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강욱 의원, 셀프 징계 그만, ‘검사징계법 폐지법률안’ 발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2-26

본문듣기

가 -가 +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2월 26일(금)검사의 징계에 관한 사항을 별도의 법률에 두는 것을 폐지하기 위하여「검사징계법 폐지법률안」과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강욱 의원은 “검사의 징계에 관한 사항도 검사만의 특권으로 유지되고 있는 별도 법률이 아닌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며,「검사징계법」을 폐지하여 법적 혼선을 방지하려는 것이다”며, “그간의 많은 검찰 자체 비리들이 감시의 눈을 피해 있었다. 이제는 특권을 내려놓고 민주적 통제를 받는 검찰이 되어야 한다”며, 국회 내 모든 정당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검사의 경우 행정부 공무원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징계에 관한 사항을 별도로 정하는「검사징계법」이라는 법률을 두고 있다. 이는 검사에 대한‘셀프 징계’를 가능하게 하고, 검찰 내부의‘제 식구 감싸기’가 사라지지 않는 특권과 병폐의 원인이 되어 세간의 비판이 이어져 왔다. 

 

현행「검사징계법」에 의하면 검사에 대한 징계는 검찰총장만이 청구할 수 있어, 그동안 검찰 내부에 많은 비리가 있었지만‘밀실 논의’와 ‘솜방망이 처벌’에 그쳐왔다. 대표적으로‘김학의 전 차관 별장성폭력 사건, 스폰서 뇌물 검사 사건, 귀족검사 후배 성추행 사건, 서울시 새터민 간첩조작사건, 라임 사건 룸살롱 향응접대 사건 등’을 무마하고 덮어버린 수사 검사들, 그 윗선에 대해서는 징계 등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공무원의 징계에 관한 사항은「국가공무원법」과 그 시행령에 따라 정해지며, 공무원의 비위에 대한 행정부처 내지 행정기관 내에서의 자체적인 제재 절차를 거치고 있다.  

 

특히「공무원 징계령」에서는 일반 공무원에 대한 징계절차의 경우에 회의를 비공개하고, 회의 참석자의 준수사항을 두고 있는데(공무원징계령 제20조, 제22조 참조), 이와 달리「검사징계법」에서는 검사 징계위원회의 심의 공개여부, 질서유지에 대한 명확한 근거가 없어, 이로 인해 최근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 징계위원회 개최 과정에서 징계위원 명단 공개를 요구하며 징계위원의 활동에 압력을 가하는 등 정당한 징계위원회 활동이 방해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입법발의는 검사의 징계에 대해서도 행정부 공무원과 같은 절차를 적용함으로써 절차적 공정성을 도모하고, 현행법에 따라 징계위원회의 심사의 공개여부, 질서유지와 그 위반에 대한 처벌 등을 명확히 규정하고자 했다. 

 

이에 최강욱 의원은 “검사의 징계에 관한 사항도 검사만의 특권으로 유지되고 있는 별도 법률이 아닌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며,「검사징계법」을 폐지하여 법적 혼선을 방지하려는 것이다”며,“그간의 많은 검찰 자체 비리들이 감시의 눈을 피해 있었다. 이제는 특권을 내려놓고 민주적 통제를 받는 검찰이 되어야 한다”며, 국회 내 모든 정당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iving “self-disciplinary” privileges to prosecutors is a disease of “covering my family”

The 「Prosecutor Disciplinary Act」 should be abolished and subject to democratic control.

 

On February 26 (Fri), Rep. Kang-wook Choi of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Prosecutor Disciplinary Act Abolition Act'' and ``Prosecutors' Office Act Partial Amendment Bill'' to abolish the provision of disciplinary matters for prosecutors in a separate law.

 

In the case of prosecutors, despite being a public official in the administration, there is a law called the "Prosecutor Disciplinary Act" that separately stipulates matters related to disciplinary action. This enabled “self-discipline” against the prosecutors, and public criticism has continued as the “covering of my family” inside the prosecutors' office has become the cause of the undisturbed privileges and ills.

 

According to the current 「Prosecutor's Discipline Act」, only the prosecutor general can claim disciplinary action against a prosecutor, and there have been many irregularities inside the prosecution, but it has been limited to'secret room discussions' and'penalties with cotton bats'. Representatively, investigative prosecutors who covered up ``the former vice minister Kim Hak's villa sexual violence case, sponsor bribery test case, aristocratic prosecutor junior sexual harassment case, Seoul refugee spy manipulation case, Lime case, room salon entertainment case, etc.'' I didn't ask for responsibility.

 

In general, matters concerning the disciplinary action of public officials are determined in accordance with the 「National Public Officials Act」 and its enforcement decree, and go through its own sanctions procedure within the administrative department or administrative agency for the misconduct of public officials.

 

In particular, the 「Public Officials Disciplinary Decree」 closes the meeting in case of disciplinary procedures for general public officials, and sets the matters to be observed by attendees (refer to Articles 20 and 22 of the Disciplinary Decree for Public Officials). There is no clear grounds for the disciplinary disciplinary committee's deliberation and order maintenance. For this reason, a legitimate disciplinary committee demanded the disclosure of the list of disciplinary members in the process of the recent prosecution and disciplinary committee held by the prosecutor general and put pressure on the activities of the disciplinary committee. Activities have been hindered.

 

Therefore, this legislative initiative aims to promote procedural fairness by applying the same procedures as administrative officials to the disciplinary action of prosecutors, and to clarify whether or not to disclose the disciplinary committee's review in accordance with the current law, maintenance of order, and penalties for violations. .

 

Accordingly, Rep. Kang-wook Choi said, "The matters concerning the disciplinary action of prosecutors are to be determined by Presidential Decree, not a separate law maintained as the privilege of prosecutors, and to prevent legal confusion by abolishing the "Prosecutor's Disciplinary Act". Many prosecutors' own corruptions were avoiding the eyes of the watchdog. Now, he said, “I have to give up my privileges and become a prosecution under democratic control,” he said. “I look forward to productive discussions in all political parties in the National Assembl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