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장흥군, 합계 출산율 전국 2위 ‘국내 평균 2배 이상’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2-28

본문듣기

가 -가 +



(장흥=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통계청이 지난 24일 발표한 합계 출산율(여성 1명이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에서 장흥군은 1.77명을 기록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장흥군의 출생아 수도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연속 꾸준한 증가 추세에 있으며, 인구 4만 회복 운동을 위해 전략적 인구정책 방향을 구체화해 ‘3대 분야 50개 시책’을 선정해 이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주요 시책 사업으로는 △전국 최초 결혼 장려금(최대 700만원) 지원 △전입세대 장흥쌀(20kg) 지원 △신혼부부 주거 지원 △출산장려금 최대 1,000만 원 지원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난임 치료·시술비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이용료 전액 지원 등이 있다.

 

군은 지난해 공공일자리사업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19억 원)을 통해 1,085명의 고용 창출을 이뤄 냈고, 이는 여성친화도시에 이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으로 이어졌다.

 

오늘날 합계 출산율 전국 2위의 성과는 여성과 아동의 권리 향상 및 출산 의식 개선을 꾸준히 실천한 결과가 빛을 발한 것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정종순 군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합계 출산율이 월등하게 높아 인구대책에 큰 희망이 생기고 있다”며 “민과 관이 함께하는 지역 맞춤형 저출산 대책을 통해 아이를 낳고 키우기에 좋은 최고의 아동친화도시 장흥을 만드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angheung-gun, the 2nd in total fertility rate nationwide,'more than twice the domestic average'

Military, consistent marriage, and vigorous childbirth policy achieved the second highest total fertility rate in the country.

 

(Jangheung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In the total fertility rate (average number of births expected for one woman to be born during fertility (15 to 49 years old)) announc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on the 24th, Jangheung-gun recorded 1.77, the second in the country Indicated a high number.

 

The number of births in Jangheung-gun has been steadily increasing for three consecutive years from 2018 to 2020, and for the movement to recover the population of 40,000, the strategic direction of population policy has been specified and '50 policies in three areas' are selected and implemented in earnest.

 

Major policy projects include △Support for marriage incentives (up to 7 m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Support for Jangheung rice (20kg) for new generations △Support for newlyweds' housing △Support up to 10 million KRW in childbirth incentives △Operate a joint parenting center △Support for fertility treatment and treatment expenses There are full support for the use of maternal newborn baby health care providers.

 

Last year, the county created 1,085 jobs through public job programs and community-led youth job programs (1.9 billion won), which led to the UNICEF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following the women-friendly city.

 

Today, the nation's second highest total fertility rate was praised for being the result of steadily improving the rights of women and children and improving childbirth awareness.

 

Gunsu Jeong Jong-soon said, “The total fertility rate is far higher than in other regions, so there is great hope in countermeasures for the population.” I will try”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