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 “유권자들 연애공영제 열망‘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4-05

본문듣기

가 -가 +

47, 서울시장 선거 투표일을 이틀 앞둔 5, 기호 7번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의 유세기 지속되고 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는 512시 서울대입구역 사거리와 저녁 7시 홍대역 사거리 집중 유세를 통해 이번 선거는 서울시장을 선택하는 차원을 넘어 대한민국의 운명을 선택하는 것이다라며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 이번에 허경영을 찍어 예산 도둑을 쓸어버리자!”고 호소했다.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의 유세장.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의 유세장.   ©브레이크뉴스

 

부활절인 4일 부활절 연합예배가 열린 서울 서초동 소재 사랑의교회 부근에서 부정부패 척결로 서울과 대한민국을 부활하자!”라고 외친 허경영 후보 운동원들의 구호제창이 눈길을 끌었다.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는 4일 낮 서울지하철 발산역 4거리, 저녁에는 대학로에서 집중 유세를 이어 갔다. 허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는 함께 스마트폰 촬영의 인증샷을 요청하는 시민들과 젊은이들 사이에 둘러싸여 1시간 이상 일정이 지체되는 바람에 유세 일정 진행자들은 즐거운 진땀을 흘렸다.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 유세장의 또 하나 특징은, 11초가 바쁜 오토바이 배달원들이 배달을 잠시 멈추고 인증샷을 찍는 풍경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 유세장은 시민들의 허경영! 허경영! 허경영!‘ 연호가 끝이지 않았다.

 

유세장에서 만난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은 지금은 30대 중반~40대 초반이 된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는 정치적으로 허경영 세대라고 불리 우는데, 이들은 허경영의 선견지명인 파격적 출산장려금과 국민배당금제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면서 중앙선관위와 방송언론이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에게 공정한 토론 기회를 부여했으면 Z세대의 열망이 온 국민들에게 전파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andidate kyung young huh, Mayor of Seoul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Yoo Se-jang, the citizens’ “kyung young huh! kyung young huh! Heo Gyeong-yeong!'The era never ends

-Reporter Park Jeong-dae

 

On April 7th, on the 5th, two days before the voting day for the mayor of Seoul, the symbol 7th Mayor kyung young huh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s continuing his youth. Candidate kyung young huh, mayor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of Seoul, said, “This election is not about choosing the mayor of Seoul, but choosing the fate of the Republic of Korea.” Not without this, there are many thieves. This time, let's take a picture of kyung young huh and wipe out the budget thief!”

 

On the 4th of Easter, near Sarangui Church in Seocho-dong, Seoul, where the Easter joint worship service was held, the slogans of support from Candidate kyung young huh activists shouted "Let's resurrect Seoul and Korea by eradicating corruption!" drew attention. Candidate kyung young huh, Mayor of Seoul, continued a intensive campaign on the 4th day at Balsan Station 4th Street of the Seoul Subway and at Daehak-ro in the evening. Candidate Heo Gyeong-yeong Heo, the mayor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of Seoul, was surrounded by citizens and young people asking for a verification shot for smartphone shooting, and the schedule was delayed for more than an hour.

 

Another characteristic of Candidate Gyeonggi-do Mayor Heo Gyeong-ju is the scenery where motorcycle deliverymen, who are busy one minute and one second, pause delivery and take authentication shots. Candidate kyung young huh Mayor of Seoul Mayor Yoo Se-jang said, “Gyeongyeong Heo! kyung young huh! Heo Gyeong-yeong! 'The era is not over.

 

Kim Dong-ju,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who met at Yoo Se-jang, said, “Gen Z (born in the mid-1990s to early 2000s), who are now in their mid-30s to early 40s, is politically called the 'kyung young huh' generation. He emphasized that “I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nd the broadcasting media had given the Seoul Mayor Huh Kyung-young an opportunity for fair discussion, the aspirations of Generation Z would have spread to the whole people,”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