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범제 화가 28회 그림 전시회...과일이 완숙하듯 ‘완숙한 그림들’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4-17

본문듣기

가 -가 +

살아남으려면,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 그 무엇을 찾아내야 합니다.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을 위한 묵상-조범제 화가(대한민국 민족정기미술협회 회장-전 단국대 주임교수)28회 개인전이 414일부터 27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529번지 태화빌딩 지하 1층에 소재하는 조형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꽃 그림, 누드화 등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조범제 화가    ©브레이크뉴스

 

 

필자의 오랜 지인인 조범제 화가. 대한민국에 이런 무게감 있는 화가 분이 있다는 게 자랑스럽습니다.

 

 

조범제 화가는 “5세부터 그림을 그려 올해로 62년째 그림을 그렸다고 회고했습니다. 조 화가의 꽃 그림들은 과일에 비교하면, 과일이 완숙하듯 완숙한 그림들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갤러리의 안쪽은 누드화와 누드 크로키로 배열돼 있었습니다. 그림 속의 아름다운 누드(여인)들이 금방 튀어나올 듯합니다.

 

코로나19 시대라 전시장을 찾은 그림 애호가들은 적었지만, 갤러리 내부는 조 화가의 아름다운 그림들로 꽉 차 있었습니다.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 그 무엇, 그 무엇을 위한 묵상과 탐색의 취재는•••계속됩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Artist Cho Bum-je's 28th painting exhibition...'Complete paintings' as if fruits are ripe

“The beautiful nudes (women) in the picture seem to pop out soon.”

-Ilsuk Moon Publisher

 

To survive, what is the only one in this world? You have to find something. Meditation for something that is the only one in this world... -The 28th solo exhibition of painter Cho Bum-je (Chairman of 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 of Regular Art-former head professor of Dankook University) is being held from April 14 to 27 at the sculpture gallery located on the basement floor of Taehwa Building, 29 Insadong 5-gil, Jongno-gu, Seoul. Flower paintings and nude paintings are on display.

 

My old acquaintance, painter Cho Bum-je. I am proud that there is such a heavy painter in Korea.

Painter Cho Bum-je recalled, "He has been painting since the age of 5 and has been painting for the 62nd year this year." Compared to the fruit, the paintings of flowers by Cho painter seem to be able to be expressed as'finished paintings' just as the fruit is ripe. The inside of the gallery was arranged in nude paintings and nude croquis. The beautiful nudes (women) in the paintings seem to pop out soon.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 조범제 화가의 작품. The work of painter Cho Bum-je.     ©브레이크뉴스

 

Although there were few painting lovers who visited the exhibition hall in the era of Corona 19, the interior of the gallery was filled with beautiful paintings by Jo.

 

The only one thing in the world, what it is, and the coverage of meditation and exploration for that is continuing. moonilsuk@naver.com

 

<Photo Description> The paintings displayed in the exhibition hall of painter Cho Beom-je.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