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빈센조’ 송중기, 살벌한 응징 시작..4회 최고 시청률 12.9% 기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1

본문듣기

가 -가 +

▲ tvN ‘빈센조’ 4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빈센조’ 송중기의 살벌한 응징이 시작됐다. 시청률 역시 최고 12.9%까지 치솟으며 저력을 과시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11.2% 최고 12.9%, 전국 기준 평균 10.2% 최고 11.5%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평균 6.3% 최고 7.8%, 전국 기준 평균 6.1% 최고 7.2%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국 기준 남자 30대를 제외하고 10대에서 50대에 이르기까지 남녀 전 연령층에서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굳히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갔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빈센조(송중기 분)와 홍차영(전여빈 분)의 리벤지 매치가 펼쳐졌다. 홍유찬(유재명 분)의 복수를 감행한 두 다크 히어로의 활약은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뭉클함을 안겼다. 여기에 최강 빌런의 반전 정체도 밝혀지며 충격을 선사했다. 장한서(곽동연 분) 회장을 조종하던 어둠의 그림자가 다름 아닌 장준우(옥택연 분)였던 것. 악랄한 ‘본캐’를 드러낸 그의 등장은 더 살벌해질 전쟁의 시작을 알렸다.

 

최명희(김여진 분)의 사주로 습격을 받은 홍유찬은 결국 세상을 떠났다. 빈센조 역시 깨어나지 못하며 위기를 맞았다. 홍유찬의 죽음은 딸인 홍차영과 금가프라자 세입자들에게 큰 충격이었다. 

 

바벨과 우상은 여론을 조작해 죽은 홍유찬의 명예까지 깎아내리며 신약과 관련된 일을 마무리 지었다. 홍유찬이 그토록 막고자 했던 마약성 성분의 신약은 진실이 가려진 채 ‘꿈의 진통제’로 둔갑해 출시를 앞뒀고, 홍유찬에게 도움을 받았던 많은 사람들만이 그를 기억하고 추모했다.

 

홍차영은 로펌 우상을 박차고 나왔다. 도망친 연구원 유민철(김진복 분)이 시신으로 발견됐다는 뉴스를 본 뒤 아버지의 죽음에 바벨과 우상이 연관돼있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 홍차영은 아버지만큼은 될 수 없어도, 징글징글한 변호사가 되기로 다짐하며 법무법인 지푸라기를 부활시켰다. 그리고 빈센조가 깨어났다.

 

빈센조는 자신을 건드린 바벨과 우상을 용서할 수 없었다. 그는 장한서 회장에게 복수의 시작을 알리는 살벌한 경고장을 날렸다. 장한서는 보안을 모두 뚫고 베개에 주사기를 잔뜩 꽂아둔 끔찍한 협박에 겁을 먹었다. 

 

받은 만큼 되돌려주는 게 빈센조의 방식이었고, 그의 복수는 이제부터였다. 홍차영 역시 누구보다 아버지 홍유찬을 해한 자들에게 복수하고 싶었다. 홍차영은 금가프라자를 찾게 해주겠다며, 빈센조에게 공조를 제안했다. 위험한 일이었지만 홍차영의 진심을 느낀 빈센조는 함께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빈센조와 홍유찬을 급습한 트럭운전사를 찾았다. 그는 아동 및 청소년 성 착취 동영상 제작과 유포 혐의로 구치소에 있었다. 빈센조는 그가 우상을 통해 감형을 받는 대가로 홍유찬을 죽였다는 걸 알고, 배후를 찾아내고자 했다. 그의 입에서 나온 이름은 표부장. 빈센조와 홍차영은 다음 목적지를 향해 움직였다. 두 사람의 계획을 알게 된 남주성(윤병희 분) 사무관도 일에 합류했다.

 

빈센조는 도박판에서 표부장(김태훈 분)을 찾았다. 그리고 그와 함께 움직이는 이황규(이도국 분)까지 잡아 홍유찬 살해를 사주한 사람이 우상의 최명희라는 걸 알아냈다. 빈센조는 자신이 당했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최명희를 협박했다. 

 

그는 빨래방 안에 최명희를 가두고 “내일까지 당신들이 죽인 홍유찬 변호사와 피실험자 사망자들의 명예를 회복시켜 놔. 그러려면 당신들의 죄를 먼저 세상에 밝히는 게 우선이겠지”라며 일을 바로잡고 대가를 치르라고 했다. 전화 속 빈센조의 음성이 끝나기 무섭게 빨래방으로 트럭이 돌진해왔다. 겁을 먹고 비명을 지른 순간 트럭은 사라졌지만, 빈센조의 협박은 최명희를 확실하게 자극했다. 무자비한 최명희 앞에도 만만치 않은 상대가 나타난 것이다.

 

다크 히어로들의 복수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빈센조와 홍차영, 남주성은 방역 차량으로 위장해 바벨제약 원료 저장 창고에 잠입했다. 그리고 창고 내부가 잘 탈 수 있게 작업한 뒤, 이를 통째로 날려버렸다. 

 

바벨제약 피실험자 사망자 유가족들도 동참했다.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불태워버리고 싶다던 홍유찬의 바람대로, 창고는 흔적도 없이 타들어 갔다. 빈센조의 복수는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자들을 위한 애도이자, 악랄한 놈들에게 날린 살벌한 경고의 메시지였다.

