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개혁과 통합의 정치인 김부겸, '국민의 총리'가 되길 기대

권기식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4-17

본문듣기

가 -가 +

필자(중앙)는 21대 총선이 한창이던 지난 2020년 4월 9일 대구 수성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왼쪽)를 만났다. 오랫동안 지역 선후배의 인연을 맺고 있는 김 후보자를 선거 지원을 위해 방문한 자리였다. I met Prime Minister Kim Bu-gyeom in front of an elementary school in Suseong-gu, Daegu on April 9, 2020, when the 21st general election was in full swing.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21대 총선이 한창 이던 지난 2020년 4월 9일 대구 수성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만났다. 오랫동안 지역 선후배의 인연을 맺고 있는 김 후보자를 선거 지원을 위해 방문한 자리였다. 대구의 스타 정치인이었지만 그의 유세차량 앞은 썰렁하기만 했다. 그는 지나가는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손을 잡고 "한 번 더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며 간곡하게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나 당시 대구의 분위기는 '도로 미래통합당'으로 가고 있었다.

 

그는 "대구ㆍ경북에서 다 떨어지면 안된대이. 다시 영호남 갈등 시대로 돌아가서는 안된대이"라며 특유의 대구 사투리를 쓰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결국 대구는 야당이 싹쓸이를 했고,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을 외쳤던 그의 꿈은 좌절됐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닮았다는 말을 듣는다. 떨어질 줄 알면서도 주위의 만류를 무릅쓰고 영남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그들을 우리는 '바보'라고 불렀다. 영호남 화합을 이루고자 했던 '바보 노무현'을 정치적으로 빼닮은 '바보 김부겸'이 지난 4월16일 총리 후보로 지명됐다.

 

그의 정치는 파란의 연속이었다. 서울대 재학시절 유신 반대투쟁을 해서 복역한 그는 1988년 한겨레민주당으로 정치에 입문했으나, '꼬마 민주당'을 거쳐 2000년 한나라당 후보로 경기도 군포에서 국회의원이 되었다.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었던 그는 결국 지난 2003년 열린우리당으로 합류했다. 이후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못다 이룬 지역주의 극복의 꿈을 이루기 위해 당선이 확실한 군포를 떠나 대구에서 출마했다.

 

현실은 냉혹했다. 대구의 냉랭한 민심으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셨던 그는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야당의 거물인 김문수 후보를 꺾고 승리해 파란을 일으켰다. 지역주의 장벽을 무너뜨리려는 그의 의지와 진정성이 대구의 심장 격인 '수성 갑 지역구'에서 인정을 받은 것이다. 당시 대구의 분위기는 "그래 이번에는 김부겸(국무총리 후보자)이 한테 한번 맡겨보자"는 것이었다. 그는 서울과 대구를 오가며 열심히 일했다. 필자는 대구에 가는 길에 KTX열차 안에서, 또는 동대구역 플랫폼에서 비서진도 없이 홀로 이동하는 그를 자주 조우하곤 했다. 그는 만날 때 마다  "이제 진짜 영호남 화합이 이뤄진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대구ㆍ경북(TK)은 정치적으로 가장 소외된 지역이 되었다. 지역을 대변할 여당 의원은 없었고, 손쉽게 당선된 야당 의원들은 지역 현안 해결에 열정을 보이지 않았다. 지역경제는 갈수록 쇠퇴하고, 부산ㆍ경남, 충청권, 호남권의 발전하는 모습에 지역민심은 내상(內傷)을 입고 있었다. 부산 가덕도 신공항이 날개를 다는 데, 대구ㆍ경북 통합신공항은 수년째 표류하고 있다. 대구의 뜻있는 사람들은 "이럴 때 김부겸(국무총리 후보자)이 국회에 있어야 하는 데"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었다.

 

그런 김부겸(국무총리 후보자)이 다시 돌아왔다. 상처 입은 민심을 다독이고, 임기 말 정부의 정책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할 책임이 그의 앞에 놓여있다. 상심한 대구ㆍ경북의 마음을 되돌리고, 영호남 화합을 이뤄야 하는 책무도 그에게 주어졌다. 야당과 상생과 협치의 국정을 이끌어갈 과제도 그가 해야 할 일이다. 국민통합을 위한 그의 진정성과 개혁적 정책역량도 보여주어야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직을 잘 수행한다면 그는 민주당의 소중한 미래 정치자산이 될 수 있다. 비록 총리직 수락으로 이번 대선의 꿈은 접어야 하지만 차차기 대선에서 그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 김대중ㆍ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들이 못다 이룬 '영호남 화합의 꿈'을 '바보 김부겸(국무총리 후보자)'이 꼭 이루어내기를 기대한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Reform and integration politician Kim Bu-gyeom expects to become'Prime Minister of the People'

“I hope that the'stupid Kim Bu-gyeom (Prime Minister Candidate)' will achieve the'Young Ho-nam Harmony Dream' that the two former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could not achieve...”

