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원 지방법원 "신천지 박물관 부지폐쇄는 증거 없는 과잉제재"

박정민 프리랜서 l 기사입력 2021-04-15

본문듣기

가 -가 +

 

박정민 프리랜서 기자 =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이 지난 8일 수원지방법원이 경기도가 폐쇄 조치를 내린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출입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피소된 신천지예수교회 교인 3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법원은 "신천지 교회의 일부 시설 부지에 대한 지자체의 폐쇄 행정조치 자체가 적법하지 않아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조치 위반을 명목으로 처벌할 수 없다"고 판결을 내렸다.

 

또한 경기도지사가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대해 내린 일시 폐쇄 조치는 적법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법원은 시설 폐쇄 조치는 침익적(이익 침해) 행정행위의 성격과 그 위반에 대해 형사처벌이 가능한 형벌법규의 구성요건적 성격도 가지므로 그 근거가 되는 행정법규를 엄격하게 해석·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의 폐쇄 조치 처분서에는 긴급한 방역과 예방이 필요하다고만 기재돼 있을 뿐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감염병 환자 등이 방문했다거나 해당 부지가 오염됐다고 인정할 아무런 기재나 증거가 없었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전했다.

 

같은 이유로 지난 1월 수원지법은 폐쇄 조치한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이만희 총회장이 무단 출입한 혐의에 대해서도 무죄판결을 내린 전적이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직전 정부가 나서 일상생활을 권장할 만큼 사태 예견이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 역시 처음 겪는 일에 다소 미흡한 부분은 있었지만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고의성이 전혀 없었음에도 일부 지자체와 정치인들의 과잉 제재도 있었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코로나 19가 1년 넘게 장기화 되고 4차 유행을 염려하는 상황인만큼 정부와 지자체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입장에서 적절한 방역조치를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Shincheonji Jesus Church's Evidence Jangmakjeon (Shincheonji Jesus Church) announced on the 15th that the Suwon District Court acquitted three Shincheonji Jesus Christians who were accused of violating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method by entering the "Shincheonji Jesus Church Museum Site" on the 8th.

The court ruled, "The local government's closed administrative measures on some facilities of the Shincheonji Church are not legal in itself, so it cannot be punished in the name of violating measures under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ct."

It is also pointed out that the temporary closure measures imposed by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on the site of the Shincheonji Jesus Church Museum are not legal.

The court stressed that the closure of facilities has the nature of intrusive (profit infringement) administrative acts and the constitutional nature of punishment laws that can be criminally punished for their violations, so the administrative laws should be strictly interpreted and applied.

"The disposal of the closure measures in Gyeonggi Province only states that urgent quarantine and prevention are necessary, and infectious disease patients visited the site of the Shincheonji Jesus Church Museum."There was no written record or evidence to admit the site was contaminated, he said, citing the reason for the acquittal.

For the same reason, the Suwon District Court also found Lee Man-hee not guilty of unauthorized access to the site of the Shincheonji Jesus Church Museum, which was closed in January.

"It was not easy to predict the situation as the government recommended daily life just before the spread of Corona 19 last year," said an official at the Shincheonji Jesus Church. "We also experienced some of the first things, but there were excessive sanctions by some local governments and politicians."

As the Korona 19 has been prolonged for more than a year and is concerned about the fourth trend,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should do their best to take proper quarantine measures from an objective standpoint, not to judge anyone's faults.

 

*사진/뉴시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