 

그리고 놀랄만한 반전이 이어졌다. 바로 바벨그룹의 진짜 회장이 나타난 것. 불타는 창고 앞에 도착한 이는 다름 아닌 장준우였다. 해맑은 인턴 변호사로 위장했던 그가 악랄한 실체를 드러냈다. 최강 빌런 장준우의 등장은 다크 히어로와 빌런 간의 피 튀기는 전쟁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상상을 넘어서는 방식으로 빌런들을 싹쓸이할 빈센조의 다음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bloody punishment of “Vinsenzo” Song Joong-ki began. The audience rating also soared to a maximum of 12.9%, showing off its potential.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Vinsenzo' (director Kim Hee-won, playbook Park Jae-beom, planning Studio Dragon, production Logos Film) broadcasted on the 28th of last month was 11.2% on average in the metropolitan area, 12.9% on average, and 10.2% on national average It updated its own highest ratings and kept the first place in the same time period, including cable and full-length episodes.

 

In the 2049 viewership rating of men and women, which are the targets of tvN, the average of 6.3%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highest in the nationwide average of 6.1% and 7.2%, respectively, have been ranked first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channels at the same time. In particular, in all age groups of men and women from their teens to their 50s, excluding men in their 30s on a national basis, they solidified the first place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channels at the same time and continued an explosive reaction. (Based on a paid platform that integrates cable, IPTV, and satellite / provided by Nielsen Korea)

 

On this day's broadcast, a revenge match between Vincenzo (played by Song Joong-ki) and Hong Cha-young (played by Jeon Yeo-bin) was unfolded. The performance of the two dark heroes who ventured for revenge of Hong Yoo-chan (played by Yoo Jae-myung) brought thrilling catharsis and bluntness. Here, the identity of the strongest villain's reversal was revealed and shocked. The shadow of darkness that was controlling Chairman Han-seo Jang (played by Dong-yeon Kwak) was none other than Joon-woo Jang (played by Taek-yeon Ok). His appearance, revealing the vicious “Bonka,” signaled the beginning of a more bloody war.

 

Hong Yoo-chan, who was attacked by Choi Myung-hee (played by Kim Yeo-jin), eventually passed away. Vincenzo also faced a crisis as he couldn't wake up. Hong Yoo-chan's death was a great shock to her daughter, Cha Young Hong, and to the tenants of her Geumga Plaza.

 

Babel and idols manipulated public opinion to cut down the honor of Hong Yoo-chan, who died, and completed the work related to the New Testament. The narcotic drug that Hong Yoo-chan wanted to prevent was set to be released as a “dream pain reliever” with the truth hidden, and only many people who had been helped by Hong Yoo-chan remembered and commemorated him.

 

Cha-Young Hong came out with her law firm idol. After seeing the news that the runaway researcher Min-cheol Yoo (played by Kim Jin-bok) was found as a body, he realized that Babel and an idol were related to his father's death. Cha-Young Hong pledged to become a jingle lawyer, even if she couldn't be as much as her father, and revived the law firm Straw. And Vincenzo woke up.

 

Vincenzo could not forgive the idols and Babel who touched him. He issued a bloody warning to President Han-seo Jang announcing the beginning of revenge. Jang Han-seo was terrified by the terrible threats that he had pierced all security and put a bunch of syringes in his pillow.

 

It was Vincenzo's way to give back what he received, and his revenge was from now on. Cha-Young Hong also wanted to take revenge on those who did his father Hong Yoo-chan more than anyone else. Cha-young Hong offered to help Vincenzo to help him find Geumga Plaza. It was dangerous, but Vincenzo, who felt Hong Cha-young's sincerity, decided to join him.

 

The two found the truck driver who raided Vincenzo and Hong Yoo-chan. He was in a detention center on suspicion of making and distributing child and adolescent sexual exploitation videos. Vincenzo knew that he had killed Hong Yoo-chan in exchange for being commuted through an idol, and he tried to find out behind it. The name that came out of his mouth is the head of the table. Vincenzo and Chayoung Hong moved to their next destination. Secretary Nam Joo-seong (played by Yoon Byeong-hee), who became aware of the plans of the two, also joined the work.

 

Vincenzo found the head of the gambling board (played by Kim Tae-hoon). He also caught up with Lee Hwang-gyu (played by Do-guk Lee) who moved with him and found out that the person who instructed Hong Yu-chan's murder was my idol Choi Myung-hee. Vincenzo threatened Choi Myeong-hee in the same way he had suffered.

 

He confined Choi Myung-hee in a laundromat and said, “Restore the honor of the attorney Hong Yoo-chan you killed and the victims of death by tomorrow. In order to do that, it would be first to reveal your sins to the world first,” he said, asking him to correct the work and pay the price. A truck rushing to the laundromat was terrifying for the voice of Vincenzo on the phone to end. The truck disappeared at the moment of fear and screaming, but Vincenzo's blackmail surely stimulated Choi Myeong-hee. Even in front of the ruthless Choi Myung-hee, a tough opponent appeared.

 

Dark Heroes' revenge didn't end here. Vincenzo, Cha-young Hong, and Joo-Sung Nam infiltrated Babel Pharmaceutical's raw material storage warehouses disguised as quarantine vehicles. Then, after working so that the inside of the warehouse could be burned well, the whole thing was blown away.

 

The families of the deceased of Babel Pharmaceuticals also participated. As Hong Yoo-chan wanted to burn everything without leaving anything behind, the warehouse burned without a trace. Vincenzo's revenge was a mourning for those who had unjustly lost their lives, and a bloody warning message to the villains.

 

And a surprising twist followed. It is the appearance of the real chairman of the Babel Group. It was none other than Jang Joon-woo who arrived in front of the burning warehouse. He, who disguised himself as a clear intern attorney, revealed a vicious reality. The appearance of the strongest villain Jang Joon-woo heralded a bloody war between the dark hero and villain. Above all, I look forward to the next performance of Vincenzo, who will sweep the villains in a way beyond imagination.

 

Meanwhile,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Vinsenzo' is aired every Saturday and Sunday at 9 p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