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訪韓)이 연내에 이뤄질까?

이창호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4-05

본문듣기

가 -가 +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   ©청와대

우리는 일반적으로 ‘중국’이라는 개념(槪念)에 익숙해 있다. 그럼에도 ‘중국’의 의미를 묻는다면, 이에 대한 정확한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사실상 이에 대한 담론은 오래전부터 꾸준히 진행되어 오고 있다. 바로 이런 관점에서 우리나라와 중국이 지정학적으로 갖고 있는 전략적인 가치를 살펴보면 신화, 정치, 지리, 역사, 문화, 기후 등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공존 일원으로 밀접한 관계가 있다.

 

지난 3일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의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하이웨 호텔에서 개최됐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양국의 협력을 거론하며 영원한 이웃인 우리는 함께 바이러스와 싸웠고 우선적으로 공동 방역체계를 가동해 인원 왕래를 위한 신속 통로를 개통하며 생산 재개 방면에서 세계를 선도했다”면서 “양국 관계는 코로나19의 시련을 견뎌냈고 두 나라의 연대와 협력은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그는“한국과 함께 대화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함께 유엔을 핵심으로 한 국제 형세를 수호할 것”이라며 “국제법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유지하고 다자주의를 함께 수호하며 공동의 이익을 심화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으며 “한중은 지역의 중요한 나라로 ‘전략적 협력 동반자’이며 지역 평화와 안정 수호에 비슷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중 양국은 장소와 형식을 달리하며 양국 현안은 물론, 한반도 문제, 지역·국제문제에 대해서 깊은 대화를 나눴다. 정의용 장관은 오찬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어떻게 실질적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지 여러 구체적인 방안과 관련해 매우 솔직하고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또 “기본적으로 중국은 한반도의 보다 항구적인 평화 정책, 그리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지지한다”며 “우리로선 중국이 이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건설적 역할을 계속해달라고 요청하고 중국도 자기들이 할 수 있는 여러 협력을 적극적으로 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장관은 미중 간 치열한 외교전을 벌이는 상황에서 방중(訪中)한 것은 “정체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 방안을 비중 있게 논의했다며 다소 흡족한 회담이다”라고 밝혔다.

 

그는“글로벌 경기가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도 양국 간 경제 교류는 원만하게 유지돼 왔다”면서 “우리나라 전체 교역량은 감소했지만 중국과의 교역량은 2,400억 달러 규모로 전년도 수준으로 계속 유지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 신속통로 개설, 동북아 보건 협력체 출범 등을 중국과 모범적인 방역 협력 사례로 꼽으며 “한중(韓中) 문화교류의 해를 내년까지 연장했고 코로나19로 위축된 양국 간 인적 교류와 상호 이해, 우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장관은 또 내년 한중 수교 30년을 맞아 경색된 한중 문화 교류 활성화 등 양국 관계를 심화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도 협의했다. 아울러 지역·국제 현안 협력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한중 인문교류 촉진위원회’를 조속한 시일 내 개최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 위원회'도 올해 상반기 안에 출범시키기로 합의했다.

 

요컨대 한중간 국교 수립 이후 한중 교류는 여러 분야에서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예를 들어 교역 규모는 1992년 63억 8천만 달러에서 2012년 2206억 2000만 달러로 3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며, 사회적, 문화적 교류도 급격히 증가하여 중국에서도 ‘한류 열풍’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한미동맹관계로 인해 한국과 중국의 관계는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으며, 이 때문에 한중관계는 불안정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라고 평가되기도 한다.

 

이에 필자가 전망하기로는, 코로나19의 광풍 속에서 중국 샤먼에서 보다 고도화된 회담이 적기에 이뤄졌으며 한중의 전략적 중요성과 공고함을 재확인됐다. 이번 회담은 내년, 한중 수교 30년을 맞는 길에서 역시 한반도 문제해결을 위한 건설적이고 심도 있는 구체적 방안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추진하기로 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訪韓)이 연내에 이뤄질 것이다.

