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시, 코로나19 완치자 심리회복서비스 실시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건강한 일상생활 복귀를 돕기 위해 심리회복 지원서비스를 실시한다.

 

지난 1월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완치자의 경우 피로감, 주의·집중력 저하 등 신체적 후유증과 함께 90% 이상이 우울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심리·정신과적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완치자가 사회복귀 시 사회적 낙인이나 심리적 후유증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희망자에 한해 심리지원 서비스와 맞춤형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심리지원 서비스는 ▲코로나19 관련 정신건강 정보 제공 ▲마음건강 검진 및 사전 마음건강 평가 ▲초기 심리상담 ▲마음건강주치의(정신과전문의) 무료 심층상담 ▲사후 평가 및 모니터링 등으로 구성되며 상담은 대면 또는 비대면 중 선택해 할 수 있다.

 

서비스는 자치구별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진행되며 연중 상시 접수 및 예약도 가능하다.

 

숲 치유프로그램은 ▲꽃차 테라피 ▲ 호흡·기댐명상 ▲해먹쉼명상 ▲편백봉 체조 등 심신 안정을 도모하는 활동으로 구성되며, 1차 4월29일, 2차 6월18일, 3차 9월 등 3차례에 나눠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 운영에 앞서 광주시는 서비스 안내 문자 발송, 시 홈페이지 및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 팝업, 카카오톡 채널 ‘마음뽀짝’ 등을 통해 홍보하고 희망자를 모집한다.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코로나19 완치자는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 문의하거나 홍보 포스터 QR코드 스캔,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 해당링크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4월 프로그램 접수는 16일까지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심리회복지원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 완치자분들이 심리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은 어려워 말고 언제든지 전문가의 도움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launches psychological recovery service for those who have cured Corona 19

City, mental health assessment, mental health doctor's consultation, etc. Provided at all times of the year… Customized forest healing program operation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is providing psychological recovery support services to help those who have cured Corona 19 return to their healthy daily lives.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the Central Defense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in January, more than 90% of those who are cured for Corona 19 suffer from psychological and psychiatric sequelae such as depression an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along with physical sequelae such as fatigue and decreased attention and concentration. .

Accordingly, Gwangju City provides psychological support services and customized healing programs only to those who wish to avoid difficulties due to social stigma or psychological sequelae when healers return to society.

Psychological support service consists of ▲ mental health information related to Corona 19 ▲ mental health check-up and pre-mind health evaluation ▲ initial psychological counseling ▲ free in-depth counseling with the attending mental health doctor (psychiatrist) ▲ post evaluation and monitoring, etc. You can choose between non-face-to-face.

The service is provided at the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in each district, and it is possible to receive and make reservations at any time throughout the year.

The forest healing program consists of activities to promote mental and physical stability, such as ▲ flower tea therapy ▲ breathing/gidam meditation ▲ hammock rest meditation ▲ cypress gymnastics, etc. It is divided into three sessions.

Prior to the operation of this program, the city of Gwangju promotes and recruits applicants through text messages for service information, pop-ups on the city's homepage and the Gwangju Metropolitan Mental Health and Welfare Center homepage, and the Kakao Talk channel ‘Mind Pojak’.

Corona 19 cures who wish to participate in the program can inquire at the Gwangju Metropolita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scan the QR code for a promotional poster, or access the relevant link on the Gwangju Metropolita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website notice. The application for the April program is until the 16th.

Park Hyang, head of the Gwangju City Welfare and Health Bureau, said, “Through the psychological recovery support service, we will actively support those who are cured of Corona 19 so that they can overcome their psychological difficulties and return to a healthy daily life.”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