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 합류..연맹 자체중계진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5

본문듣기

가 -가 +

▲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 합류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가 2021시즌 K리그1 캐스터로 연맹 자체중계진에 합류한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유럽 챔피언스리그 등 해외축구와 2010 남아공 월드컵, 2014 브라질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 하계 및 동계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수많은 국제 스포츠 메인이벤트 경기들을 중계하며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 캐스터'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배성재 아나운서는 <풋볼매거진 골> 프로그램 등을 통해 보여준 K리그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국내 축구팬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지난 2014년 K리그 유소년 축구발전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고, 지난해에는 코로나로 인해 K리그가 잠정 중단된 가운데 ’K리그 랜선 개막전‘에 참여하는 등 K리그 홍보에 앞장섰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울산과 강원의 맞대결(3월 1일 오후 2시, 울산문수구장, skySports)에 박문성 해설위원과 함께 중계 마이크를 잡는다. 이어 올 시즌 K리그1 중계방송 캐스터로 고정 출연하며 화려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K리그 중계방송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항상 축구 캐스터로서 커리어 최종단계가 K리그 현장 캐스터라고 생각해왔다. 주말마다 전국의 K리그 성지를 방문할 생각에 설렌다" 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Former SBS announcer Bae Seong-jae joins the K-League 1 caster in the 2021 season to join the Federation's own broadcast team.

 

Announcer Bae Sung-jae broadcasts numerous international sports main events such as overseas football such as the English Premier League and European Champions League, 2010 South Africa World Cup, 2014 Brazil World Cup, 2018 Russia World Cup, Summer and Winter Olympics and Asian Games, as a'Korea's representative sports caster'. Announced the name.

 

In addition, announcer Bae Seong-jae is receiving a lot of support from domestic soccer fans for his extraordinary love for the K-League through the <Football Magazine Goal> program. Announcer Bae Sung-jae donated 10 million won for the development of K-League youth soccer in 2014, and last year, he took the lead in promoting the K-League by participating in the'Opening of the K-League LAN Line' with the K-League temporarily suspended due to corona.

 

Announcer Bae Sung-jae will catch a broadcast microphone with commentator Park Moon-sung at the confrontation between Ulsan and Gangwon in the first round of'Hanawon Q K League 1 2021' (2 pm on March 1, Ulsan Munsu Stadium, skySports). He is scheduled to appear as a caster of the K League 1 broadcast this season and capture the ears of viewers with a splendid speech.

 

Announcer Bae Seong-jae said, "As a soccer caster, I always thought that the final stage of my career as a K-League on-site caster. I am excited to visit the K-League sacred sites nationwide every weeken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