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H 임직원 100억대 '사전투기' 의혹.."전 직원 전수조사"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2

본문듣기

가 -가 +

▲ 김남근 참여연대 정책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3.0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임직원들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경기도 광명과 시흥 지역의 땅을 사전에 투기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2일 오전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고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민변에 따르면 LH 임직원 10여명은 신도시 지정 전인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이 지역의 땅을 미리 사들였다. LH 임직원이 내부정보를 미리 알고 땅을 사전에 구입한데 대해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 위반과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위반의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와 LH는 즉각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지역의 전체 토지소유주와 LH 직원 리스트를 대조하는 방식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조사를 해서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LH 관계자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며 감사원 등 관계기관 조사가 이뤄지면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변 측은 광명시흥 지역 외에도 다른 3기 신도시에 대한 사전투기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공공주택사업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LH 임직원들이 신도시 예정지에 누구보다 앞장서서 토지 투기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 확인돼 매우 크게 실망했다"며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해 국토부 공무원 및 LH 공사 직원들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경우 취득일자 및 취득경위 등을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H executives and employees Gwangmyeong·Siheung suspicion of 10 billion'pre-speculation'.."Complete investigation of all employees"

 

Some executives and employees of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conducted a thorough investigation in connection with the allegations that they had previously dumped the land in Siheung, Gwangmyeong, Gyeonggi-do, which was designated as the third new city.

 

Attorneys' Association for Democratic Society (Minbyun) and the Participation Solidarity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articipation Solidarity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2nd and said, "About 10 LH executives and employees purchased 10 billion won of land in Gwangmyeong and Siheung, Gyeonggi, designated as the largest among the 3rd new cities "I did," he raised the suspicion of speculation.

 

According to Minbyun, about 10 LH executives and employees purchased land in the region from 2018 to 2020 before the designation of the new city. LH executives and employees claimed that there was a possibility of violating the obligation to prevent conflicts of interest under the Public Officials Ethics Act and the violation of the prohibition of confidential business use under the Anti-Corruption Act.

 

In respons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LH announced that they would immediately investigate the facts.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Currently, we are conducting a thorough investigation by collating the list of all land owners and LH employees in the region." An LH official also said, "We are confirming the facts and will work faithfully when an investigation by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Auditor is conducted."

 

On the other hand, Minbyun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investigate the pre-speculation of the third new town in addition to the Gwangmyeong Siheung area.

 

Minbyun and the Participation Solidarity said, "I was very disappointed to see that the LH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were in a position to access more information about the public housing project were taking the lead in land speculation on the new city's planned site." For the whole, if the land is owned by government official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LH Corporation employees, the acquisition date and acquisition process should be thoroughly investigat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