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백신기피 처벌위주 비밀방역 수용소거리두기로 청와대 장악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4-18

본문듣기

가 -가 +

 

▲ 한 연구원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바라보고 있다. 2020.12.22.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기업주도 K방역에 처벌위주 거리두기가 백신 기피론자인 기모란 교수의 청와대 방역기획관 등용으로 강화됐다.

검사 추적 치료의 기업주도 K방역에서 필수적인 국민들간 거리두기 격리제안자가 백신 기피 발언과 맞물리며 그간 청와대의 국내 바이오 기업의 치료제 주도 방역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백신 기피 발언을 지속해 온 기 교수의 등장은 지난해 코로나 방역을 주도권을 유지해 온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의 백신 기피경증치료제로 올 봄 코로나 청정국 만들기전략의 보완으로 해석된다.

 

기 교수는 보상없는 형사처벌 위주의 방역법을 바탕으로 거리두기 강제 시행을 통해 '수용소 거리두기' 전환 물꼬를 텄다.

 

기 교수는 지난해 초기에 2009년의 에볼라 방역에서 WHO의 백신 개발 이전 생활 거리두기 캠페인을 코로나 초기 예방의학계 대책위원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정책 전환을 제공했다.

 

중대본은 2020228일 권준욱 부본부장이 사회적 격리(거리 두기)’를 밝혔고, 628사회적 거리두기 1-3단계 시행을 정책으로 밝히며 거리두기 비용이 국민 개인 부담이 됐다

 

기 교수팀은 지난해 410코로나 시뮬레이션(모의실험)’을 발표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중단시 최악 시나리오는 전파율이 2월 중순보다 50% 늘어나, 확진자가 2주 뒤에 13천여명, 한 달 뒤 43천여명 급증이라면, 거리두기 방역에 의한 실험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한림대)는 지난해 623“2차유행 이후에 질병관리청하고는 감염병 전문가들이 소통할 채널들이 계속 있었는데, 중수본이나 중대본은 생활방역 위원회와 일부 자문위 빼놓고는 감염병 전문가들과 의사소통이 끊어진 상태"라며 "감염병 전문가들의 의견이 중수본이나 중대본에 잘 전달되지 않는다"MBC라디오에서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지난해 98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식약처에서 항체치료제 임상시험계획 2·3상을 심사 중이며, 9월중 상업용 항체치료제를 대량생산할 계획"이라며 셀트리온의 생산가동을 공표했고, 백신에 대해 "내년 추석 이전에 최대한 안전하고도 효과적 코로나19 백신이 확보되어서 차분하게 완전한 접종이 이루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해 ‘1년 후 백신보급 기대를 밝히며 거리두기와 치료제 중심 방역을 재차 확보했다.

 

최재욱 교수(고려대의대)방역 자문위원회에 대해 매번 비밀리에 자문단 회의 했다면서 명단 공개도 하지 않는데, 그게 무슨 자문회의냐라며 다른 나라는 명단 모두 공개하고 전문가들도 발언 공개를 전제로 소신있게 이야기한다고 중앙일보에 17일 말했다.

 

 

기 교수는 3단계 논란 당시 감염학 전문가를 비난하며 짧고 굻은 3단계 격상을 하고나서 이게 나타날 것 같은가. 그건 아니라는 거다. 자체 모델링을 해도 감소세를 천천히 나타났다고 반대하며, 격상하지 않은 모델을 밝히지 않았다.

 

기 교수는 백신 접종의 1차목표는 사망자 줄이고 중환자실 여유 확보하기 위한 것. 그래서 의료진과 65세이상 맞히는게 1차목표이고 이건 다른 나라도 다 마찬가지라며 수십조의 재난지원금 일부를 의료대응에 쓰면 지금보다 더 나은 대응이 나타날 거다고 셀트리온 치료제 개발론과 백신 무용론을 통해 예방의학 집중지원을 밝혔다.

 

기업주도 K방역인 '검사(test)추적(trace)치료(treat)'에서 배제됐던 코로나 백신 무용론은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지난해 1225전 국민 진단검사 조기판정후 치료제 조기투여를 위한 국회 약사법 개정을 요구했고, 직전(20) 한겨레신문에 내년 초 치료제 공급, 내년 봄 한국 코로나 청정국’”이라며 선 치료제, 후 백신방역정책을 밝힐 당시 셀트리온 경증치료제로 중증악화 막아 병상부족 해결을 방역정책으로 밝혔다.

