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산시,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김정은기자 l 기사입력 2021-02-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오산시는 시민들의 복지수요 증가에 따른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난 25일 세교복지타운에서 ‘2021년 민관협력·시민중심의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고 26일 밝혔다.

 

오산시는 2013년부터 7년간 이동이 불편한 취약주민과 복지정보를 잘 모르는 시민을 위해 민간 사회복지기관과 협력하여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복지창구’를 운영하였으며, 오는 12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 14시부터 17시까지 관내 취약지역을 순회하며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매월 1회 통합사례관리사와 변호사, 간호사, 직업상담사 등 사회보장분야의 전문 인력들이 주민의 생활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복지상담부터 일자리상담, 법률상담, 보건상담, 노인종합상담, 주거환경개선, 이동 빨래 등 종합적인 상담을 제공한다.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에 처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활성화를 위해 민·관협력으로 희망동(動) 카를 지속 운영, 스마트 행정복지센터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할 방침이다.

 

해당 사업은 희망복지과 무한돌봄팀, 1472살펴드림팀,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법무부 법률홈닥터, 보건소 지역보건팀, 오산종합사회복지관, 오산노인종합복지관, 오산시사회복지협의회, 오산시 드림스타트센터와 더불어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이 사례관리 분야에 신규로 참여, 위기가정 지원 사업 안내 등에 기여하여 보다 전문적인 상담 운영이 가능해졌다.

 

희망복지과 정길순 과장은 “올해도 상담에 기꺼이 동참해준 민·관기관 및 장소를 제공해준 오산역환승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확산방지 노력을 병행하면서 신규 분야 발굴 지속 및 민·관협력 활성화를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Osan City, Welfare Service Day’

 

Osan City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operated the “2021 Public-Private Cooperation and Citizen-centered Visiting Welfare Service Day” in the Sekyo Welfare Town on the 25th to provide customized services according to the increasing welfare demand of citizens.

 

Osan City has operated'visiting welfare counters' centered on vulnerable areas in cooperation with private social welfare organizations for vulnerable residents with limited mobility for 7 years from 2013 and for citizens who are not familiar with welfare information, and the last Thursday of every month until December. From 14:00 to 17:00, it will continue to operate by visiting vulnerable areas in the building.

 

Once a month, integrated case managers, lawyers, nurses, vocational counselors, and other experts in the field of social security go directly to the residents' living field, from welfare counseling to job counseling, legal counseling, health counseling, general counseling for the elderly, improvement of the residential environment, and laundry Etc. Provide comprehensive consultation.

 

Following last year, in order to discover and activate welfare blind spots in crisis due to Corona 19, the company plans to continuously operate the Hope-dong car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and play the role of a smart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hese projects include Hope Welfare Division Infinite Care Team, 1472 Care Team, Employment Welfare Plus Center, Legal Home Doctor of the Ministry of Justice, Public Health Center Community Health Team, Osan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Osan Senior Welfare Center, Osan City Social Welfare Council, Osan City Dream Start Center. The Sekyo Social Welfare Center newly participated in the field of case management and contributed to the guidance of support projects for families in crisis, enabling more professional consultation.

 

Hope Welfare Division Manager Gil-soon Jeong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Osan Station Transfer Center, the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and the apartment management office for providing the private and public institutions and places that were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consultation this year.” We will provide health and welfare services to more citizens by continuing to discover new fields and revitalizing public-private cooperation while making effor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