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2-24

본문듣기

가 -가 +

▲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3일 오후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유관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사회적경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은 23일 광산구에 위치한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당사자 및 유관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정일 광주사회적경제연합회장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협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정책사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마을기업 상생샾 운영‧판촉 사업비 지원과 공공구매 활성화 등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을 위한 지원책 강화 등을 요청했다.

 

이에,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촉진을 위해 공공구매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며 “앞으로 경쟁력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9일 시, 자치구, 고용노동청등 14개 기관 19명으로 구성된 사회적협업팀의 회의를 열어 사회적경제 자생력 강화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새로운 도약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7월 ‘제3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산업통상자원부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공모사업 준비에 민‧관‧학이 협력하며 지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o In-cheol, Vice Mayor of Culture and Economy, seeks ways to revitalize the social economy

On the 23rd, attended a meeting with social economy par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Listening to field difficultie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In-cheol Jo, Vice Mayor of Culture and Economy of Gwangju Metropolitan City, attended the “Conference with Social Economy Par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held at the Gwangju Social Economy Support Center in Gwangsan-gu on the 23rd to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the site.

 

The meeting was attended by 10 people, including Chairman Lee Jeong-il of Gwangju Social Economy Association, and chairman of social enterprises, cooperatives, village companies, and self-supporting companies.

 

Participants emphasized the need to seek policy projects that reflect regional characteristics in order to revitalize the social economy, and requested for strengthening of support measures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social economy, such as supporting village companies' win-win shop operation and promotion project expenses and revitalizing public procurement.

 

Accordingly, Cho In-cheol, vice mayor of culture and economy, said, “We plan to further expand public procurement to promote the preferential purchase of products for social economy companies.” “In the future, we will strive to create an ecosystem so that competitive social economy companies can continue to grow.”

 

On the other hand, Gwangju City held a meeting of the social cooperation team composed of 19 members of 14 organizations including the city, autonomous districts, and the Employment and Labor Administration on the 9th to discuss support measures for revitalizing the social economy, including strengthening the social economy's self-sustainability.

 

In particular, this year, in order to prepare a new place for a new leap forward for the establishment of a social economy ecosystem, private and public officials are planning to successfully host the '3rd Korea Social Economy Expo' in July and prepare the'Social Economy Innovation Town'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 Academia is working together and concentrating on regional capabiliti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