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명 시흥에 3기 신도시 7만가구 공급..전국 1만1000가구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4

본문듣기

가 -가 +

▲ 3기 신도시 후보지     © 국토교통부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으로 약 10만호(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해 24일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전국에 26만3000가구를 공급하기 위한 신규 공공택지 15~20곳을 상반기 중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6번째 3기 신도시로서 광명시흥(1271만㎡)에 7만호를 공급하고, 부산대저(243만㎡)에 1만8000호, 광주산정(168만㎡)에 1만3000호 등 3곳에 10만1000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광명시흥의 경우 서울 여의도에서 12㎞ 거리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하고,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 1㎞로 서울 주택수요 흡수가 가능하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아울러 정부는 신규 공공택지 확보 이외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에서 발표한 신규 도심 사업에 대한 후속조치도 차질없이 이행할 방침이다.

 

지난 17일 개소한 3080+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사업 컨설팅 등 초기 사업 검토를 적극 지원해 지자체와 디벨로퍼 등으로부터 제안받은 입지 중 주민 참여의사가 있는 일부 후보지를 이르면 오는 3월 중 공개할 예정이다.
 
올 5월 중에는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주요사업에 대한 선도사업 후보지 1차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모받은 후보지 등은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올 7월 중 1차 선도사업 후보지를 확정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후보지 공모를 실시한다.
 
새로운 주거플랫폼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주거뉴딜’은 사업추진방안 마련,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상반기 중에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upplied 70,000 households to Siheung, Gwangmyeong for the 3rd new city.. 11,000 households nationwide

-Reporter Park Soo-young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24th that the location of about 100,000 units (3 places) was first determined as a “new public housing site promotion plan”, a follow-up measure to the “public-led 3080+ plan to dramatically expand housing supply in metropolitan areas.


Earlier,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ould confirm 15 to 20 new public housing sites to supply 263,000 households nationwid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the 6th 3rd new city, supplying 70,000 units to Gwangmyeong Siheung (1271 million ㎡), 18,000 units in Busan Daejeo (243 million ㎡), and 13,000 units in Gwangju Sanjeong (1.68 million ㎡). It plans to supply 101,000 unit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Gwangmyeong Siheung, it is located 12 km from Yeouido in Seoul, inside the first circular expressway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it is possible to absorb Seoul housing demand with the shortest distance of 1 km from the border of Seoul.


In addition to securing new public housing sites, the government is also planning to implement follow-up measures for the new city center project announced in the “Public-led 3080+ plan to dramatically expand housing supply in metropolitan areas”.


The 3080+ Integrated Support Center, which opened on the 17th, actively supports initial project review such as business consulting, and among the locations proposed by local governments and developers, some candidate sites that are willing to participate will be released as early as in March.
 
In May this year, the first public offering of candidates for leading projects for major projects such as public direct implementation maintenance projects and urban public housing complex projects will be held.


Candidate sites that have been invited are confirmed in July of this year after consult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candidate sites will continue to be contested in the future.
 
The “Residential New Deal,” which solves various social problems such as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a new housing platform, plans to announce specific plan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fter preparing business promotion plans and consulta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