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시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光클리닝’ 시험운영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4-08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가 노동자 복지 정책으로 마련한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光클리닝’이 22일 개소를 앞두고 시험운영을 하고 있다.

 

기름때와 유해물질 등으로 인해 일반 세탁소에서 잘 받아주지 않는 작업복을 세탁해주는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光클리닝’은 민선 7기 역점시책으로 마련됐다. 지난 3월 하남혁신지원센터 부지 내에 작업복 세탁소 건립과 장비 설치를 마치고 3월25일부터 4월21일까지 시험운영중이다.

 

그동안 대기업 공장은 자체 세탁소가 있지만, 중소 사업장 노동자들은 대부분 작업복을 집으로 가져가 세탁하기 때문에 작업복에 묻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가족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세탁소는 하남산단과 주변 산단의 중소업체 노동자들이 이용하게 되며, 이용료는 상‧하의 1벌당 하복‧춘추복 500원, 동복 1000원이다.

 

운영 기관인 광주광산자활센터는 이용 기업과 노동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기업을 개별 방문해 세탁물을 수거하고 세탁‧포장 후 배송하는 방법으로 시험운영 기간 중 무료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10여개 업체가 노동자 복지 차원에서 개소 후에도 세탁요금을 기업체 부담으로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을 희망하는 업체는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光클리닝’으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한편, 8일에는 전국금속노조 ‘노동자 작업복세탁소 실사단’ 30여 명이 하남산단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를 방문해 세탁시설 가동 등 운영 실태를 둘러보고, 노동자 세탁소 전국 확산 및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노동자 가족의 건강권 보호에 대해 토론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Hanaam Industrial Complex Workers' Work Clothes Laundry Light Cleaning' Test Operation

city. 25-April 21, free service provided, etc... Hanam Industrial Complex and nearby industrial complexes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Hanaam Industrial Complex Workers' Workwear Laundry Glow Cleaning,” established by the Gwangju Metropolitan City as a worker welfare policy, is running a trial ahead of its opening on the 22nd.

The “Light Cleaning of Hanam Industrial Workers' Work Clothes Laundry”, which is designed to wash work clothes that are not accepted by general laundry due to oil stains and harmful substances, was established as the 7th public election policy. After the construction of a work clothes laundry and equipment installation on the site of the Hanam Innovation Support Center in March, it is being tested from March 25 to April 21.

Until now, factories of large corporations have their own laundry, but since most of the workers i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ake their work clothes home and wash them, concerns have been raised that harmful substances such as heavy metals on work clothes can adversely affect family health.

The laundry is used by small and medium-sized workers in the Hanam Industrial Complex and surrounding industrial complexes, and the usage fee is 500 won for summer and spring clothes and 1,000 won for winter clothes per top and bottom.

The Gwangju Mining Self-Sufficiency Center, an operating organization, is receiving favorable responses by providing free services during the trial operation period by visiting companies individually to collect laundry, washing and packing, and then shipping them to reduce the inconvenience of users and workers.

Until now, about 10 companies plan to use the laundry fee as a burden for the company even after opening for the welfare of workers.

Companies wishing to use it can apply by phone to'Light Cleaning for Workers' Work Clothes in Hanam Industrial Complex'.

On the other hand, on the 8th, more than 30 members of the National Metal Workers' Workers' Workwear Laundry Inspection Team visited the Hanam Industrial Complex Workers' Workwear Laundry to look at the operation of laundry facilities, etc. Discuss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