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교통대,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관리 규정 마련 및 관련 시설 확충

김병주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6

본문듣기

가 -가 +

 

▲ 한국교통대학교 전경 (C)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는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사고로부터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관리 규정’을 제정하고 관련 시설을 확충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교통대학교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전동 휠 등) 안전관리 규정에는 개인형 이동장치의 등록 및 운행 규칙, 충전 및 주차, 이용자의 의무 및 안전교육 등을 규정해 대학 내 개인형 이동장치 사용자 및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특히, 캠퍼스(충주, 증평, 의왕) 전 구간에 개인형 이동장치 최고속도 (25km/h 이하)를 제한하는 표지판을 설치하였으며, 강의동 주변에 개인형 이동장치 전용 주차구역을 설치하였고, 공용 충전시설을 설치해 충전 시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예방했다.

 

국립한국교통대학교 박준훈 총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개인형 이동장치로부터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학생회와 더불어 학생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캠페인 등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A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prepares personal mobile device safety management regulations and expands related facilities

 

[Brake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President Park Jun-hoon)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enacted the'Personal Mobile Device Safety Management Regulation' and expanded related facilities to create a safe campus environment from personal mobile device-related accidents. .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s personal mobile device (electric kickboard, electric wheel, etc.) safety management regulations stipulate registration and operation rules for personal mobile devices, charging and parking, user's duty and safety education, etc. The emphasis was placed on ensuring the safety of pedestrians and pedestrians.

 

In particular, signs limiting the maximum speed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25km/h or less) were installed in all sections of the campus (Chungju, Jeungpyeong, Uiwang), and parking areas for personal mobility devices were installed around Gangui-dong, and public charging facilities. To prevent fire that may occur during charging.

 

Park Joon-hoon, president of the National University of Transportation,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create a safe campus environment from the ever-increasing number of personal mobile devices, and we will continue to carry out a campaign to raise students' safety awareness in addition to the student council in the futur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