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장흥군, 3.1절 앞두고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실시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2-28

본문듣기

가 -가 +



(장흥=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장흥군은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지난 24일부터 독립유공자 유족들을 위문하며 독립유공자의 공훈에 경의를 표하고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위문은 1934년 1월 장흥군 남면(현 용산면)에서 전남운동협의회의 일원으로 활동하다 체포되어 기소유예를 받고 지난해 대통령 표창으로 추서되신 故 김개성 선생의 자녀의 위문을 시작으로 총 13명의 위문을 실시했다.

 

군은 매해 4회(명절, 3·1절, 광복절) 정성을 다하여 위문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방문자 최소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이번 위문을 진행했다.

 

정종순 군수는 “매해 이맘때 즈음이면 암울했던 일제강점기 시절 나라를 되찾기 위해 헌신하신 선조들이 생각나 가슴이 뜨거워진다”며 “그분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유공자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유족 분들께 예우를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angheung-gun conducts consolation of the bereaved family of people of independence

 

(Jangheung=Break News) Reporter Haksu Lee=Jangheung-gun, Jeollanam-do, commemorated the 102nd anniversary of Section 3.1, consoling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independence merit from the 24th to pay homage to the merit of independence and express gratitude.

 

This consolation commences the condolences of a total of 13 people, starting with the consolation of the children of the late Kim Gae-sung, who was arrested for working as a member of the Jeonnam Movement Council in Nam-myeon, Jangheung-gun (now Yongsan-myeon) in January 1934, and was deferred from prosecution last year. Carried out.

 

The military has been conducting consolation four times a year (National Holidays, March 1, Liberation Day), and proceeds with this consolation while thoroughly complying with quarantine regulations such as wearing a mask, using hand sanitizer, and minimizing visitor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did.

 

Gunsu Jeong Jong-soon said, “I think of the ancestors who devoted themselves to regaining the country during the gloomy Japanese colonial period around this time of the year.” “Because of their dedication, today’s Korea could exist. In the future, I will continue to remember the dedication of the people of merit and try to show respect to the bereav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