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월의 청춘’ 티저 포스터, 운명처럼 서로에 빠져버린 이도현♥고민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본문듣기

가 -가 +

▲ 이도현♥고민시 ‘오월의 청춘’, 티저 포스터 공개 <사진출처=이야기 사냥꾼>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설렘을 자극하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 제작 이야기 사냥꾼)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8일 공개된 포스터 속 이도현과 고민시는 찬란한 5월의 햇살 아래 서로를 향해 있다. 연인의 풋풋함과 필름 사진이 주는 빈티지한 느낌이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을 배가시켜 설렘을 자극한다.

 

하지만 환하게 웃는 이도현의 쾌활함과 달리 고민시는 작게 미소를 머금고 있어 묘한 기류가 감지된다. 두 사람은 자신감에 찬 태도와 다소곳한 자세로 온도 차가 느껴지는 성격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마주치지 않은 채 어긋나버린 시선으로 이들의 청춘 로맨스를 더욱 궁금케 하고 있다. 

 

또한 8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옮겨둔 듯한 길거리 풍경이 눈길을 끈다. 정겨운 버스 정류장의 안내 표지판과 이정표, 녹색 의자는 물론 예스러운 우표 마크와 전봇대에 붙은 흑백 전단지 등 추억이 깃들어있는 소품들이 등장해 극의 배경을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처럼 ‘오월의 청춘’은 티저 포스터만으로도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시키는 극강의 아련함을 불어넣고 있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디테일한 연출력을 자랑하는 송민엽 감독과 감성 필력을 지닌 이강 작가가 의기투합한 ‘오월의 청춘’의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BS 2TV has released a teaser poster that stimulates excitement in the new Monday and Tuesday drama “Youth in the May”.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Youth of May' (played by Lee Kang / Director Song Min-yeop / Production Story Hunter), first broadcast on May 3, was Hee-tae (Lee Do-hyun) who fell in love with each other like fate in the midst of the whirlwind of history in May 1980. A retro human melodrama that tells the faint spring-like love story of and Myung-hee (played by Min-shi).

 

In the poster released on the 8th, Do-Hyun Lee and Poem are facing each other under the brilliant May sunlight. The freshness of the lover and the vintage feeling of the film photo multiply the affectionate feelings of the two, stimulating the excitement.

 

However, unlike Do-Hyun Lee's cheerfulness, who smiles brightly, he has a small smile when he is worried, so a strange air current is sensed. The two are not only expressing their personality with a sense of temperature difference with a confident attitude and a somewhat uneasy attitude, but also making them more curious about their youth romance with their disparate gazes without encountering them.

 

In addition, the street scenes that seem to have been transferred from the 80's landscape are eye-catching. Information signs and milestones at the friendly bus stop, green chairs, as well as quaint stamp marks and black and white flyers attached to the telephone poles, etc., appear to perfectly depict the background of the play.

 

Like this,'Youth in May' is already raising the expectations of prospective viewers, as it instills a deep feeling of summoning the memories of the first love with only the teaser poster. I look forward to the first broadcast of “Youth in May,” in which director Song Min-yeop, who boasts a detailed directing output, and Lee Kang, who has an emotional writing ability, work together.

 

Meanwhile,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Youth in May”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on May 3r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