 

 

서 회장은 한겨레에 당장 필요한 건 치료제인데, 셀트리온이 충분 양 공급할 것이다. 백신은 외국에서 도입해야 하나 치료제와 달리 전세계 생산량 충분할 것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돈만 있으면 살 수 있다. 셀트리온도 마음만 먹으면 백신 생산 가능하다고 밝혔고 셀트리온 주식을 상승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복지부 대변인)은 지난해 1223백신을 세계 최초로 맞는 상황은 가급적 피해야 되는 상황이고 그러한 국가들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한두 달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굉장히 다행스러운 점이라며 한국의 경우에는 백신 허가와 접종과정, 그리고 유통과정 등에 대해서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서 안전성이 확인이 되는 순간 최대한 신속하게 위험도가 큰 대상으로 중심으로 예방접종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코로나 초기 2월에 비해 주식이 4배 폭등해 서 회장이 국내 1위 주식 갑부로 등귀했고, 청와대는 바이오(복제약)에 재정집중하며 K방역과 증시 V자반 등을 주도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ake control of the Blue House through secret quarantine focused on vaccine evasion punishment, ‘keeping distance from camp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company-led K quarantine and punishment-oriented distance has been strengthened by the appointment of Professor Moran Kim, a vaccine avoider, to the Blue House quarantine planning officer.

 

The proposition of “separating the distance between citizens,” which is essential in K quarantine, is expected to extend the treatment-led quarantine of the Blue House's domestic biotechnology company in the meantime.

 

Prof. Ki's appearance, who has continued to avoid vaccine avoidance, is interpreted as a supplement to the strategy of ‘vaccine avoidance’ and ‘creating a corona-free country with mild treatments this spring’ of Celltrion Chairman Seo Jeong-jin, who maintained the lead in corona prevention last year.

 

Prof. Ki opened the door for the transition to'distance from camps' through forced enforcement of distance based on the quarantine law focused on criminal punishment without compensation.

Prof. Ki provided a ‘social distancing’ policy shift from the Ebola quarantine in 2009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 to the WHO's distancing campaign before the vaccine was developed as the chairman of the countermeasures for the early coronavirus field.

 

In the script, on February 28, 2020, Deputy Head of Headquarters Kwon Jun-wook announced'social isolation (distance)', and on June 28, the cost of distance was borne by the public as the policy of'implementing social distancing steps 1-3' as a policy.

 

Professor Ki's team announced'corona simulation' on April 10 last year, and when social distancing is stopped, the spread rate increases by 50% from mid-February,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about 13,000 people, one month after two weeks. If there is a sudden increase of 43,000 people, the experiment by distancing quarantine was not mentioned. On June 23, last year, Professor Jae-gap Lee (Hallym University) said, “After the second pandemic, there have been channels for infectious disease experts to communicate.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has been cut off," he said at MBC Radio, saying, "The opinions of infectious disease experts are not well communicated in the reprinted version or the script."

 

At a regular briefing on September 8 last year, Deputy Head of Kwon announced the production operation of Celltrion, saying, "Currentl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s reviewing phases 2 and 3 of the antibody treatment clinical trial plan, and plans to mass-produce commercial antibody treatments in September." By saying, "I expect that the safe and effective corona 19 vaccine will be secured as much as possible before Chuseok next year, so that the complete vaccination will be done calmly," revealing'expectation to distribute vaccines in one year' and securing'distance and treatment-oriented quarantine' again. did.

 

Professor Jae-wook Choi (Korea University) said to the'Defense Prevention Advisory Committee', "Every time, the list is secretly held, and the list is not disclosed. What kind of advisory meeting is that?" I speak with confidence,” he told JoongAng Ilbo on the 17th.

 

Professor Ki criticized an infectious disease expert at the time of the 3rd controversy and said, "Is this likely to appear after the short and short 3rd level upgrade?" That's not it. Even if they did their own modeling, the decline was slow.” He objected, and did not reveal the model that was not upgraded.

 

Professor Ki said, “The primary goal of vaccination is to reduce the number of deaths and to secure room in the intensive care unit. Therefore, it is the primary goal to meet the medical staff over 65 years of age, and this is the same for all other countries. Intensive medical support was announced.

 

The use of corona vaccine, which was excluded from the company-led K quarantine'test→trace→treat', was announced by Chairman Seo Jeong-jin of Celltrion on December 25 last year,'Early administration of treatments after early determination of the former national diagnostic test'. On the 20th,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requested amendment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Preventing and solving the shortage of beds' was announced as a quarantine policy.

 

Chairman Seo said to the Hankyoreh, “What we need right now is a cure, but Celltrion will supply a sufficient amount. Vaccines must be introduced from abroad, but unlike therapeutics, the global production will be sufficient, so don't worry. You can buy it if you have money. Celltrion can produce a vaccine if you only want to,” and raised the stock of Celltrion.

 

On December 23, last year, Sohn Young-rae, head of the Strategic Planning Team (Spokesman of the Ministry of Welfare) said, “The situation that the world's first vaccine was hit is a situation that should be avoided. It is very fortunate,” he said. “In the case of Korea, vaccinations will start focusing on high-risk targets as quickly as possible as soon as safety is confirmed by thoroughly preparing in advance for the vaccine license, vaccination process, and distribution process. Will”.

Celltrion's stocks soared four times compared to February in the early coronavirus, so Chairman Seo became the No. 1 stock in Korea, and the Blue House focused on bio (pharmaceutical) and led the K quarantine and the V-shaped rebound in the stock market.

 

K quarantine, V rebound, Blue House, Gimoran, vaccine avoidance, Seo Jeong-jin, vaccine after pretreatment, Celltrion, camp distance, Corona Cleansing Burea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