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직 낫서른’ 정인선, 서른이들 대표 공감 캐릭터 탄생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4

본문듣기

가 -가 +

▲ 카카오TV ‘아직 낫서른’ 정인선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아직 낫서른’ 정인선이 서른 살의 ‘서른이들’을 대표하는 공감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연출 오기환, 기획 카카오M, 제작 메리크리스마스)에서 정인선은 서른 살의 웹툰 작가 서지원으로 시청자와 만났다. 정인선은 틀어 올린 헤어스타일에 후드티와 안경, 목베개, 드로잉 장갑까지 마감일을 맞추려 애쓰는 웹툰 작가로 변신해 첫 장면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첫 공개된 ‘아직 낫서른’에서는 웹툰 작가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서지원이 새로운 웹툰 기획 담당자로 15년 전 첫사랑 이승유(강민혁 분)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전 담당자의 통화에서 우연히 듣게 된 ‘이승유’라는 이름만으로 첫사랑과의 재회라는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싱숭생숭한 감정을 드러냈던 서지원은 절친인 이란주(안희연 분), 홍아영(차민지 분)의 앞에서조차 단순히 상상으로 치부하며 애써 아닌 척 자신의 마음을 포장했다.

 

서지원의 상상대로 새 웹툰 기획 담당자로 나타난 사람은 15년 전 첫사랑 이승유였다. 이승유를 한눈에 알아본 서지원과는 달리 회식 자리 내내 아는 내색을 하지 않는 이승유의 태도에 실망과 잠시나마 부풀어 오른 감정에 자책하며 집에 가려던 서지원. 

 

자신을 배웅 나와 그제야 아는 척을 하며 보고 싶었다는 인사를 건넨 이승유에게 반가움과 설렘 가득한 눈빛으로 화답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정인선은 엉뚱하고 털털한 성격의 서지원에게 완벽히 스며들었다. 또한 서른 살의 서지원을 현실감 있는 대사와 감정 표현으로 그리며 현실 어딘가 있을 법한 캐릭터로 만들었다. 특히 정인선은 극 중 이승유의 태도 하나하나에 순식간에 변하는 서지원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서지원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했다.

 

이처럼 정인선은 ‘아직 낫서른’에서 일과 사랑에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의 대표주자 서지원 역으로 사랑, 우정, 삶 그리고 나의 모습을 솔직하고 현실적으로 그릴 예정이다. 총 15회에 걸쳐 정인선이 펼쳐낼 ‘서른이’들의 현실적인 모습이 두터운 공감대를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웹툰 ‘85년생’을 원작으로 하는 카카오 TV ‘아직 낫서른’은 정인선을 비롯해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 백성철 등이 출연하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till not thirty' Jung In-sun announced the birth of a sympathetic character representing thirty-year-old '30's.

 

In Kakao TV's original “Still Not Thirty” (Director Ogi-hwan, plan Kakao M, production Merry Christmas), Jung In-sun met with viewers as 30-year-old webtoon writer Seo Ji-won. Jeong In-sun turned into a webtoon writer who tried to meet the deadline, including her hairstyle, hooded sweatshirt, glasses, neck pillow, and drawing gloves, and caught the eye from her first scene.

 

In'Still Not Thirty', which was first released on the 23rd, Seo Ji-won, who is looking for success as a webtoon writer, meets Lee Seung-yu (played by Kang Min-hyuk) 15 years ago as the new webtoon planner.

 

Seo Ji-won, who unfolded an imagination of a reunion with his first love only with the name'Seung-yu Lee', which he accidentally heard in the phone call of a former person in charge, expressed his unpleasant feelings, in front of his best friends Iran-ju (played by Ahn Hee-yeon) and Hong A-young (played by Cha Min-ji) Even she dismissed her as an imagination and wrapped her mind pretending to be not.

 

As Seo Ji-won's imagination, the person who appeared as the person in charge of planning a new webtoon was Lee Seung-yu, his first love 15 years ago. Unlike Seo Ji-won, who recognized Lee Seung-yu at a glance, Seo Ji-won tried to go home with disappointment at Lee Seung-yu's attitude of not expressing what he knew throughout the dinner party, and self-confidence for a moment of bloating feelings.

 

He replied with joy and excitement to Lee Seung-yu, who said that he wanted to see him off and pretended to know him. He added curiosity to his future development.

 

Jeong In-seon completely penetrated into Seo Ji-won, who has her offbeat and hairy personality. She also made it a character that is likely to be somewhere in reality, where she draws 30-year-old Seo Ji-won with realistic lines and emotional expressions. In particular, Jeong In-seon doubled the charm of her Seo Ji-won character by expressing in detail Seo Ji-won's emotions that change in an instant in each of Lee Seung-yu's attitudes.

 

In this way, Jung In-seon is going to portray her love, friendship, life, and me in an honest and realistic way as a 30-year-old representative Suh Ji-won who is still shaken and wandering about work and love in “Still Not Thirty.” It is expected that the realistic appearance of the '30's that Jung In-sun will unfold over a total of 15 times will lead to a strong consensus.

 

On the other hand, Kakao TV'Still Not Thirty', based on the webtoon'Born in 85', will be released every Tuesday and Saturday at 5 pm, featuring In-Sun Jung, Min-hyuk Kang, Hee-yeon Ahn, Jae-rim Song, Min-ji Cha, and Cheol Baek.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