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균형 외교', 미국-중국 갈등 시대에서 한국 외교가 나가야 할 새로운 길

권기식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4-04

본문듣기

가 -가 +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한국 외교의 사령탑인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동시에 미국과 중국으로 가서 외교행사를 벌였다.

 

 

서훈 안보실장은 지난 2(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실장 등과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를 했다. 이번 회의는 주로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였으나,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 문제와 민주적 가치 연대 등 중국을 겨냥한 '저강도 논의'도 이뤄졌다. 미국은 이번 회의에서 북핵 이슈를 메인으로 하되, 중국에 대한 견제를 끼워 넣고자 하는 의도를 드러냈다.

 

 

같은 시각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을 방문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났다. 지난 3일 열린 한중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등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 등이 협의됐다. 이날 회담에서 왕이 외교부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제법에 기반 해 국제질서를 유지하고 다자주의를 함께 지키며 공동이익을 확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치 동맹을 규합해 중국을 압박하려는 미국을 겨냥한 발언이다. 정의용 장관은 "미국은 동맹이고 중국은 중요한 파트너이니 양국이 갈등 보다는 협력할 수 있는 일에 힘을 쏟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양국의 갈등구조 한 가운데 놓인 한국 외교의 수장으로서 고심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외교는 국가이익을 다루는 '총성 없는 전장(戰場)'이다. 의전과 레토릭 속에 국가이익의 칼날이 번뜩이는 현장이기도 하다. 특히 한국처럼 강대국 틈바구니에 낀 나라의 입장에서는 외교의 성패가 국가의 존망을 좌우한다.

 

 

지금 한국 외교는 시험대에 올랐다. 가치 동맹을 규합하며 반중 국제질서를 구축하려는 미국과 다자주의를 주장하며 미국에 맞서는 중국 사이에서 국가이익을 지켜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정의용 장관의 말처럼 한국은 동맹인 미국을 외면할 수도 없고, 중요한 파트너인 중국을 소홀히 할 수도 없다. 미중 양국이 협력하면 더없이 좋겠지만 현실은 미중 양국의 갈등이 향후 수 십년 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결국 미중갈등 구조 속에서 한국 외교는 국가의 안전 보장과 한반도 평화라는 핵심 국가이익을 지키기 위해 미중 양국 중 어느 한쪽 편을 들기보다는 '전략적 균형 외교'를 선택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대외정책에서 몇 가지 점을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

 

 

우선 한미동맹에 대한 '맹목적 신화'에서 벗어나야 한다. 한미동맹은 한국전쟁이후 한국의 안전보장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지만, 68주년이 지난 지금 동맹의 효용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최근 펴낸 자신의 저서 '영원한 동맹이라는 역설'에서 한미동맹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가스라이팅 상태'(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를 뜻하는 심리학 용어) 또는 '동맹중독'으로 비판했다. 이수혁 주미대사도 지난해 10"한국은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동맹에 대한 맹목적 믿음과 추종을 바탕으로 외교 전략을 짜는 것은 비현실적이고 위험하다는 뜻이다.

 

 

두번째, 한국의 특수한 안보적 상황이다. 한국은 일본과 달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당사자이며, 평화에 국가의 생존이 달려 있다. 한반도에 평화를 유지하고 전쟁을 막는 것이 최고의 선()이다. 현실적으로 북한과 가장 긴밀하게 소통하는 중국과의 협력 없이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기는 어렵다. 필자는 지난 2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오찬 정책대화를 하는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한국의 입장에서 '쿼드(Quad)' 참여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중국의 핵심이익과 충돌하는 외교는 현명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

 

 

셋째, 경제적 관점에서도 중국과의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이제 우리 경제에서 중국과의 협력은 선택의 문제가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었다. 사드 갈등 이후 한국 경제가 처한 어려움을 돌이켜 보면 한중 협력의 중요성은 너무나 자명하다. 이제 한중 양국 관계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순망치탈(脣亡齒脫 - 입술이 없으면 이가 빠진다는 뜻)'의 관계가 되었다.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를 지낸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은 최근 발간한 '문정인의 미래 시나리오'에서 미중갈등이라는 도전에 직면한 한국 외교가 나가야 할 길을 '진영 외교를 넘어선 초월적 외교'로 제시했다. '균형 외교'이든 '초월적 외교'이든, 이제 한국 외교는 한미동맹의 주술(呪術)에서 벗어나야 한다. 한국 외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균형 외교'의 길을 새롭게 걸어야 한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alanced Diplomacy', a New Path for Korean Diplomacy in the Era of US-China Conflict

“Korean diplomacy must take a new path of'balanced diplomacy'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Kwon Ki-sik columnist

 

The head of South Korean diplomacy, Seo Hoon, head of the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Minister of Foreign Affairs Jeong Eui-yong, went to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t the same time to hold a diplomatic event.

