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달이 뜨는 강’ 4회, 김소현X지수 눈물 포착..그 이유는?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달이 뜨는 강’ 4회, 김소현X지수 눈물 포착 <사진출처=빅토리콘텐츠>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지수의 눈물이 포착됐다.

 

23일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 4회가 방송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린 퓨전 사극 로맨스다. 설화에는 기록되지 않은 평강과 온달이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자세하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평강이 자신이 정체를 알게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악몽처럼 떠오르던 기억들이 실제 있었던 일들임을 알게 된 평강이 드디어 만난 아버지 평원왕(김법래 분)에게 “왜 저를 버리셨습니까”라고 물으며 눈물짓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또한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평강의 인생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23일 ‘달이 뜨는 강’ 측이 4회 방송을 앞두고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 눈물을 흘리는 평강이 눈길을 끈다. 기억이 돌아오며 8년 전 비극까지 떠올리게 된 평강. 드라마를 통해 그의 파란만장한 삶을 함께 지켜봐 온 시청자들에게 평강의 눈물이 더욱 가슴 저릿하게 다가온다.

 

이어 그런 평강을 바라보는 온달의 눈에도 눈물이 가득해 두 사람이 왜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자신의 슬픔에도 불구하고 먼저 평강을 붙들고 챙기는 온달의 모습에서 이들의 더욱 깊어진 감정이 엿보여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달이 뜨는 강’ 측은 “평강이 자신의 기억을 되찾으며 평강과 온달의 사이에도 큰 변화가 찾아온다. 김소현과 지수는 이러한 평강과 온달의 변화를 세심한 감정 연기로 그려냈다”며 “8년 전 과거부터 깊게 엮여 있는 평강과 온달의 운명이 어떤 변화를 맞을지,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풀려갈지, 또 이를 김소현과 지수가 어떻게 전달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4회는 23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tears of Kim So-hyun and Ji-soo were captured.

 

On the 23rd, the 4th episode of KBS 2TV's Monday and Tuesday drama "The River Rising Moon" (played by Jihoon Han/Director Sangho Yoon/produced Victory Contents) will be aired. “The Moon Rising River” is a fusion historical drama about Goguryeo's fusion historical drama about the fate of Princess Pyeong-gang (played by Kim So-hyun) and the general Ondal (played by Ji Soo) who made love into history. Pyeonggang and Ondal, which are not recorded in the narrative, are drawing in detail the process of falling in love, and are receiving favorable reviews from viewers.

 

In the last broadcast, the process by which Pyeong-gang learns herself is depicted. Pyeong-gang, who realized that the memories that came up like her nightmares were real events, asked her father, King Pyeong-won (played by Kim Beop-rae), who finally met, asking “Why did you forsake me” and her tears rang in the hearts of viewers. It also stimulated her curiosity about what changes will come in her life of peace, knowing her identity.

 

Meanwhile, on the 23rd, the ‘River River’ side released a still cut ahead of the 4th broadcast to draw attention. First, the tearful peace in the released picture catches her eye. Pyeong-gang recalled her memories of the tragedy eight years ago. Tears of peace come even more heartbreaking to viewers who have watched his turbulent life through the drama.

 

Then Ondal's eyes, looking at such peace, are filled with tears, raising questions about why the two are crying together. In addition, despite their sadness, the deeper feelings of Ondal first hold and take care of them, amplifying their curiosity.

 

“The Moon Rising River” said, “As Pyeonggang recovers her memory, a big change comes between Pyeonggang and Ondal. Kim So-hyun and Ji-soo portrayed these changes in peace and Ondal with meticulous emotional acting.” “What will happen to the fate of Pyeonggang and Ondal, which have been deeply woven from the past eight years ago, how their relationship will be resolved, and We ask for a lot of attention on how Kim So-hyun and Ji-soo communicate.”

 

On the other hand, the 4th episode of KBS 2TV's Monday and Tuesday drama'River River' will be aired at 9:30 pm on the 23r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