 열연을 선보여온 이상엽은 차기작으로 오피스극을 선택하며 빌런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지난해 SBS ‘굿캐스팅’과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 KBS 드라마 스페셜 ‘연애의 흔적’으로 연애감정 불러 일으키는 로맨티스트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상엽이 180도 다른 모습으로 컴백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선덕여왕’, ‘주몽’,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김근홍 PD와 ‘마녀의 법정’, ‘동안미녀’등을 집필한 정도윤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배우 정재영, 문소리, 김남희에 이어 믿고 보는 배우 이상엽까지 출연을 확정지으며 황금 라인업의 웰메이드 작품 탄생을 예고하게 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Lee Sang-yeop joins MBC's'Not Crazy'.

 

MBC's new Wednesday-Thursday drama ‘Not Crazy’ (directed by Kim Geun-hong, Choi Jeong-in / play Jeong Do-yoon / production iWill Media), scheduled for the first broadcast in June, is an office drama about the fierce survival story of middle-aged people struggling to survive in a turbulent workplace.

 

From ‘leaving’ and ‘changing jobs’, which are likely to be considered by an office worker, to ‘dismissal’, where no one can be free, the full-scale office activity for the survival of middle-aged directing will bring joyful emotion and sympathy.

 

Lee Sang-yeop takes on the role of Han Se-kwon in the electronics company division. Although Han Se-kwon is a relative of the group owner, he is a person who has a sense of inferiority that cannot be included in the owner family and has a great desire to be recognized and succeeded. He is also a character who has good academic background but lacks work skills, and is a character who is gorgeous on the outside but endlessly sloppy on the inside.

 

Lee Sang-yeop, who has shown a variety of emotional expressions and immersion in numerous works, chooses an office play as his next work and attempts to transform his image into a villain. Lee Sang-yeop, who was loved last year as a romanticist who evoked love emotions with SBS ‘Good Casting’ and KBS’ ‘I have been there once’, and KBS drama special ‘The Traces of Love’, is raising expectations by predicting a comeback with a 180 degree different appearance.

 

MBC's new tree mini-series'Not Crazy' is a collaboration between PD Kim Geun-hong, who directed'Queen Seondeok','Jumong', and'Welcome 2 Life', and author Jeong Do-yoon, who wrote'The Court of Witches' and'Dongan Beauty'. In one work, actors Jung Jae-young, Moon Sori, and Kim Nam-hee, followed by a trusted actor Lee Sang-yeop, were confirmed to appear, predicting the birth of a well-made work of the golden lineup.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