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세훈 후보, 출구조사 큰 격차에 "서울시민께 정말 감사드린다"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4-07

본문듣기

가 -가 +

▲ 국회사진기자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등이 7일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2021.04.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출구조사 결과에서 59%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7.7%)와 21.3%포인트 차이가 난데 대해 서울시민께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오후 8시 15분 KBS·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직후 "서울시민 여러분 정말 감사드린다. 고맙다"라며 "제 각오를 밝혀야 되겠지만 아직은 소감을 말하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어 "조금 더 지켜보고 결과가 어느 정도 나오고 말하겠다"면서 "기대감을 가지고 지켜볼 수 있도록 지지, 성원해준 유권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했다.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냐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여러 가지 생각을 했다. 이번 선거는 특히 길었다. 처음 출마를 선언하고 지금까지 3달 정도 긴 경선 기간과 단일화 기간과 결승에 이르기까지, 정말 짧은 시간에 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캠프에서 도와주신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조용히 기다릴 생각"이라며 "사전투표와 본 투표가 큰 차이 있을 거라곤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서울시민께 감사하다"면서 "출구조사만으로 결과를 말하기 그렇지만 출구조사 수치를 보면 민심이 폭발했다 생각한다. 이로써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었나하는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어 "부산 시민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산은 서울보다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 같은데 이것이 오늘날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Oh Se-hoon, thank you very much for the big gap in exit polls.

 

Oh Se-hoon, the candidate for Seoul Mayor, thanked Seoul citizens for the 21.3 percentage point difference from Park Young-sun (37.7 percen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exit polls on the 7th.

 

Candidate Oh Se-hoon said immediately after the results of the exit polls of the three KBS, MBC, and SBS broadcasting companies were announced at 8:15 p.m., "I really thank Seoul citizens." Thank you. I have to express my resolution, but I don't think it's right to say how I feel yet.

 

Candidate Oh Se-hoon went on to say, "I will watch a little more and tell you how much the results come out," and added, "I am grateful to the voters who supported and supported me so that I can watch with anticipation."

 

Asked by reporters what they thought when they saw the exit poll, they said, "I had a lot of thoughts. This election was especially long. "A lot of thoughts have crossed my mind in a really short period of time, from the first time I've announced my candidacy and to the three-month long primary and the unification period and the final."

 

Candidate Oh Se-hoon said, "I will greet the people who helped me at the camp until the final result comes out, and I will wait quietly. I don't think there will be a big difference between the pre-vote and the main vote."

 

Kim Jong-in,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also said, "I am grateful to the citizens of Seoul," adding, "It is not easy to say the results just by the exit survey, but I think the public sentiment exploded." I think this is an election where the common sense of the people wins.

 

Chairman Kim Jong-in went on to say, "I also thank Busan citizens," and added, "The gap in Busan seems to be wider than in Seoul, and I think this is a sign of anger against the government of the people toda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