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피아니스트 백건우, 26일 대전예당에서 리사이틀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백건우 포스터     © 김정환 기자


대전예술의전당 리사이틀 시리즈 두 번째 무대로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찾아온다. 올해 데뷔 65주년을 맞이하는 백건우는 이번 대전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다시 ‘슈만’을 주제로 앙코르 리사이틀을 이어간다.

 

한 작곡가의 내면을 탐구하는 깊이 있는 연주로 ‘건반 위의 구도자’라 불리는 백건우는 메시앙(2008), 리스트(2011), 슈베르트(2013), 스크랴빈과 라흐마니노프(2015), 베토벤(2017), 쇼팽(2019), 그리고 2020년 9월 도이치 그라모폰(DG)에서 슈만의 피아노 소품들을 담은 음반을 발매 후 가진 전국 리사이틀에 이어 올해 다시 한번 낭만 음악의 대가 로베르트 슈만의 세계를 펼쳐낼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백건우는 부조니 국제 콩쿠르 특별상을 시작으로 세계적인 권위의 콩쿠르에서 수차례 수상하며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 스크랴빈 피아노 작품집으로 디아파종상,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전곡집으로 디아파종상을 포함한 프랑스 3대 음반상을 동시에 수상했으며, 2020년에는 그의 예술적 업적을 인정받아 프랑스 정부로부터‘예술문화 기사훈장’을 받았다.

 

“한 인간의 고통을 이해하고, 대변하고, 위로할 수 있다면, 그건 음악으로써 할 수 있는 굉장히 고귀한 작업인 동시에, 우리 자신을 위로하는 걸지도 모른다”며 슈만 작업의 소감을 밝혔던 백건우는 이번 무대에서 슈만의 첫 작품 ‘아베크 변주곡’과 마지막 작품인 ‘유령 변주곡’을 비롯해 ‘세 개의 환상작품집’, ‘아라베스크’, ‘새벽의 노래’, ‘다채로운 소품집 중 ’다섯 개의 소품‘, ‘어린이의 정경’ 등을 연주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ianist Paik Kun-woo, recital at Daejeon Yedang]


[Pianist Paik Kun-woo] is coming as the second stage in the Daejeon Arts Center recital series. Paik Kun-woo, celebrating his 65th anniversary of his debut this year, continues his encore recital with the theme of “Schumann” again this year, starting with this Daejeon performance.

 

Baek Geon-woo, who is called ``The Seeker on the Keyboard,'' with a deep performance that explores the inside of a composer, Messiaen (2008), Liszt (2011), Schubert (2013), Skryabin and Rachmaninov (2015), Beethoven (2017), Chopin ( 2019), and after the release of an album containing Schumann's piano props at Deutsche Grammophon (DG) in September 2020, the world of romantic music master Robert Schumann is expected to unfold again this year.

 

Pianist Paik Kun-woo has won the prize at the Busoni International Competition and has been awarded several times in world-renowned competitions. He was awarded the three major music awards in France, including the Dia Seeding Award for his collection of Skryabin piano works and the Dia Seeding Award for his complete collection of Prokofiev Piano Concerto.

 

"If we can understand, represent, and comfort a human suffering, it is a very noble work that can be done with music, and at the same time, it may be comforting ourselves." Including Schumann's first work'Aveck Variation' and the last work'Ghost Variation','Three Fantastic Works','Arabesque','Song of the Dawn','Five Props' among a variety of props,'Children's Scene 'I plan to play the back.
 
The performance will be held at 7:30 pm on February 26 at the Art Hall of the Daejeon Arts Center, and tickets cost 50,000 won for R seats, 30,000 won for S seats, and 20,000 won for A sea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