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세 ESG 경영 ‘환경’ 중요..국내 ‘SK’ 해외 ‘마이크로소프트’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5

본문듣기

가 -가 +

 

▲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기업 경영·투자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의 지속가능성 차원의 ESG 경영 패러다임이 확산되고 있다. ESG 중 환경 분야, 특히 기후변화/탄소배출에 대한 대응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글로벌 경영을 위한 ESG 중 환경 분야 대응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기업의 ESG 대응수준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인 반면, 중소기업은 4점에 불과해 중소기업의 ESG 대응 여력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ESG 경영 확산으로 석유제품·석유화학·철강산업에 타격이 큰 반면, 반도체·이차전지 산업은 전망이 밝았다.

 

지난 해 글로벌 ESG 관련 투자·운용 자산규모는 상반기에만 40조5000억 달러를 기록했고,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ESG 펀드의 수익률이 시장수익률을 상회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ESG는 기업들의 새해 경영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전경련이 기업의 경영방향과 실적에 가장 빠르게 반응하는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ESG의 중요도를 조사한 결과, 환경(Environment)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60.0%로 가장 많았고, 사회(Social)과 거버넌스(Governance)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각각 26.7%와 13.3%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지표와 관련해서는 기후변화/탄소배출(26.7%)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은 데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 순으로 응답해, 코로나19 이후 확산되고 있는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리서치센터장들은 글로벌 ESG 확산에 따른 국내 15대 주력 수출산업의 명암에 대해서도 의견이 비교적 일치했다. 글로벌 투자유치와 수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으로는 석유제품(28.9%)이 가장 많았고, 석유화학(26.7%)과 철강(26.7%)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ESG 확산으로 전망이 가장 밝은 산업에 대해서는 반도체(28.9%)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순이었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ESG 확산으로 인한 타격 전망과 긍정적 전망이 동시에 제시됐다. 이는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공동 생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국내기업의 ESG 대응 수준에 대해 전문가들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 중견기업이 5점, 중소기업이 4점이라고 응답해 향후 더욱 중요성이 커질 ESG 경영에 있어 중소기업의 역량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ESG 대응을 잘하는 국내 및 해외기업에 대해서는 해외기업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장 많이 꼽았고,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아웃도어의류) 순이었다.

국내기업 중에서는 SK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LG화학과 삼성전자, KB금융 등이 꼽혔다.

 

해외는 ESG 우수기업 중 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은 반면, 국내는 철강, 정유를 비롯해 제조업, 금융업 등 다양한 산업이 포함 돼 있었다.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이 기업의 ESG 평가에 가장 많이 참조하는 기관으로는 모건스탠리(MSCI)가 40.0%로 가장 많았고, 블룸버그(ESG Data) 15.0%, 톰슨로이터스·서스테널리틱스·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이 각각 10.0%였다.

 

국내기업이 글로벌 ESG 확산 추세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개선과제로 ‘평가기준 일관성 확보 및 투명한 평가체계 수립’(40.0%)을 꼽았고,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 마련’(33.3%) 및 ‘글로벌 스탠다드에 준하는 한국형 ESG 평가지표 개발’(26.7%)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글로벌 시장에서는 환경(E)의 중요성이 큰 반면,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사회(노동)(S)과 지배구조(G)를 강조하는 경향이 있어, 국내 기업은 안팎으로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ESG 대응에 있어 국내외를 나눌 필요가 없는 만큼,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일관되고 투명한 평가체계의 확립이 중요하며,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잘하는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jor ESG management'environment' is important.. Domestic'SK', overseas'Microsoft'

-Reporter Moon Hong-cheol

 

Following the corona pandemic, as uncertainties in corporate management and investment increase, the ESG management paradigm for corporate sustainability is spreading. Among ESGs, the environmental field, especially the response to climate change/carbon emissions, was found to be the most important.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5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the heads of research centers at 15 securities companies on the impact of the global ESG diffusion trend on domestic industries and companies, it was found that environmental response is the most important among ESGs for global management.


Currently, domestic companies' ESG response level is 7 points for large companies based on 10 points in developed countries, while SMEs only have 4 points.


In addition, the spread of ESG management hurt petroleum products, petrochemicals, and steel industries, while the prospects for the semiconductor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ies were bright.


Last year, the scale of global ESG-related investment and management assets reached $40.5 trillion in the first half alone, and despite the Corona 19 economic downturn, ESG has become a business topic for the new year as an analysis that the returns of domestic and foreign ESG funds exceed the market rate of return. Is emerging as.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importance of ESG in the global market, the FKI researched the importance of ESG in the global market targeting 15 securities company research center heads who responded the fastest to the company's management direction and performance, and 60.0% answered that the environment is the most important. Social) and governance were 26.7% and 13.3%, respectively.


Regarding the evaluation index, climate change/carbon emissions (26.7%) are the most important, followed by governance (17.8%), human resource management (13.3%), corporate action (11.1%), clean technology/renewable energy (11.1%). %), and it is analyzed that it reflects the global eco-friendly trend that has spread since Corona 19.


The heads of the research centers agreed on the contrast of the 15 major export industries in Korea due to the spread of global ESG. Petroleum products (28.9%) were the most likely industries to hit the global investment attraction and exports, followed by petrochemicals (26.7%) and steel (26.7%).


Conversely, for industries with the brightest prospects due to the spread of ESG, semiconductors (28.9%) ranked the most, followed by secondary batteries (26.7%), automobiles (11.1%), and bio (11.1%).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automobiles, both the impact of the ESG spread and the positive outlook were presented. This is interpreted as being due to the fact that the global automaker industry currently produces internal combustion engine vehicles and electric vehicles jointly.


In addition, on the level of ESG response of domestic companies, experts responded that based on 10 points in advanced countries, 7 points for large companies, 5 points for mid-sized companies, and 4 points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t is necessary to secure the capabilities of SMEs in ESG management, which will become more important in the future. It turned out to be urgent.


When it comes to domestic and overseas companies that respond well to ESG, Microsoft is the most popular among overseas companies, followed by Tesla, Apple, and Patagonia (outdoor clothing).


Among the domestic companies, SK was the most answered, LG Chem, Samsung Electronics, and KB Finance.


Overseas, among the excellent ESG companies, IT and tech companies have a high proportion, while domestic includes various industries such as steel and oil, manufacturing, and finance.


Morgan Stanley (MSCI) was the most frequently referred to for corporate ESG evaluation by securities firm research center heads, with 40.0%, Bloomberg (ESG Data) 15.0%, and Thomson Reuters, Susternaltics, and Korean corporate governance. Won and others were each 10.0%.


'Securing consistency of evaluation standards and establishing a transparent evaluation system' (40.0%) was selected as an improvement task for Korean companies to successfully respond to the global ESG spread, and'Preparation of institutional incentives for spreading ESG management' (33.3%) and ' They answered that it is necessary to develop Korean ESG evaluation indicators that conform to global standards' (26.7%).


“The importance of the environment (E) is great in the global market, whereas in the global market, there is a tendency to emphasize society (labor) (S) and governance (G), so domestic companies are burdened internally and externally.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 consistent and transparent evaluation system that meets global standards, as it is not necessary to share domestic and foreign countries in response to ESG. It is necessary to provide incentives for companies that do well in order to spread ESG management. "Do i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