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교흥 의원, '남북철도 운행 기반 마련' 개정안 대표 발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4-07

본문듣기

가 -가 +

- 김교흥 의원 “철도를 통해 남북협력 및 유라시아대륙 진출 기대”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국회의원(인천 서구갑, 국토교통위원회)이 7일 남북철도 및 유라시아 대륙철도 운행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철도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철도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교흥 의원은  “전 세계 인구의 70%가 거주하고, GDP의 60%를 차지하고 있는 유라시아대륙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었다”며, “철도를 통해 남북이 하나로 연결되고,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해 더 큰 대한민국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제철도협력기구(OSJD)는 유럽과 아시아 국가 간 철도운행을 위한 협력기구로 우리나라는 수년간의 노력 끝에 2018년, 정회원국으로 가입했다. 정회원국으로 가입하기 위해서는 기존회원국의 만장일치 찬성이 필요한데, 북한도 우리나라의 정회원 가입에 찬성했다.

 

현재 OSJD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북한, 중국, 러시아 등 29개 국가가 정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고, 코레일 등 철도관련기업들도 제휴회사로 가입해 활동 중이다. 

 

국제철도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OSJD에서 관장하는 국제조약인 국제철도화물운송협정(SMGS) 및 국제철도여객운송협정(SMPS)과 국내법 간의 관계를 명확히 규정할 필요가 있었다.

 

이에 김교흥 의원은 국제철도를 이용한 화물 및 여객을 운송할 경우 대한민국과 외국 간 조약이 체결되어있는 경우에는 조약을 우선 적용 하는 내용을 담은 ‘철도사업법’과 ‘철도안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전 세계를 항해하는 선박에 대한 안전이나 해양환경 등의 법률에서도 국제협약 및 조약을 우선적으로 따르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때에도 ‘남북철도 및 대륙철도 연결을 위한 정책자료집’을 발간하는 등 국제철도 연결에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김교흥 의원은 “전 세계 인구의 70%가 거주하고, GDP의 60%를 차지하고 있는 유라시아대륙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었다”며, “철도를 통해 남북이 하나로 연결되고,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해 더 큰 대한민국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Gyo-heung Kim, Representative of the Railroad Business Act and Railroad Safety Act for the operation of the North-South Railway and Eurasian Continental Railway

Laying the legal basis for the operation of the North-South railway and Eurasian continental railway

-Rep. Kyo-heung Kim “Expectation of inter-Korean cooperation and advancement to the Eurasian continent through railroad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Kim Gyo-heung (Incheon Seo Gu-gap,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Partial Amendment Act of the Railroad Business Act” and “Partial Amendment of the Railroad Safety Act”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operation of the inter-Korean railroad and Eurasian continental railroad.

 

The International Railroad Cooperation Organization (OSJD) is a cooperative organization for rail operation between European and Asian countries, and Korea joined as a regular member in 2018 after years of hard work. In order to become a full member state, it is necessary to unanimously agree with the existing member states, and North Korea also favored Korea's membership as a full member.

 

Currently, 29 countries, including Korea, North Korea, China, and Russia, are registered as regular members of OSJD, and railroad-related companies such as KORAIL are participating as affiliates.

 

In order to operate international railroads, it was necessary to clarify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ternational Railway Cargo Transport Agreement (SMGS) and the International Railway Passenger Transport Agreement (SMPS), which are international treaties governed by OSJD, and domestic law.

 

Accordingly, Rep. Kim Kyo-heung proposed amendments to the Railroad Business Act and the Railroad Safety Act, which contained the details of applying the treaty first when a treaty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a foreign country is signed when transporting cargo and passengers using international railways.

 

Laws such as the safety of ships sailing around the world and the marine environment also stipulate that international conventions and treaties should be followed first.

 

During the last state administration audit of the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Rep. Kim was actively engaged in connecting international railroads by publishing a “policy material book for connecting the inter-Korean and continental railroads”.

 

Rep. Kim Gyo-heung said, “A bridgehead has been established to advance into the Eurasian continent, where 70% of the world's population resides and accounts for 60% of GDP. We will grow into a larger Korea.”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