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식]강소라 출산, “오늘 득녀..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해”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4-15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강소라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강소라가 첫 딸을 출산하며 엄마가 됐다. 

 

15일 강소라의 소속사 플럼에이앤씨 측은 브레이크뉴스에 “강소라 배우가 오늘 득녀했고,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강소라는 이날 서울의 한 병원에서 딸을 출산했다. 강소라는 지난해 8월 연상의 한의사 남편과 결혼했고, 같은해 11월 임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당시 강소라 측은 “강소라 배우에게 감사하게도 새 생명이 찾아왔다. 강소라는 현재 기쁘고 설레는 마음으로 안정을 취하며 건강하고 행복하게 태교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강소라는 한 가족의 일원으로서뿐만 아니라, 복귀 후에는 배우로서도 더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강소라는 지난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드라마 ‘닥터 챔프’, ‘드림하이2’, ‘못난이 주의보’, ‘닥터 이방인’, ‘미생’, ‘맨도롱 또똣’, ‘동네변호사 조들호’, 영화 <써니>, <파파로티>, <자전차왕 엄복동>, <해치지 않아>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Kang So-ra became a mother after giving birth to her first daughter.

 

On the 15th, Kang So-ra's agency, Plum, told Break News that "Actor Kang So-ra was born today, and her mother and child are both healthy."

 

On the same day, Kang So-ra gave birth to her daughter at a hospital in Seoul. She is called Kang So, and she married her older oriental doctor husband in August of last year, and she announced the news of her pregnancy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At the time, Kang So-ra said, “Thank you to actor Kang So-ra, her new life has come. She said she is Kang So, she is now taking her comfort with joy and excitement, and she is healthy and happily attending her prenatal school,” she said.

 

She continued, "She will continue to work not only as a member of her family, Kangso, but after her return, she will be more active as an actor."

 

On the other hand, Kang So-ra debuted with the film <4th Class Mystery Area> in 2009, and afterwards, the dramas'Doctor Champ','Dream High 2','Ugly Advisory','Doctor Stranger','Beauty','Mandoron Again' ,'Neighborhood Lawyer Jo Deul-ho', films <Sunny>, <Paparotti>, <Bok-Dong Um Bok-dong, the King of Bicycles>, and <Do Not Hur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