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저승에서 이승으로

권오인 수필가 l 기사입력 2021-04-19

본문듣기

가 -가 +

 

▲ 권오인 수필가.   ©브레이크뉴스

이미 달빛에 바래버린 이야기다. 어느 해 5월 초순, 저녁 퇴근길에 교보빌딩 앞을 지나다 보니 좁은 공간에 핀 몇 그루의 라일락꽃 주위로 제법 많은 사람들이 모여 셀카봉을 들고 연신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그 감미로운 향내를 맡기 위해 라일락 꽃잎에 얼굴을 묻는다. 나도 덩달아 달달한 허브향을 맘껏 마시고 고개를 들어보니 빌딩에 걸어놓은 시 한 구절이 눈에 꽂혔다. ‘모든 꽃은 아름답다. 아무리 아름다운 꽃도 다 흔들리며 핀다.’ 어디서 본 듯한 사구였지만 라일락꽃에 대입하여 의미를 유추해보니 절묘했다. 한 참 뒤에 이 시구는 도종환 시인에 ‘흔들리며 피는 꽃’을 패러디 한 것이 아닌가 싶었다. 그렇다. 누구나 한 송이 꽃처럼 바람에 흔들리고 비에 젖으며 따뜻하게 피는 것이 아닌가 한다. 나의 인생도 빗나가지 않았다. 다른 사람들과 그만그만하게 살다가 은퇴하여 시골에 텃밭이나 일구며 살고 싶어 3도4촌 생활을 할 때였다.

 

그러니까 2013년 5월 24일. 여느 날과 같이 시골 풍경은 태연했다. 젖빛하늘에서 이는 미풍이 감나무의 작설만한 잎사귀를 흔들고 안마당에 소담스럽게 핀 모란은 머리를 흔들며 예쁜 짓을 했다. 이날 동생네 모내기를 하려고 인력소개소에 일할 사람을 부탁했는데 2명이 무단결근했다. 일손이 부족하여 서툰 손이라도 보태려 장화신고 못자리에 들어가 모를 뽑았다. 하지만 뽑아 놓은 많은 벼 묘를 운반할 사람이 없자 동생은 나에게 트렉터 조작방법을 알려주며 운전을 부탁했다. 평생 처음으로 트렉터의 높은 운전석 앉으니 긴장도 되고 조심스러웠다. 위험을 감수하고 새참 먹을 때까지 천천히 묘판을 옮겼다. 이제 난이도가 요구되는 냇둑으로 다녀야 되는 코스다. 몇 차례 운전한 밑천이 전부였지만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만이 화를 불렀다. 모래로 쌓은 냇둑은 모을 가득 실은 트렉터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붕괴되면서 냇바닥으로 전복되었다. 아주 눈 깜짝할 시간에 한 쪽 바퀴가 모래에 빠지며 트렉터는 기울고 그 기울기에 중심을 잃은 나는 물이 흐르는 2ⅿ아래 냇바닥에 떨어졌다. 이어 그 덩치가 큰 트렉터가 내 몸을 덮친 것이다. 찰나의 순간 ‘이렇게 죽는 구나’하는 생각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의식을 잃었다. 그 후로 들은 이야기가 더 아찔했다. 사고가 나자 우선 119에 신고하고 모여든 사람들은 엄청나게 큰 트렉터를 섣불리 움직일 엄두가 나지 않아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었다. 동생은 다급한 마음에 다른 트렉터를 가지고 와서 나를 덮고 있는 트렉터에 밧줄로 묶어 일으켜 세우려 당겼다. 아뿔사 이게 웬 일인가. 묶였던 줄이 풀린 것이다. 동생은 나를 덮고 있던 트렉터가 올라오다가 다시 덮친 줄 알고 다리 힘이 풀려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만약 그랬다면 확인 사살한 셈이었으니 얼마나 놀랬겠나? 천운으로 트렉터는 모래톱에 옆으로 서 있었다.

 

