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3% 전망..기준금리 동결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5

본문듣기

가 -가 +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20년 첫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1.17.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한국은행이 25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0%로 유지했다. 또한 세계경제 불확실성을 이유로 들며 기준금리도 현재의 연 0.5%로 동결했다. 

 

한은 금통위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한은은 올해 우리나라 실질 GDP성장률은 3.0%, 내년에는 2.5%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올해에도 지속되면서 소비 위축과 함께 고용지표가 부진한 상황이라 경기가 안정적으로 회복궤도에 오를려면 보다 시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회의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세가 당초 예상보다 양호한 것은 사실이지만 민간소비 회복 속도가 더딘 점을 반영한 결과"라며 "앞으로의 경제 흐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백신 접종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따라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통화정책방향문에서 "국내 경제가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이어가겠지만 회복 속도와 관련해선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다"고 전했다. 

 

또한 기준금리 0.5% 동결과 관련해선, 물가 상승과 자산가격 거품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지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부양시키기 위해선 저금리 유지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제로(0) 금리 장기화를 시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만 섣불리 금리를 올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CNBC에 따르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우리가 원하는 물가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3년은 것릴 것"이라며 저금리 기조 유지를 시사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3%포인트 상향한 1.3%로 조정했다. 국제유가 상승, 국내 경기 개선세 등으로 물가 상승폭이 지난해보다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다. 이주열 총재는 "물가 전망을 높인 것은 국제유가 상승 등 공급 측 요인도 있지만 앞으로 예상되는 완만한 경기회복 흐름을 반영한 것"이라며 "다만 1%대 물가상승률이 인플레이션을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했다.

 

On the 25th, the Bank of Korea maintained its forecast for this year's economic growth at 3.0%. Also, for reasons of global economic uncertainty, the standard interest rate was also frozen at 0.5% per annum.

 

On the morning of the 25th, the Bank of Korea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held a regular meeting of the Financial Monetary Commission at the headquarters of the Bank of Korea in Jung-gu, Seoul and announced the above.

 

The BOK predicted that Korea's real GDP growth rate this year will remain at 3.0% and 2.5% next year.

 

As the new coronavirus (Corona 19) infection persists this year, consumption declines and employment indicators are sluggish. Therefore, it was diagnosed that it would take more time for the economy to stably climb on the recovery path.

 

"It is true that the recovery of exports and facility investment is better than originally expected, but it is a result of the slow recovery of private consumption," said President Lee Ju-yeol at a press conference after the meeting. "The future economic trend is how the Corona 19 spread will proceed, "It will depend largely on how the vaccination is done."

 

The Monetary and Monetary Commission said in the monetary policy direction announced on the day that "the domestic economy will continue to recover, centered on exports and investments, but there is still high uncertainty regarding the speed of recovery."

 

In addition, in connection with the 0.5% freeze of the benchmark interest rate, inflation concerns such as rising inflation and asset price bubbles are increasing, but it was judged that maintaining a low interest rate was inevitable to boost the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In addition, with the US Federal Reserve System (Fed and Fed) suggesting a prolonged zero (0) interest rate, it is not easy for only Korea to raise interest rates.

 

According to CNBC, Fed Chairman Jerome Powell attended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Financial Services Committee on the 24th (local time) and implied that it will take three years to reach the price target, suggesting that it will maintain a low interest rate stance.

 

Meanwhile, the Bank of Korea adjusted its consumer inflation forecast this year to 1.3%, up 0.3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year. This is because inflation is expected to expand from last year due to rising international oil prices and improving domestic economic conditions. Governor Lee Joo-yeol said, "There are supply-side factors such as rising international oil prices, but it reflects the expected slow economic recovery trend in the future."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