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빅히트, 지난해 매출액 7963억원..코로나19 상황 속 역대 최고 실적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 이하 빅히트)가 2020년 창사 이래 최고의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빅히트는 2020년 연간 매출액 7963억 원, 영업이익 1424억 원, 당기순이익 862억 원(K-IFRS 연결 기준, 외부감사인의 회계감사 완료되기 이전 회사의 가결산 수치)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3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지난 2019년 대비 36%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4%, 19%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빅히트는 이와 함께 2020년 4분기 매출액은 3123억 원, 영업이익 525억 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7%, 122%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또한 분기 실적으로는 창사 이래 최고 수치다.  

 

앨범 판매의 호조와 사업 부문에서의 고른 성장이 매출을 견인했다.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ENHYPEN(엔하이픈) 등을 필두로 2020년 한 해 동안 빅히트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의 앨범 판매량은 총 1,322만 장(가온차트 기준)에 달했다. 

 

그 결과 앨범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6% 증가한 3206억 원이었다. 빅히트는 지난해 5월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11월 KOZ 엔터테인먼트를 인수, 빅히트와 빌리프랩,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엔터테인먼트 등 총 5개의 멀티 레이블 체제를 갖추고 있다.

 

사업 부문에서의 고른 성장도 매출 신장에 기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매출이 감소했으나 공식 상품(MD) 및 라이선싱, 콘텐츠, 팬클럽 관련 매출액이 2019년 대비 각각 53%, 71%, 66% 증가했다. 빅히트는 앞으로도 사업 부문별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의 성장도 계속됐다. 2021년 2월 기준 누적 앱 다운로드 수 약 2500만 건을 기록하고, 해외 대형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들도 잇달아 위버스에 합류하거나, 합류 계획을 발표하는 등 위버스는 ‘글로벌 No.1 팬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빅히트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탄탄하게 갖추어진 사업구조가 있었기에 역대 최고 실적 달성이 가능했다”며, “빅히트 레이블즈 소속 아티스트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인수·합병(M&A)과 같은 비유기적 성장을 통해 사업 범위를 계속해서 확장해 나가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발표된 위버스컴퍼니를 통한 네이버 브이라이브 사업부 양수, 유니버설뮤직그룹과의 파트너십 등을 비롯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한 성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Big Hit Entertainment (Chairman Bang Si-hyuk, hereinafter Big Hit) recorded the best annual performance since its inception in 2020.

 

Big Hit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as tentatively counted in 2020 with annual sales of 7963 billion won, operating profit of 142.4 billion won, and net profit of 86.2 billion won (based on K-IFRS consolidated, preliminary settlement figures of the company before the completion of accounting audits by external auditors). .

 

Sales increased by 36% compared to 2019, and operating profit and net profit increased by 44% and 19%, respectively, recording the highest performance since its inception even in the corona 19 pandemic situation. Along with this, Big Hit announced that sales in the fourth quarter of 2020 were KRW 3123 billion and operating profit of KRW 52.5 billion, an increase of 117% and 122%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respectively. This is also the highest level since its inception in terms of quarterly results.

 

The sales were driven by strong album sales and even growth in the business division. Starting with BTS and Seventeen, Tomorrow by Together and ENHYPEN, the album sales of Big Hit Labels artists reached a total of 13.22 million (based on Gaon Chart) in 2020.

 

As a result, the album division's sales increased 196% year-on-year to KRW 3206 billion. Big Hit acquired Pledis Entertainment in May last year and KOZ Entertainment in November, and has a total of five multi-label systems, including Big Hit and Billip Lab, Source Music, Pledis Entertainment, and KOZ Entertainment.

 

Even growth in the business sector also contributed to sales growth. Performance sales decreased due to Corona 19, but sales related to official products (MD), licensing, content, and fan clubs increased 53%, 71%, and 66%, respectively, compared to 2019. Big Hit plans to promote balanced growth by business division in the future.

 

The global fan community platform Weverse continued to grow. As of February 2021, the cumulative number of app downloads was about 25 million, and artists from major overseas labels joined Weverse one after another, or announced plans to join Weverse as the'global No.1 fan platform'. I am pausing.

 

Big Hit said, “We were able to achieve the highest performance ever since we had a well-equipped business structure even in the Corona 19 situation.” “With the continued growth of artists belonging to Big Hit Labels, we have achieved non-organic growth such as mergers and acquisitions (M&A). We have a strategy to continuously expand the scope of our business.”

 

In addition, he said, “We will continue to grow through cooperation with external partners in various ways, including the acquisition of the Naver VLive business division through the recently announced Weverse Company and partnership with Universal Music Group.”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