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경기지사, 재보선 참패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기겠다"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당무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9.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4·7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데 대해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 언제나 함께 하겠다"며 "박영선 후보님, 김영춘 후보님 정말 고생 많으셨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한편 4·7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부산시장은 박형준 후보가 각각 57.50%, 62.67%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당선됐다. 

 

국민의힘은 이밖에도 기초단체장·광역의원 재보궐선거 등 총 17곳에서 승기를 거머쥐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호남지역 선거구 4곳을 차지하는데 그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Gov. Lee Jae-myung says he will "deeply bear the consequences" of losing by-elections.

 

Regarding the ruling party's crushing defeat in the April 7 by-elections on the 8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said, "I will deeply bear the strict results."

 

Governor Lee Jae-myung said on his Facebook page, "I feel a heavy responsibility as a member of the party. We will get closer to the people, share the pain more desperately, and reflect more fiercely to solve the problem.

 

He also said, "Dear fellow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you've been working really hard. "I will always be with you," he said. "Park Young-sun and Kim Young-chun have worked really hard."

 

Meanwhile, in the April 7 by-elections, Seoul Mayor Oh Se-hoon was elected as the People's Power candidate and Park Hyung-joon as Busan Mayor with 57.50% and 62.67%, respectively. 

 

In addition, the people's power has won 17 places, including the head of local governments and the by-elections for local council members. On the other han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took up only four constituencies in the Jeolla provinc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