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시 공무원 일하면서 공부한다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공무원의 실무적인 전문지식을 높이고 인문소양을 강화하기 위해 2021년 상반기 사내대학을 운영한다.

 

사내대학은 공무원들이 바쁜 시간을 쪼개 평소 공부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기획됐으며, 각 부서에서 직무에 필요한 교육과정을 자율적으로 선정해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교육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시청 내 부서 회의실 등 소규모 공간을 활용해 교육을 추진하며, 20~30명 내외 규모로 운영되므로 관심 있는 직원은 시간과 장소의 장애요인 없이 언제든지 참여할 수 있다.

 

올해는 신규공무원을 대상으로 ‘신규임용 공무원 돋보기’ 프로그램이 확대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선배공무원과 공직생활 알아가기’, ‘세련된 민원응대교육’, ‘시정시책 홍보방법’ 등을 교육해 공직문화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또 광주시 핵심시책인 인공지능(AI)과 4차 산업혁명, 광주형 뉴딜정책을 배우고 이해하는 과정과 민주·인권 및 여성권익 향상을 도모하는 교육과정도 운영하는 등 총 5개 과정 9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사내대학 프로그램 말미에는 ‘세대 간 소통시간’을 마련해 선·후배 공무원 상호 간 문화 차이를 이해함으로써 공직사회 갈등을 해소하고 청렴문화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사내대학은 지난 2019년에 시작해 올해 5회째를 맞이했으며, 지금까지 4차 산업혁명, 인권·복지, 사회복지분야, 상수도분야, 공공건축분야 등 총 14개 과정이 개설돼 300여명이 참여했다.

 

김종화 광주시 인사정책관은 “코로나19로 우리 사회가 다양한 영역에서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다”며 “그동안 대규모로 운영되던 집합교육도 소규모·비정형 학습형태로 전환해 공직사회에 자율적인 학습분위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tudying while working as a public official in Gwangju

The city operates an in-house university, a self-learning organization by departm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Education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new deal, intergenerational communication, and culture of integrity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will operate an in-house university in the first half of 2021 to enhance the practical expertise of public officials and strengthen humanities literacy.

 

The in-house university is designed to create an atmosphere where public officials divide their busy times and study normally, and each department autonomously selects the curriculum necessary for the job and proceeds with customized education.

 

In order to compensate for the limitations of collective education caused by Corona 19, education is promoted using small spaces such as conference rooms in the department of the city hall, and since it is operated on a scale of 20 to 30 people, interested employees can participate at any time without obstacles in time and place. have.

 

This year, the “Newly Appointed Public Officials Magnifying Glass” program will be expanded to target new public officials. It plans to help them quickly adapt to the public service culture by teaching “getting to know senior civil servants and public service life”, “sophisticated civil complaint response training”, and “promotion of municipal policies”.

In addition, there are 9 programs in total of 5 courses, including a course to learn and understand the Gwangju city's core polic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Gwangju-type New Deal policy, and to promote democracy, human rights, and women's rights. It goes on.

 

At the end of the in-house university program, “intergenerational communication time” will be provided to understand the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senior and junior public officials to resolve conflicts in the public office and create a culture of integrity.

 

The in-house university started in 2019 and reached its 5th this year, and so far, a total of 14 courses have been opened, includ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human rights and welfare, social welfare field, water supply field, and public architecture field, and more than 300 people participated.

 

Gwangju City Personnel Policy Officer Kim Jong-hwa said, “With Corona 19, our society is undergoing rapid changes in various fields. I will be ther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