 

*글/이창호(李昌虎).

 

이창호스피치리더십연구소 대표.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 <팍스차이나> 저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이창호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Will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visit Korea within this year?

Expect a more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Lee Chang-ho columnist

 

 We are generally familiar with the concept of “China”. Nevertheless, if you ask about the meaning of “China,” there are not many people who can answer the exact question.

 

 In fact, the discourse on this has been steadily progressing since long ago. From this perspective, if we look at the strategic values ​​that Korea and China have geographically, they have a close relationship as a member of peace and coexistence in Northeast Asia such as myth, politics, geography, history, culture, and climate.

 

 On the 3rd, in Xiamen, Fujian Province, China, a meeting was held at Haiwe Hotel by Foreign Minister Eui-yong Eui-yong and Chinese Minister of State and Foreign Affairs Minister Wang Yi.

 

 China's state council member and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in a remark at the meeting on the day, “After last year's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we discusse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By opening a rapid passage for traffic, it led the world in the area of ​​resuming production,” he sai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endured the ordeal of Corona 19, and solidarity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have been strengthened.”

 

 He said, “We will promote the process of political resolution of the Korean peninsula problem through dialogue with Korea.” He added, “We will together defend the international situation with the United Nations as the core.” “Maintaining the international order based on international law and multilateralism We hope that we will deeply expand our common interests by defending them together.” He added, “As an important country in the region, Korea and China are'strategic cooperation partners' and have a similar position in the protection of regional peace and stability.”

 

 The two countries, in different locations and formats, had a deep conversation on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as well as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as well as on issues of both countries. In a meeting with reporters after luncheon, Minister Eui-yong Eui explained, "We had very candid and in-depth opinions on various concrete measures on how to actually advance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Basically, China supports a more durable peace polic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he said. “We ask China to continue to play a constructive role in achieving these two goals. We promised to actively do as many cooperations as possible.”

 Afterwards, Minister Chung said, “It was a somewhat satisfactory meeting, saying that he had discussed with great importance on the progress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he visited China in the midst of a fierce diplomatic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He added, "Even though the global economy is stagnating, economic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been smoothly maintained," he added. "Although the total amount of trade in Korea has decreased, the amount of trade with China has been maintained at the level of the previous year at a scale of 240 billion dollars." In addition, the establishment of a rapid corridor and the launch of a Northeast Asian health cooperation body were cited as exemplary cases of quarantine cooperation with China. “The year of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China was extended until next year. We are continuing our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The Minister and the Secretary also discussed various cooperation measures to deepe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such as revitalizing cultural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which have been intensified for the 30 years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next year. In addition, in the process of discussing cooperation on regional and international issues, the “Korea-China Humanities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was held as soon as possible, and the “Korea-China Relations Future Development Committee” agreed to launch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 short, sinc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have developed dramatically in various fields. For example, the volume of trade increased from $6.38 billion in 1992 to $22.62 billion in 2012, a 35-fold increase, and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have also increased sharply, and the “Korean Wave” can be felt in China as well. However, due to the ROK-US alliance,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Korea and China is inevitably affected b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China, and for this reason,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is evaluated as an unstable strategic partnership.

 

 Accordingly, in my view, amid the Corona 19 frenzy, more sophisticated talks were held in Xiamen, China in a timely manner, reaffirming the strategic importance and solidity of Korea and China. This meeting is also a constructive and in-depth concrete plan for solving problems on the Korean Peninsula next year, on the road to 30 years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In addition, Chinese President Xi Jinping's visit to Korea, which has decided to proceed as soon as the situation of Corona 19 stabilizes, will take place within this year.

 

 *Text/Lee Chang-ho (李昌虎).

Changho Lee, CEO of Speech Leadership Research Institute. Chairman of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Author of <PaxChina>.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