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MF "한국 국가채무 증가폭 세계 2위..5년간 21%p 상승할 것"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1년 경제정책방향 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12.17.     ©뉴시스

 

한국의 국가채무가 코로나19 이후에도 확대되며 2026년 GDP대비 70% 수준에 달할 것이란 보고서가 나왔다. 이같은 채무 증가폭은 세계 2위에 달한다.

 

7일 국제통화기금(IMF) ‘재정 모니터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6년까지 선진국 35개국의 GDP대비 국가채무율 증가폭은 평균 1%포인트 수준이나 한국은 5년 21%포인트 상승을 전망했다.

 

각국 정부가 제출한 2026년까지 재정 계획을 종합한 보고서는 한국이 선진국 평균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해 35개국 중 2위 증가폭이고, 1위는 에스토니아(22.3%P)였다.

 

보고서는 각국들이 코로나에 2029년 재정지출을 증가한 이후 증가폭을 줄이는 반면 한국은 점차 가속해 2020년 GDP대비 국가채무율 48.7%(D2)에서 2026년 69.7%로 21%P 급상승이다.

 

‘연합뉴스’는 IMF 보고서가 D2 비율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40%대에서 2021∼2022년 50%대, 2023년 60% 돌파, 2026년에 69.7%까지 올라, 부채비율 순위 35개 선진국 가운데 19위”라면서 “이러한 상승 폭은 35개 선진국 가운데 23위에 그치는 수준으로, 부채 증가 속도 면에서는 다른 선진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양호한 상황”이라며 “2019년 말 대비 2026년 부채비율 상승 폭(27.5%포인트)은 선진국 중 3위에 달해 중기적 재정 악화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8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정부 구상대로 국가채무비율이 향후 5년 후 70% 부근으로 올라가면 국가신용등급 강등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며 “국가채무비율이 5년 사이 20%P 이상 상승한 국가의 신용등급이 유지된 전례가 없다는 점을 지적하는 전문가들이 적지 않다”고 7일 보도했다.

 

 

MBC는 8일 <국가부채가 2천조 육박?…나라빚 부풀리기, 진실은?> 기사에서 “한국의 재정은 여전히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충분한 여력이 있다”며 “코로나19가 덮친 2020년 한국의 GDP대비 정부 부채는 6.4%p 증가했는데, 주요 선진국들 중에 가장 낮은 수준”이라 보도했다.

 

MBC 보도는 조선일보의 ‘2천조’ 보도에 대해 ‘1천조원 공무원연금 군인연금’을 “대부분 공무원과 군인 월급에서 따로 적립한 돈으로 준다. 세금으로 갚아야 할 돈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걸 빼면, 나머지는 847조원”이라 밝혔다.

 

MBC는 국채에 대해 “국채 85%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사간다. 채권자 대부분이 우리 국민이라는 뜻이다”며 “국가가 국민에게 빌려서 국민을 위해 쓰는 돈인데, 이걸 '국민이 갚아야 할 빚'이라고 부른 것”이라는 이상민 연구위원(나라살림연구소)의 말을 통해, “아무 의미가 없는 숫자놀이다. 오해 소지가 있는 게 아니라 (제목) 장사를 하는 것”과 "충분한 여력있다"가 결론이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increase in national debt accelerated to the second largest in the world, soaring 21% over five year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Korean government selected the world's second largest growth rate to 70% of GDP in 2026 by expanding its national debt to the IMF even after the coronavirus.

 

From 2020 to 2026, when the IMF'Financial Monitor' shows the post-corona economy, the increase in the national debt-to-GDP ratio of 35 advanced countries in the IMF averaged 1%P, but Korea reported on the 7th that it rose 21%P in 5 years.

 

In a report that summarized fiscal plans by 2026 submitted by governments, Korea increased by more than 20 times compared to the average of developed countries, ranking 2nd out of 35 countries, and Estonia ranked 1st (22.3%P).

 

The report shows that while countries have decreased their growth after increasing their fiscal spending in 2029 on Corona, Korea has gradually accelerated, rising 21 percentage points from 48.7% (D2) of national debt to GDP in 2020 to 69.7% in 2026.

 

'Yonhap News' reported in the IMF report with a D2 ratio, "From the 40% range from 2015 to 2020 to the 50% range in 2021-2022, surpassing 60% in 2023, and rising to 69.7% in 2026, 35 developed countries in the debt-to-equity ratio. 19th in the middle," he said. "This rise is only 23rd out of 35 developed countries, and is relatively good compared to other developed countries in terms of the speed of debt growth," he said. "The increase in debt ratio in 2026 compared to the end of 2019 (27.5% points) ) Is ranked third among developed countries, and some point out that it is concerned about a medium-term fiscal deterioration,” he reported on the 8th.

 

The'Chosun Ilbo' said, “There are concerns that if the national debt ratio rises to around 70% in the next five years, as the government envisioned, a demotion of the national credit rating will be inevitable.” There are not a few experts who point out that there is no precedent for maintaining a credit rating,” he reported on the 7th.

 

IMF, sovereign credit rating, sovereign debt, sovereign debt ratio, fiscal monitor, fiscal deficit

 

MBC said on the 8th <the national debt is close to 2,000 trillion?... Inflating the country's debt, is the truth?> In the article, “Korea’s finances still have enough room compared to other advanced countries. It is the lowest level among them,” he reported.

 

MBC reported on the Chosun Ilbo’s “2 thousand trillion won” report, “1 thousand trillion won civil servant pension, military pension” is given as “mostly money accumulated separately from civil servants and soldiers' salaries”. It means that it's not the money you have to pay back in taxes. Excluding this, the rest is 847 trillion won”.

 

MBC said about government bonds, “85% of government bonds are bought by Koreans. It means that most of the creditors are our citizens.” Through the words of a researcher Lee Sang-min (Nara Salim Institute), “It is money that the state borrows from the people and uses it for the people, and this is called'a debt that the people ought to repay.' It's a number game that doesn't mean anything. The conclusion is not that there is a misunderstanding, but (title) to do business" and "have enough ro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