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산업부,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 전달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청북도는 이시종 도지사가 23일 15:00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산업부가 주관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에 참석하여 산업통상자원부장관으로부터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직접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과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해 특화단지로 지정된 경기, 충남, 전북, 경남 도지사가 참석했다.

 

또한 지역별 앵커기업, 협력기업 대표도 참석하였으며 충북 기업 대표로는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대표이사와 ㈜에코프로비엠 권우석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지정식은 특화단지 관련 동영상 시청, 지정서 수여, 지원단 출범식, 간담회 순으로 진행 되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글로벌 공급망재편, 기후변화, 디지털 전환 등 산업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성장동력 제고 및 미래 혁신산업 선도의 핵심은 소부장 가치사슬 확보이며, 소부장 특화단지가 그 출발점”이라고 강조하고 “소부장 특화단지가 글로벌 1등 클러스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소부장 기업의 경쟁력 및 기업간 파트너십 강화, 연대와 협력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특화단지 기업의 글로벌 진출 및 국내외 투자확대를 위해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정식 이후 진행된 간담회에 참석한 이시종 도지사는 첨단산업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이차전지 육성 특화단지로 충북을 지정해 준 것에 감사한다며 “미래 이차전지 시장 선점을 위해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은 매우 의미 있다.”고 말하고“특화단지를 생산뿐만 아니라 차세대 R&D 거점으로 육성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클러스터를 조성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충북 대표 협력기업으로 참석한 ㈜에코프로비엠 권우석 대표이사는 “국내 이차전지 양극소재 기술을 대표한다는 각오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여 이차전지산업 강국인 우리나라의 위상을 굳건히 하는데 일조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의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에 대해 각계의 관심과 기대감 또한 고조되고 있다.

 

이번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에 한 축을 담당했던 충북테크노파크 송재빈 원장은“충청권에는 엘지에너지솔루션 등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이차전지 3사가 위치하고 있다.”며“이차전지 밸류체인 완성을 위해 정부의 이차전지 정책을 특화단지로 집중할 필요가 있다.”말했다

 

이번에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산업단지는 엘지에너지솔루션, 에코프로비엠, 파워로직스, 아이티엠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산업생태계가 잘 조성되어 있는 오창과학산업단지(제2산단포함)와 방사광가속기가 입지하게 되는 청주 오창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이다.

 

충청북도는 이를 기반으로 특화단지를 이차전지 생산 및 R&D 거점으로 육성하여 이차전지 4대 핵심소재 분야에서 세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였다.

 

이를 위해 이차전지 수요-공급 전주기 협력을 통한 사업화역량 강화, 기반·공동시설 확충으로 이차전지 소부장 생산허브 구축 및 정주여건 제고, 이차전지 기술혁신 지원체계 확립 및 우수 전문인력 확보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비전 달성 및 중점 추진분야에 대한 세부사항은 산업부 및 관계 부처와 협의 후 차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 위원회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충청북도는 기업의 기술개발성과가 사업화에 이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리스크를 줄이고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신뢰성 검증과 양산테스트가 중요하다고 보고 시험평가 관련 사업을 우선 제안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inistry of Industry, Secondary Battery Division Manager Specialized Complex Designation Delivery

Chungbuk-do to create a special complex for 4 core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ies

-im changyong reporter


directly from th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t the ceremony for designation of specialized complex for small managers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Industry at 15:00 Seoul Four Seasons Hotel on the 23rd.

 

The event was attended by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ung Yun-mo and Chungbuk-do Governor Lee Si-jong, as well as Gyeonggi, Chungnam, Jeonbuk, and Gyeongnam provincial governors designated as specialized complexes.

 

In addition, representatives of regional anchor companies and partner companies were also present. As representatives of Chungbuk companies, Jonghyun Kim, CEO of LG Energy Solutions, and Woosuk Kwon, CEO of Ecoro BM, attended.

 

The designation ceremony took place in the following order: watching videos related to the specialized complex, awarding the designation, inauguration of the support group, and a meeting.

 

Minister Sung Yun-mo of the Ministry of Industry said in a greeting that "amid changes in the industrial paradigm such as global supply chain reorganization, climate change, digital transformation, etc., the key to enhancing growth engines and leading future innovation industries is securing the value chain for the small manager, and the starting point for the small manager specialized complex." Emphasizing, “In order for the small manager's specialized complex to grow into a global No. 1 cluster, it is possible to support the creation of a healthy ecosystem of solidarity and cooperation,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small-manager companies, and creating a healthy ecosystem of solidarity and cooperation. We will mobilize all the means of policy.”

 

Governor Lee Si-jong, who attended the meeting after the designation ceremony, said, “I am grateful for designating Chungbuk as a specialized complex for fostering secondary batteries, the heart of the high-tech industry.” “Competition between Korea, China, and Japan will increase further to preoccupy the secondary battery market in the future. The designation of a secondary battery-specialized complex is very meaningful while it is expected to intensify,” he said. “We intend to create a world-class cluster by fostering the specialized complex as a base for next-generation R&D as well as production.”

 

Kwon Woo-seok, CEO of Ecoro BM Co., Ltd., who participated as a representative partner company of Chungbuk, said, "With the determination to represent the domestic secondary battery cathode material technology, we will strengthen our global competitiveness and strengthen our position as a powerhouse in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Meanwhile, interest and expect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are also rising for the designation of a specialized secondary battery complex in Chungbuk.

 

Jaebin Song, director of Chungbuk Technopark, who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designation of the secondary battery specialized complex, said, “There are three secondary battery companies in the Chungcheong area with world-class technology such as LG Energy Solution.” “To complete the secondary battery value chain, the government's secondary battery battery was completed. It is necessary to focus the policy on specialized complexes.”

 

The industrial complex designated this time as a specialized complex for the subsidiary of secondary batteries is the Ochang Science Industrial Complex (including the 2nd industrial complex), which has a well-established industrial ecosystem centering on LG Energy Solutions, Ecopro BM, Power Logics, and ITM Semiconductor. It is a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Ochang Technopolis in Cheongju.

 

Based on this, Chungcheongbuk-do proposed a vision to become the world's strongest country in the field of four core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ies by fostering specialized complexes as a base for secondary battery production and R&D.

 

To this end, we will focus on reinforcing commercialization capabilities through full-cycle cooperation between supply and demand for secondary batteries, building a production hub for secondary battery owners and improving settlement conditions by expanding infrastructure and joint facilities, establishing a system for supporting technology innovation for secondary batteries, and securing excellent professionals. Plan.


In addition, details on the achievement of the vision and key areas of implementation will be confirmed through the next committee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of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after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related ministries.

 


 

 


Chungcheongbuk-do is planning to propose a project related to test evaluation first, considering that rapid reliability verification and mass production testing are important in order to reduce the risk and shorten the period in the process of commercialization of a company's technology development performance.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