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우건설, 아이티로 지분 30% 매입..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대우건설은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플랫폼 프로그램 개발 기업인 ㈜아이티로에 투자해 지분을 매입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매입한 지분은 아이티로 전체 지분의 30%다.

 

아이티로는 2018년 설립돼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등을 기반으로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2019년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스마트홈’ 개발을 시작으로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에 진출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라북도 완주군의 ‘스마트빌리지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수의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가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음성 인식 기반의 인공지능(AI) 스피커와 연동시킬 수 있는 ‘지능형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미래 스마트시티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며, 건설·전자·IT⋅통신 등 여러 업종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통해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을 본격화 한다. 현재 사용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해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세대 내 생활환경(조명·가스·냉난방·환기·보안 등)을 제어하고, 편의서비스(엘리베이터 호출·날씨정보 제공·택배 조회·차량위치 확인 등)를 제공하는 1단계를 거쳐,  스마트가전(에어컨·TV·로봇청소기 등) 제어, 이동통신사 연동(KT·SKT·LGU+), 커뮤니티시설 예약, 제휴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2단계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 유용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연간 2~3만 가구를 꾸준히 공급하며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주거관련 빅데이터를 보유한 만큼 스마트홈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아이티로와 협업해 스마트홈 플랫폼과 더불어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도 개발했다.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은 건설 현장 곳곳에 설치 된 CCTV를 활용해 작업자와 건설 장비의 움직임을 모바일 기기로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작업 중 위험 상황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사고 상황 발생 시 관리자에게 신속히 상황을 알릴 수 있어 빠른 초동 대처가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향후 건설관련 다양한 분야로 플랫폼 개발을 확장해 건설과 기술의 융합을 통한 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의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우건설은 신사업⋅신시장 개척을 위해 B.T.S(Build Together Startups)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하는 3번째 프로젝트이며,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해 3월과 7월에 드론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아스트로엑스’와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기업인 ‘휴맥스EV’에 지분 투자를 한 바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ewoo E&C purchases 30% stake in Haiti.. Enters smart home platform business

-Reporter Park Soo-young

 

Daewoo E&C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s purchased a stake by investing in ITRO, a platform program development company, as part of the expansion of the new business value chain. The share purchased by Daewoo E&C is Haiti, which is 30% of the total.


Founded in 2018, Haitiro is a startup company that provides platform software development and big data analysis services based on the core technologie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ternet of Things (IoT), and big data. to be.


Starting with the development of Daewoo E&C's'Prugio Smart Home' in 2019, it entered the'Smart Home Platform' business, and last year signed partnerships with a number of local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such as establishing the'Smart Village Platform' service in Wanju-gun, Jeollabuk-do. And expanding business.


The smart home platform is an'intelligent living space' that can automatically control various home appliances connected through the Internet of Things (IoT) using big data collected by apartments and link them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AI) speakers based on voice recognition. It refers to the platform that constitutes it.


Future Smart City It is a core technology that is the basis of a smart city, and it is a field of interest in various industries such as construction, electronics, IT, and telecommunications.


Through this investment, Daewoo E&C is fully entering the smart home platform business. It is planning to develop a smart home platform that will lead the future residential culture by upgrading the Prugio smart home platform currently in use.


First introduced in 2019, Prugio Smart Home controls the living environment (lighting, gas, heating, ventilation, security, etc.) within the household, and provides convenience services (elevator call, weather information provision, courier inquiry, vehicle location check, etc.) After going through the stages, it has completed the second stage of development, which provides control of smart home appliances (air conditioners, TVs, robot cleaners, etc.), interworking with mobile carriers (KT·SKT·LGU+), reservation of community facilities, and affiliate services.


A representative from Daewoo E&C said, “This year, we plan to add useful functions in real life, such as expanding partner companies through the development of the 3rd stage of the Prugio smart home platform and establishing a defect handling system.” As it has the most residential big data, the goal is to complete a platform that will lead the smart home market.”


Daewoo E&C collaborated with Haitiro to develop a'construction safety management platform' in addition to a smart home platform. The construction safety management platform is a platform that enables real-time monitoring of the movement of workers and construction equipment with mobile devices using CCTV installed throughout the construction site. Using this platform, it is possible to prevent the occurrence of dangerous situations during work, and in the event of an accident, it is possible to quickly notify the manager of the situation, enabling quick initial response.


Daewoo E&C plans to expand the platform development to various fields related to construction in the future to present a blueprint for Smart Construction through the convergence of construction and technology.


Meanwhile, Daewoo E&C is operating the B.T.S (Build Together Startups) program to develop new business and new markets. This investment is the third project that Daewoo E&C invests in a startup company, and in March and July of last year, Daewoo E&C, a drone manufacturing and software development company,'AstroX' and an electric vehicle charger manufacturing and charging service company'Humax EV' Has made an equity investment i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