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산 엘리트 체육인 315명,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지지 선언'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부산의 엘리트 체육인 315명이 22일 오후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캠프에서 박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부산의 엘리트 체육인 315명은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지난 22일 오후 부산 315명의 엘리트 체육인을 대표한 31명이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캠프에서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날 참석한 대표자들은 ▲강대운(육상), ▲강용범(축구), ▲강재식(레슬링), ▲김경숙(사격), ▲김방현(수영), ▲김정제(테니스), ▲김종백(유도), ▲김한봉(축구), ▲김홍태(레슬링), ▲문영건(태권도), ▲박경호(체조), ▲박성수(육상), ▲박성우(탁구), ▲박용규(체조), ▲배혁(레슬링), ▲배행숙(테니스), ▲석경자(댄스스포츠), ▲안경민(축구), ▲오권석(육상), ▲유경곤(파크골프), ▲이경현(레슬링), ▲이경화(태권도), ▲이재선(육상), ▲이정분(육상), ▲임형기(수영), ▲장선건(마라톤), ▲정대관(럭비), ▲주진희(체조), ▲최인호(축구), ▲한영일(레슬링), ▲홍성수(테니스) 등 31명이다.

 

이들은 “현재 부산의 체육은 공정과 정의.희망이 보이질 않는다"며 "故 최숙현 사태를 비롯하여 아직까지 체육계에 산재되어 있는 각종 비위와 얼룩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닦아내려고 하는 의지가 없고, 지금까지 체육계를 세심하고 살뜰하게 챙겨 본 부산시장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의 체육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엘리트 체육인이 안정적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행정적 뒷받침과 체육인의 복지 및 권익 보호 또한, 은퇴 선수 등에 대한 일자리 창출 등 부산을 빛낸 엘리트 체육인들이 부산에서 다시 자립하여 일어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형준 예비후보가 우리 삶에 힘이 되는 시장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엘리트 체육인들이 함께 힘을 모아 적극 지지해 박형준 후보가 꼭 당선되어 부산의 체육발전에 견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