 

Security Officer Seo Hoon held a meeting with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Adviser Jake Sullivan and Japan National Security Office Chief Shigeru Kitamura at the Naval Academy near Washington, DC on the 2nd (local time). This meeting was mainly to discuss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ut there were also'low-intensity discussions' aimed at China, such as security issues in the Indo-Pacific region and solidarity with democratic values. At this meeting, the US focused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ut revealed its intention to insert checks against China.

 

At the same time, Foreign Minister Eui-yong Eui visited Xiamen in Fujian, China, and Wang met with the Chinese Foreign Affairs Commissioner and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t the meeting of the diplomatic ministers of both Korea and China held on the 3r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visit to Korea within the year and other ways to develop bilateral relations and progress in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ere discussed. During the meeting,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I hope that we will maintain international order based on international law, keep multilateralism together, and expand common interests." This is a statement aimed at the United States, which is trying to pressure China by uniting a value alliance. Minister Eui-yong Eui-yong is known to have remarked with the intention of "As the United States is an ally and China is an important partner, I hope that the two countries will focus on cooperating rather than conflict." This is the point where I feel the pain as the head of Korean diplomacy in the middle of the conflict structure between the U.S., China and the United States.

 

Diplomacy is a'battlefield without gunfire' dealing with national interests. It is also a scene where the blade of national interest flashes amid protocols and rhetoric. In particular, from the standpoint of a country stuck in a powerful country like Korea, the success or failure of diplomacy determines the survival of the country.

 

Now, Korean diplomacy has been put to the test. It is in a difficult situation to protect the national interest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ho are trying to assemble a value alliance and build an anti-China international order, and China, who are advocating multilateralism. As Minister Eui-yong Eui-yong said, South Korea cannot ignore its ally, the United States, and its important partner, China. It would be great if the US and China cooperate, but the reality is that the conflict between the US and China is likely to continue for decades.

 

In the end, in the structure of the US-China conflict, Korean diplomacy should choose'Strategic Balanced Diplomacy' rather than taking either side of the US and China in order to protect the core national interests of ensuring national security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o this end, we need to consider several points in foreign policy.

 

First of all, we must escape from the'blind myth' about the ROK-US alliance. The ROK-US alliance was created to ensure the security of South Korea after the Korean War, but now the 68th anniversary of the alliance has passed, questions are being raised about the effectiveness of the alliance. In his recent book,'The Paradox of an Eternal Alliance', President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Foreign Affairs Kim Joon-hyung described excessive dependence on the ROK-US alliance as'gaslighting' ) Or criticized as'alliance addiction'. Ambassador Lee Soo-hyuk also said in October last year, "Because Korea chose the United States 70 years ago, it will not continue to choose the United States for the next 70 years. It is our national interest to select the United States." It means that it is impractical and dangerous to devise a diplomatic strategy based on blind faith and follow-up in the ROK-US alliance.

 

Second, it is a special security situation in Korea. Unlike Japan, Korea is a party to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peace depends on the survival of the state. Maintain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preventing war is the best good. In reality, it is difficult to maintain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thout cooperation with China, which communicates most closely with North Korea. At a luncheon policy dialogue with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on the 2nd, I said, "Participation in the'Quad' is never desirable from the standpoint of Korea, which must take unlimited responsibility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Diplomacy in conflict with China's core interests is neither wise nor desirable.

 

Third, from an economic point of view, the relationship with China is very important. Now in our economy, cooperation with China has become a matter of survival, not a matter of choice. Looking back on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 Korean economy after the THAAD conflict, the importance of Korea-China cooperation is very self-evident. Now,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has become an inseparable relationship of'sunmangchital (脣亡齒脫-meaning that if there is no lips, teeth fall out).

 

In the recently published ``Moon Jung-in's Future Scenario,'' the president of the Sejong Institute, who served as the presidential diplomatic and security newsletter, suggested the path for Korean diplomacy facing the challenge of the US-China conflict as ``transcendent diplomacy beyond camp diplomacy''. Whether it is'balanced diplomacy' or'transcendental diplomacy', Korea's diplomacy must now escape from the magic of the ROK-US alliance. Korean diplomacy must take a new path of'balanced diplomacy'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 political director at the Blue Hous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nsultation.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