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개 창출...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대전시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20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개 창출을 공언했다.

 

허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시장 악화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회복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민간 경제주체의 고용 선순환에 앞서 공공부문에서 적극적·선도적인 역할수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대전형 공공 일자리는)기존의 공공근로 사업과 차별화해 일정기간 일정수준의 임금을 지급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이 밝힌 대전형 공공일자리 핵심은 고용 기간(최소 6개월)과 임금 수준(210만 원)을 보장해 지속가능한 일자리는 물론 사회적 안전망을 형성하는 게 핵심이다.

 

대전시는 올해 147억원을 들여 2413개의 일자리를, 내년엔 99억원을 투입해 1405개, 2023년에는 94억원을 투입해 1306개 등 1차로 5124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디지털 대전', '촘촘한 돌봄체계', '건강한 대전공동체' 등 3대 사업으로 나눠 청년, 여성 신중년을 아우르는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먼저'디지털 대전' 관련 사업은'데이터 청년 인턴십 운영'과 '교통영상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등 10개 사업을 시행해 1160개의 일자리를 만들계획이다.

 

'촘촘한 돌봄체계' 사업으로는 '보육매니저 운영'과 '생명사랑 모니터링당' 등 11개 사업으로 2023년까지 105억 원을 투입해 돌봄체계와 관련된 1854개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건강한 대전공동체는 16개 사업으로 2023년까지 총 227억 원을 투입해 2천11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그리고'건강한 대전공동체' 사업은 '도심속 푸른물길 지킴이', '사계절 아름다운 꽃도시 조성' 등 16개 사업으로 2023년까지 총 227억 원을 투입해 2110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올 1회 추가경정예산부터 순차적으로 반영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는 이와 함께 올해 주민참여예산을 지난해 대비 50억 원 증가한 200억 원으로 확대하고,주민참여예산 확대를 통해 시민 주권을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ur Tae-jung creates 20,000 Daejeon-style public jobs...]


Daejeon Mayor Hur Tae-jeong held a press briefing at the Daejeon City Hall on the 23rd, promising to create 20,000 Daejeon-style public jobs by 2023.


Mayor Huh said this day to resolve the deterior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the job market caused by the prolonged Corona 19.


He emphasized, "As it takes time to recover from employment, it is necessary to play an active and leading role in the public sector before the virtuous cycle of employment by private economic actors." It is a plan to create decent jobs that pay a certain level of wages for a period of time.”


The key to Daejeon-style public jobs, as revealed by Mayor Huh, is to create a social safety net as well as sustainable jobs by guaranteeing the employment period (minimum 6 months) and wage level (2.1 million won).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create 5124 jobs in the first place, including 2413 jobs this year with 14.7 billion won, 1405 jobs with 9.9 billion won next year, and 1306 with 9.4 billion won in 2023.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create jobs that encompass youth and women, by dividing them into three major projects:'digital warfare','close care system', and'healthy Daejeon community'.


First of all,'Digital War' related projects are planned to create 1160 jobs by implementing 10 projects such as'Data Youth Internship Operation' and'Traffic Image AI Learning Data Construction'.


As for the'Compact Care System' project, 11 projects including'Child Care Manager Operation' and'Life Love Monitoring Party' will create 1854 jobs related to the care system by investing KRW 10.5 billion by 2023.


The healthy Daejeon Community will create 2,110 jobs by investing a total of 22.7 billion won by 2023 with 16 projects.


In addition, the'Healthy Daejeon Community' project consists of 16 projects such as'City Blue Waterway Keeper' and'Creation of Beautiful Flower City for All Seasons'. The plan is to reflect and promote it sequentially.


In addition,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expand the resident participation budget this year to 20 billion won, an increase of 5 billion won compared to last year, and strengthen citizen sovereignty by expanding the resident participation budge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