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보은군, 글로벌 외식환경 조성 음식문화개선사업 추진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보은군은 일반음식점의 좌식테이블 이용에 불편을 느끼는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외국인 등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글로벌 외식환경을 조성하고자 '2021년 음식문화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음식문화개선사업의 지원대상은 식사류를 주로 취급하는 일반음식점 가운데 6개월 이상 영업중인 업소이다.

 

입식테이블 설치 희망업소를 조사해 적격여부 확인 후 업소당 2백만원 한도내에서 입식테이블 설치비의 50%를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조건은 음식점 위생등급제, 안심식당 등 음식문화개선사업 참여업소, 음식문화 특화거리주변업소 등이 우선 지원대상이며, 영업자는 설치 후 2년 이상 유지 관리를 해야 한다.

 

군은 지난해 12개소, 사업비 1,20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290% 증가된 35개소, 사업비 3,500만원으로 사업을 시행한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배달음식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위생관리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군민들의 안전한 식문화를 위해 배달음식점의 위생 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신청은 오는 26일까지 보은군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 받아 작성해 보은군청 환경위생과 위생관리팀에 직접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은군청 환경위생과 위생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음식문화개선사업으로 식당을 이용하는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외국인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oeun-gun promotes food culture improvement projects to create a global dining environment

-im changyong reporter


Boeun-gun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will promote the '2021 Food Culture Improvement Project' to provide convenience to the elderly, the disabled, pregnant women, and foreigners who are uncomfortable using the sitting table at general restaurants and to create a global dining environment.

 

The target of support for the food culture improvement project is among general restaurants that mainly handle meals and are open for more than 6 months.

 

It plans to provide 50% of the cost of installing a standing table within the limit of 2 million won per establishment after researching the desired establishment of a standing table and confirming its eligibility.

 

As for the selection conditions, businesses that participate in food culture improvement projects such as restaurant hygiene rating system, safe restaurants, etc., and businesses around streets specializing in food culture are eligible for support first, and business operators must maintain and manage them for at least two years after installation.

 

Last year, the military provided 12 locations and 12 million won in project cost, and this year, the project will be implemented at 35 locations, a project cost of 35 million won, up 290% from last year.

 

On the other hand, as the demand for delivery food increased due to the corona 19 last year, the importance of hygiene management increased, so it is a policy to make thorough hygiene management of delivery restaurants for the safe food culture of the military.

 

Applications can be made by downloading and filling out relevant documents from the Boeun-gun website by the 26th and submitting them directly to the Boeun-gun Office's Environmental Hygiene and Sanitation Management Team.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the Boeun-gun Office's Environmental Hygiene Division Sanitation Management Team.

 

A military official said, "As a food culture improvement project, we will increase the convenience of the disabled, the elderly, pregnant women, and foreigners who use restaurants and help the local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