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777레지던스 입주작가 ‘YYA’ 전시회 개최

김현우 기자 l 기사입력 2021-04-01

본문듣기

가 -가 +

▲ 777레지던스 <사진제공=양주시> (C)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오는 5월 2일까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 입주작가의 작품세계를 선보이는 ‘YYA(Yangju-city Young Artist)’展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3기 입주작가 전주연, 김혜연, 김상균, 최희정, △4기 입주작가 김진주, 박형진, 오세경, 조세랑, 한지민, △5기 입주작가, 김동기, 정태후, 윤세열, 손민아, 조보환, 김미래, 지희장 등 총 16명의 작품을 선보인다고 했다.

 

▲ 4기 입주작가 조세랑, 여러 가지 구슬_꽃, 종이에 수묵채색, 179 x 191 cm, 2019 <사진제공=양주시> (C)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YYA’ 展은 작가들의 작품세계에서 ‘젊음’을 표현, ‘젊음’은 세대(Generation)가 아닌 계층(Class)을 의미하는 것으로 장르를 불문한 창의적인 시도를 통해 도전정신과 다양성으로 이뤄진 작품들을 전시한다고 했다.

 

양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침체기에 공립미술관과 공립미술창작스튜디오의 공공적인 역할 강화로 한국미술계의 젊은 작가들에게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 4기 입주작가 박형진,여름장마와 겨울 눈, 모눈종이에 채색 ,84 x147.5cm(각)42 x29.5cm, 2020 <사진제공=양주시> (C)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양주시 관계자는 “YYA 전은 단순히 전시에서만 멈추지 않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한국 미술계의 저변확대와 다양성을 확보하고 나아가 하나의 문화 가치 브랜드로 확립시키겠다”며 “777레지던스 작가들의 창작 열정을 가늠해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관람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777레지던스는 매년 공정한 심사를 거쳐 입주작가를 선정해 작가들이 예술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창작공간과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적극 지원한다고 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Jang Ukjin Museum of Art, 777 residence artist'YYA' exhibition held

 

Expressing'youth','young' means class, not generation

 

[Reporter Hyun-woo Kim = North Gyeonggi] Until May 2nd, Yangju City Museum of Art, Jang Uk-jin, announced that the ‘YYA (Yangju-city Young Artist)’ exhibition, which showcases the world of works of artists in residence at Yangju City Art Studio 777, will be held.

This exhibition includes △3rd term artists Jooyeon Jeon, Kim Hyeyeon, Kim Sanggyun, Choi Heejeong, △4th term residents Kim Jinju, Park Hyungjin, Oh Sekyung, Jo Serang, Han Jimin, △5th term resident artists, Kim Dongki, Jeong Taehoo, Yoon Seyeol, Son Minah, Jo Bohwan, Kim Mirae And Ji Hee-jang, a total of 16 people said.

 

The'YYA' exhibition expresses'youth' in the world of artists' work, and'youth' means class, not generation. Through creative attempts regardless of genre, works made with a spirit of challenge and diversity are exhibited. I said.

 

Yangju City said that during the unprecedented recession caused by Corona 19, the reinforcement of the public role of public art museums and public art studios will provide young artists in the Korean art world with opportunities to present various works.

 

Yangju city official said, “Yya exhibition will not just stop at the exhibition, but through continuous research, we will secure the base expansion and diversity of the Korean art world and further establish it as a cultural value brand.” “This time, you can gauge the creative passion of the 777 residence artists. We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viewing from citizens in the exhibition,” he said.

 

On the other hand, Yangju City Art Studio 777 Residence said that it will actively support creative spaces and various programs so that artists can concentrate on artistic activities by selecting resident artists through fair screening every year.

 

hhxh0906@naver.com


원본 기사 보기: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