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1년 군포 어울림 대축제, 5월 22일 온라인 개최

류연선 기자 l 기사입력 2021-04-19

본문듣기

가 -가 +

 

 

군포시가 세계인의 날(5월 20일)을 맞아 ‘2021 군포 어울림 대축제’를 군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성희) 주최로 오는 5월 22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각 나라의 다양한 문화적 차이에 대한 이해와 화합을 목적으로 4개 분야에 걸쳐 열린다.

 

먼저 ‘Cheer-Up 군포’는 이주민과 선주민간의 응원메시지 교환을 통해 사회통합을 기원하는 내용으로 구성되며, ‘내가 군포 미스, 미스터 트롯’은 이주민들의 한국 트롯 열창 무대로 꾸며진다.

 

또한 ‘내가 세계 패셔니스타’는 다양한 나라의 의상을 체험하면서 다문화에 대한 감수성을 키우기 위한 온라인 패션쇼로 진행되며, ‘우리집 황금 레시피’는 음식을 매개로 각양각색의 지구촌 음식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각 분야별로 대상, 우수상, 장려상, 참가상이 상품과 함께 수여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이제 군포도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다. 지구촌 속 군포의 첫 걸음은 다문화가정과 이주민에 대한 진정어린 이해와 배려로 이를 통해 화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어울림이 의미하듯이 이번 어울림 대축제를 계기로 군포와 지구촌 다문화가 한데 어울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2021 Gunpo Oullim Festival, held online on May 22nd

Mayor Dae-hee Han “The beginning of Gunpo in the global village is understanding and consideration for multicultural families”

 

Gunpo City will hold the “2021 Gunpo Oullim Grand Festival” on May 22, hosted by the Gunpo City Healthy Family and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Center Director Park Seong-hee) on the occasion of World People's Day (May 20).

 

This festival is held in four areas for the purpose of understanding and uniting the various cultural differences of each country.

 

First,'Cheer-Up Gunpo' consists of contents praying for social integration through the exchange of cheering messages between migrants and indigenous peoples, and'I'm Miss Gunpo, Mr. Trot' is decorated as a stage for migrants to sing Korean Trot songs.

 

In addition,'My World Fashionista' is held as an online fashion show to increase sensitivity to multiculturalism while experiencing clothes from various countries, and'My Home Golden Recipe' is a program that introduces various global food cultures through food as a medium.

 

Grand Prizes, Excellence Prizes, Encouragement Prizes, and Participation Prizes are awarded along with the prizes for each field.

 

Gunpo Mayor Han Dae-hee said, “Now, Gunpo is preparing to be reborn as an international city. Gunpo's first step in the global village is to achieve harmony through genuine understanding and consideration for multicultural families and migrants. I hope.”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