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곡성군,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터 운영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2-24

본문듣기

가 -가 +



(곡성=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곡성군이 현장에서 규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기업체 건의를 신속하게 중앙부처에 전달하기 위해‘찾아가는 지방규제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2021년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터 활성화 계획’에 따라 부군수를 전담관으로 지정했으며, 매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일정을 안내한 후 사업장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 행정을 추진해 가고 있다.

 

2월에는 올 들어 첫 번째로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관내 6개 기업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지방규제 신고센터를 운영했다.

 

대상 업체들은 현지 방문 시 적극적으로 규제 등과 관련한 11건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 중 법령과 관련된 제안은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앞으로 군에서는 신고센터와 운영과 더불어‘2021년 규제혁신 추진계획’과 연계하여 네거티브 규제, 테마규제, 지역기업 규제 등을 발굴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균형 뉴딜 사업과 관련해 규제애로에 대한 건의과제를 발굴하고, 기존 규제의 체계적 정비도 추진한다. 이를 통하여 지역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터를 통해 규제 애로점을 개선해 나가고, 좀 더 기업하기 좋은 곡성을 만들어 가겠다”며 “이를 통해 적극적으로 곡성에 투자하는 기업이 늘어나길 희망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kseong-gun operates a local regulatory report center to visit

Military, active regulatory innovation promotion

 

(Gokseong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okseong-gun, Jeollanam-do, announced that it is operating a “visiting local regulation reporting center” to discover regulatory difficulties at the site and promptly deliver corporate recommendations to the central government.

 

In accordance with the “plan to revitalize local regulatory reporting centers to visit in 2021,” the county designated the head of the deputy county as an exclusive officer. After providing schedules to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every month, they visit the workplace in person to promote field administration.

In February,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e local regulation reporting center was operated for three days from the 18th to the 22nd.

 

When the target companies visited the site, they actively presented 11 opinions related to regulations. Among them, proposals related to laws and regulations are planned to be actively proposed to the central government.

 

In the future, the county plans to discover negative regulations, theme regulations, and local company regulations in connection with the “2021 Regulatory Innovation Promotion Plan” along with the reporting center and operation.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the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project, we will discover suggested tasks for regulatory difficulties and promote systematic overhaul of existing regulations. Through this, the policy is to contribute to regional growth and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 military official said, “We will continue to improve regulatory difficulties through the local regulatory reporting center we visit and create Gokseong, which is more suitable for business,” and said, “I hope that more companies actively investing in Gokseong through thi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