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5연임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업보국 실천할 수 있도록 동반자 될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6

본문듣기

가 -가 +

▲ 허창수 회장이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60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또 다시 허창수 현 회장을 제38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허 회장은 2011년 회장으로 취임한 뒤 6회 연속으로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전경련은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제60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허 회장을 제38대 전경련 회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여러 기업인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지금과 같이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는 풍부한 경험과 혜안을 가진 리더가 재계의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덕망이 높은 허창수 회장이 최적임자라는데 뜻이 모아졌다”며 추대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허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 위기를 뛰어 넘어 비상할지, 아니면 추락할지, 판가름이 나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 “내수가 침체되고 투자는 둔화되고, 일자리가 부족하고 후발 경쟁국들과 기술격차는 좁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무기력한 경제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주인공은 바로 우리 기업”이라며 “그 누구도 대신해 줄 수 없다. 기업이 나서서 스스로 해답을 찾아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임기동안 ‘기업가 정신 르네상스’를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번 해 보자,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신사업에 뛰어드는 기업가 정신이야 말로 우리 경제에 숨을 불어넣는 원동력이다. 이를 위해 시대에 맞지 않는 규제를 푸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계속해서 “불합리한 규제로 애로를 겪는 기업들의 목소리를 한 데 모아,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겠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ESG 경영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우리 기업들도 이러한 흐름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기업이 더 많은 일자리와 투자로 사업보국을 실천할 수 있도록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며 “미래는 전경련에 과거의 익숙한 방식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요구하고 있다. 창립 60주년을 맞아 재창립의 마음으로 모든 것을 쇄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경련은 올해 ‘3대 중점사업 방향’을 △기업의 사회적 가치 제고 △기업가정신 르네상스 구현 △한국경제 구조개혁 비전 제시로 정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KI Chairman Huh Chang-soo, “We will be a reliable partner to practice business security”

-Reporter Moon Hong-cheol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again elected Chairman Huh Chang-soo as the 38th chairman. As a result, Chairman Huh took office as chairman in 2011 and served as chairman six times in a row.


On the 26th, the FKI held the 60th regular general meeting at the conference center of the FKI Hall and announced that it had decided on an agenda to elect President Huh as the 38th FKI president.


As a result of collecting the opinions of several businessmen, the FKI said, “In this rapidly changing economic environment, there were many opinions that leaders with rich experiences and insights should take the center of the business world. This was gathered,” he explained.


On the day, Chairman Huh said in his inauguration address, “Our economy is at an important crossroads in which it is determined whether it will jump over the corona crisis, whether it will rise or fall.” "The gap between technology and technology is narrowing."


He continued, “It is our company that can reverse this helpless economic situation,” he said. “No one can do it for you. Companies have to go out and find answers themselves.”


Chairman Huh said, “I will do my best to realize the'Entrepreneurship Renaissance' during my tenure. Let's do it, and entrepreneurial spirit that jumps into new business with confidence that we can do it is the driving force that breathes our economy. To this end, I will take the lead in solving the regulations that do not fit the times.”


“I will gather the voices of companies suffering from unreasonable regulation and make recommendations to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he continued. “The importance of ESG management in the global market is increasing day by day. We will support our companies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is trend.”


In addition, he added, “We will become a strong partner so that our companies can practice business protection with more jobs and investments. The future is demanding a completely new look from the FKI, rather than the familiar way of the past.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we will renew everything with the heart of re-founding.”


On the other hand, the FKI decided this year's “three key business directions” as △improving corporate social value △realization of an entrepreneurial renaissance △presentation of a vision for structural reform of the Korean econom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