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중 ‘기술협력 대북완화’에 미국 ‘조약 동맹 한국’ 제동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4-07

본문듣기

가 -가 +

 

▲한국 태극기와 중국 오성홍기     ©브레이크뉴스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기술협력이 나오자 미 국무부가 한미 조약동맹을 앞세워 제동을 걸며, ‘남북한 주민을 북한 비핵화와 연결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왕이 외교부장의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의 도전을 다룰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한국, 그리고 다른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 6일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국무부 논평은 중국이 우리의 안보, 번영, 가치에 가하는 도전과 우리가 이 경쟁을 수행하는 방식은 21세기를 규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면서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효과를 거두려면 조약 동맹(treaty allies)을 맺은 일본 한국과 보조를 맞춰 실행돼야 한다고 밝혔다고 VOA가 보도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3일 중국 샤먼 회담에서 정의용 외교장관에게 중국은 한국과 5세대(5G) 이동통신, 반도체 집적회로 등 분야 협력을 중점적으로 강화하고 질 높은 협력 파트너가 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가 공개했고, 미 국무부는 이와 관련 미국이 중국의 첨단 신기술 기업에 대한 제재 강화하는 중에 나온 왕 부장의 첨단기술 협력 제안을 우려하느냐는 질의 논평으로 한국, 그리고 다른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 답했다.

 

이어 왕이 부장이 한국에 대북 적대정책 중단과 대북 제재 완화와 관련된 북한의 합리적 안보 우려해결 노력을 밝힌 것에 대해,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효과를 거두려면 조약으로 동맹을 맺은 일본, 한국과 보조를 맞춰 실행돼야 한다고 논평했다고 VOA가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앞서 지난달 9일 브리핑으로 한국의 쿼드 참여 내지 역할에 대한 질문에 한국은 중요한 조약 동맹’(treaty ally), 없어서는 안될 조약 동맹이라며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야기된 도전과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 등 수많은 관심사를 공유하고 있고, 이 지역에 대한 헌신을 강조하고 중요하게 다뤄왔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2021년은 2016년이나, 2009, 1994년과 비교해 상황과 환경이 다르며, 미국뿐 아니라 북한, 그리고 미국의 조약 동맹들의 지도자들도 다 바뀌었다북한으로부터 야기된 도전은 시간이 지날수록 진화했다. 우리가 맞이한 상황은 이전 민주당 행정부가 직면했던 것과도 매우 다르다고 말하며,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 접근법의 목표에 대해 미국과 동맹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고, 한반도의 남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 남북한 주민을 명시했다.

 

트럼프 공화당 행정부에서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로 공식화했다.

 

북한 노동당은 64년만에 세포비서대회를 열고 조용원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조직비서가 "당 세포가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를 쓸어버리는 발원점이 되어 맹렬한 투쟁을 벌이며 도덕 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된바람을 일으켜 나가야 할 것"이라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7일 보도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China “Technical Cooperation Easing North Korea”, US “Tactic Alliance Korea” Braking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s technical cooperation emerged at the meeting of the diplomatic ministers of Korea and China, the US State Department put a brake on the “Korea-US Treaty Alliance” and linked the “inhabitants of North and South Korea” with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 will deal with China's challenge from a dominant position," said the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s office at a meeting of foreign ministers between Korea and China, when asked for comment on Wang Yi's remarks. We will cooperate closely,” the Voice of the United States (VOA) reported on the 6th.


The State Department commented, “The challenges China poses to our security, prosperity, and values ​​and the way we conduct this competition is very important in defining the 21st century.” “If any approach to North Korea is to be effective, the treaty alliance It must be carried out in step with Japan and Korea, which has entered into (treaty allies),” the VOA reported.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to Foreign Minister Eui-yong Jeong at the Chinese Xiamen meeting on the 3rd, "China wants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Korea in the fields of 5G (5G) mobile communications and semiconductor integrated circuits and become a high quality cooperation partner. In this regard,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Are you concerned about Mr. Wang's proposal for high-tech cooperation in the process of tightening sanctions against China’s high-tech companies?” I would say,” he replied.


Next, when Wang Yi announced his efforts to address the “reasonable security concerns of North Korea” related to the cessation of hostilities against North Korea and easing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Japan and South Korea allied with a treaty for any approach to North Korea to be effective. It must be implemented in step with the company,” the VOA reported.

 

State Department spokesman Ned Price said, “Korea is an important'treaty ally', an indispensable treaty alliance,” when briefing on'Korea's participation or role in the quad' in a briefing on the 9th of last month. "We share a number of interests, including the free and open Indo-Pacific region, and have emphasized and treated our commitment to this region."


“The situation and environment are different in 2021 compared to 2016, 2009, and 1994, and the leaders of not only the United States but also North Korea and the US treaty alliances have changed,” said a spokesperson for Price. Evolved over time. The situation we faced is very different from what the previous Democratic administration faced.” Regarding the goals of the Biden administration's new approach to North Korea, “to reduce the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nd to improve the lives of North and South Koreans on the Korean Peninsula. “I will focus on it,” he stated, saying, “Inhabitants of North and South Korea.”
The Trump Republican administration officially formulate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s "a bright future for North Koreans."

 

North Korea's Labor Party held a 'Cell Secretarial Contest' after 4 years on the 6th, and Yong-won Cho, a standing committee member and organizational secretary of the Central Committee's Political Bureau, said, "As the party cell became the starting point for eradicating antisocialism and non-socialism, The labor newspaper reported on the 7th.

 

South and North Korean residents,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he US Department of State, North Korea denuclearization, Wang Yi, hostilities, treaty alliance, Trump Republican Party, Korea-China technical cooperation, Korea-China diplomatic ministers' meeting,North Korea's Labor Party, Cell Secretarial Conte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