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 ‘리튬호수’ 투자 초대박..3100억원→35조원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최근 중국 탄산 리튬 현물 가격이 2배 이상으로 급등함에 따라 지난 2018년 포스코가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Hombre Muerto)’ 염호에 매장되어 있는 리튬의 누적 매출액이 현 시세 적용할 경우,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포스코가 3일 밝혔다.

 

▲ 아르헨티나 리튬 데모플랜트 전경 (C)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지난해 말 업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염수리튬 전문 컨설팅 업체인 미국의 몽고메리社(Montgomery & Associates)사는염호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정220만톤 보다 6배 늘어난 1,350만톤임을 확인했다. "며 "현재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은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양극재 핵심 원료인 니켈 투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니켈은 리튬과 함께 배터리의 성능과 직결되는 소재다. 포스코는 폐배터리를 활용한 리사이클링(재활용) 사업과 호주 등 니켈 광산 투자를 통해 배터리용 니켈 공급을 자체적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전량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음극재 원료인 흑연의 수급 다변화를 위해 아프리카 탄자니아 흑연광산을 보유한 호주 광산업체 블랙록마이닝 지분 15%를 지난달 인수 완료했다. 

 

한편 2030년까지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의 원료인 리튬, 니켈, 흑연 등의 자체 공급체계를 만들고,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원료로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포스코그룹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료에서부터 이차전지소재까지 생산하는 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Argen Li Lake” that was bought for 310 billion won has reached 35 trillion w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Accumulated sales of lithium stored in the salt lake of Argentina's'Hombre Muerto' acquired by POSCO in 2018 as the spot price of lithium carbonate in China has more than doubled recently POSCO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is expected to reach 35 trillion won (when the current market price is applied).

 

"At the end of last year, Montgomery & Associates of the United States, the industry's best global salt solution lithium consulting company, confirmed that the lithium reserves in the salt lake were 6 times higher than the estimated 2.2 million tons at the time of acquisition, and 13.5 million tons." As the electric vehicle market is growing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China, the price of lithium, an essential material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is expected to continue to rise.”


In addition, it is actively investing in nickel, a key raw material for cathode materials that make up secondary batteries.

 


Nickel, along with lithium, is a material that is directly connected to the performance of the battery. POSCO plans to secure its own supply of nickel for batteries through recycling (recycling) projects using waste batteries and investments in nickel mines in Australia and other countries.

 

In addition, in order to diversify the supply and demand of graphite, a raw material for anode material that is currently entirely dependent on China, it acquired a 15% stake in Black Rock Mining, an Australian mining company that owns a graphite mine in Tanzania, Africa.

 

Meanwhile, by 2030, POSCO will establish its own supply system for lithium, nickel, and graphite, which are raw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nd POSCO Chemical plans to establish a production system of 400,000 tons of cathode materials and 260,000 tons of anode materials using these materials. Through this, POSCO Group plans to complete a material value chain that produces from raw materials to secondary battery materials, the only one in the worl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