-Kwon Ki-sik columnist

 

I met Prime Minister Kim Bu-gyeom in front of an elementary school in Suseong-gu, Daegu on April 9, 2020, when the 21st general election was in full swing. It was a visit to candidate Kim, who has long been associated with local seniors and juniors, to support elections. He was a star politician in Daegu, but the front of his campaign vehicle was bleak. He held the hand of each passing citizen and pleaded for support, saying, "Give me another chance to work." However, the atmosphere of Daegu at that time was going to'Road Future Integration Party'.

 

He expressed his regret by writing a distinct Daegu dialect, saying, "You shouldn't fall out of Daegu and Gyeongbuk. You shouldn't go back to the era of conflict in Yeongho-nam." Eventually, the opposition party wiped out Daegu, and his dream of crying out for harmony and national unity in Yeong-ho-nam was frustrated.

 

I am told that the candidate for Prime Minister Kim Bu-gyeom resembles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We called them'stupids' who threw out tickets to the Yeongnam area despite knowing how to fall. 'Fool Kim Bu-gyeom', politically resembling'Fool Roh Moo-Hyun' who wanted to achieve harmony with Yeong-ho-nam, was nominated for Prime Minister on April 16.

 

His politics was a series of blues. In 1988, he entered politics as the Hankyoreh Democratic Party in 1988, but became a candidate for the Grand National Party in 2000 and beca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Gunpo, Gyeonggi-do. Wearing clothes that did not fit his body, he eventually joined the Uri Party in 2003. Since then, in the 19th general election in 2012, in order to realize the dream of overcoming regionalism that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could not achieve, he left Gunpo and ran for Daegu.

 

The reality was grim. He, who had been hungry in the general and local elections due to the cold public sentiment of Daegu, broke up by defeating opposition tycoon Kim Moon-soo in the 20th general election in 2016. His will and sincerity to break down the barriers of regionalism has been recognized by the'Suseong Gap District', the heart of Daegu. At the time, the atmosphere of Daegu was "Okay, this time, let's leave it to Kim Bu-gyeom (Prime Minister candidate)." He worked hard between Seoul and Daegu. On my way to Daegu, I often encountered him on the KTX train, or on the Dongdaegu station platform, moving alone without a secretary. Whenever he met, he burned his will, saying, "Now, the real harmony of Yeong-ho-nam will come true."

 

However,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aegu and Gyeongbuk (TK) have become the most politically marginalized areas. There was no member of the ruling party to represent the region, and the elected opposition party members showed no enthusiasm for resolving regional issues. The regional economy was gradually declining, and the local people's sentiment was in the midst of the development of Busan, Gyeongnam, Chungcheong and Honam. Busan's Gadeokdo new airport is getting its wings, and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has been drifting for years. The willing people of Daegu expressed their regret, saying, "In this case, Kim Bu-gyeom (Prime Minister candidate) should be present in the National Assembly."

 

Such a Kim Bu-gyeom (Prime Minister candidate) came back. He is responsible for thoroughly reading the wounded public sentiment and stably finalizing the government's policy at the end of his term. He was also given the responsibility to bring back the heartbreaking heart of Daegu and Gyeongbuk and to achieve harmony in Yeongho-nam. He is also responsible for the task of leading the state affairs of coexistence and cooperation with the opposition party. His sincerity for people's integration and reform policy capabilities must also be shown.

 

If prime minister candidate Kim Bu-gyeom can serve as prime minister, he can become a valuable future political asset for the Democratic Party. Although his acceptance of the post of prime minister should put aside his dreams of this presidential election, he may be given a chance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 hope that the idiot Kim Bu-gyeom (Prime Minister Candidate) will surely realize the'dream of harmony with Young Ho-nam,' which the two former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could not achieve.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 political director at the Blue Hous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nsultation.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