드디어 20여분 만에 119구조대가 와서 들것으로 구급차에 실었다. 그때 이승인가 저승인가 헷갈리며 정신이 들었다. 눈을 떠보려 했으나 트렉터에서 흘러나온 기름이 얼굴에 범벅이 되어 눈을 뜰 수가 없었다. 물티슈를 찾으니 간호사는 물티슈가 없어 닦을 수 없다고 한다. 순간 고마움보다 버럭 화가 났지만 어쩔 수 없었다. 서산 의료원 응급실에서 우선 장 파열 검사를 했다. 장 파열이 되면 바로 부패하기 때문에 헬기로 수송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행히 위험한 부분은 손상이 안됐으나 빨리 대학 병원으로 후송하라고 한다. 정말 고맙게도 사고 소식을 듣고 병두 친구와 정상이 친구가 급히 왔다. 그들은 서울로 가자고 권유했으나 가족이 있는 대전으로 갔다. 을지대학병원 응급실에서 3시간정도 걸쳐 기초적인 혈압과 맥박 체크에서부터 심전도, MRI까지 검사를 했다. MRI검사 과정에서 몸에 묻은 기름에 모래가 붙어 에라가 나자 간호사만 혼났다. 어찌나 미안하던지 사과를 했으나 나도 방법이 없지 않은가. 종합 판정할 당직의사가 오더니 트렉터 사고가 사실이냐며 재차 물었다. 그렇다고 말하니 트렉터 사고는 100%사망인데 하물며 손가락 하나 안 부러졌다며 집으로 가라는 것이었다. 어이없었지만 집에서 하룻밤을 자고 일어나려니 타박상으로 온 몸이 아파서 움직일 수 없었다. 이튿날 한방 병원에 입원하였다. 모기가 날기 시작하는 여름이 돼서야 집으로 올수 가 있었다. 입원 치료를 받고 있을 때 한 번은 기독교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문병호부부가 문병을 왔다. 사고 경위를 듣고 긴 졸도 시간에 관심이 컸다. 재미삼아 ‘거미줄 이야기’에 조미료와 설탕을 가미해 이야기를 해 주었다. ‘하늘에서 온 두건을 쓴 두 명의 사자가 인도하여 어디론가 갔다. 평지보다 약간 높고 넓은 길이 나왔고 그 길 위에는 세계의 모든 인종이 뒤섞여 입을 다문 채 걸어가고 있었다. 그 들과 함께 걸었다. 길의 양쪽에 있는 운동장 크기의 통속에는 아비규환의 지옥과 끊는 물의 화탕 지옥에서 비명 소리가 들렸다. 그런 통속에서 고통을 받는 인간은 끝이 없었다. 염라대왕의 심판대가 가까워지면서 두려웠다. 그때 공명의 상태에서 누군가 내 이름을 불렀다. 두리번거리다 천정을 보니 가느다란 거미줄이 내려왔다. 그 줄을 잡자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내 팔다리를 붙잡았다. 거미줄은 천천히 올라갔다. 그때 정신이 들었다. 그 순간은 이미 구급대의 들것에 실려 가고 있었다.’고 말해주니 교회에 나와서 간증을 해달라고 보챘다. 박장대소로 힐링 했다.

 

나는 이 세상에 두 번 태어났다. 한번은 미혹의 세계에서 운명적인 탄생이었다면 또 한번은 염라대왕의 문전에서 천운으로 재생하였다. 아직 이승에서 갚아야 할 빚도 있고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보기 좋게 저승에서 퇴짜를 맞았다. 아무튼 나는 귀한 목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From underworld to this world

-Kwon Oh-in, essayist

 

It is a story that has already faded in the moonlight. One year in early May, as I passed in front of Kyobo Building on my way home in the evening, quite a few people gathered around a few lilac flowers in a narrow space to take a selfie stick and take a certification shot. Ask the face. I also drank the sweet herbal scent to my heart's content and looked up to see a poem hung on the building. 'All flowers are beautiful. Even the most beautiful flowers bloom while shaking.” It was a sand dune that seemed to be seen from somewhere, but it was exquisite when I tried to infer the meaning by substituting for lilac flowers. After a while, I wondered if this poem was a parody of poet Do Jong-Hwan's “Flowering and Blooming Flower”. Yes. Everyone seems to be swaying in the wind like a flower, getting wet in the rain, and blooming warmly. My life didn't go off either. It was the time to live in the 3rd and 4th villages because I wanted to live with other people and then retire and live in the countryside while growing a garden.

 

So, May 24, 2013. Like any other day, the rural landscape was calm. The breeze from the frosted sky shook the leaves of the persimmon tree, and the peonies in the courtyard shook their hair and did a pretty thing. On this day, I asked for someone to work at the manpower agency to do rice planting for my younger brother, but two of them were absent without notice. She put on her boots and pulled out her hair, putting on her boots to add even the poor hands because of her lack of work. However, when there was no one to carry the many rice seedlings that had been pulled out, my younger brother taught me how to operate the tractor and asked me to drive.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was nervous and cautious when I sat in the tall driver's seat. I took the risk and slowly moved the seedling until it was fresh. Now, it is a course where you have to go to the brook, which requires difficulty. It was all that I had driven a few times, but only those who thought they could do it were angry. The sand-stacked stream collapsed, unable to withstand the weight of the tractor loaded with moulds, and was overthrown into the creek bed. In the blink of an eye, one wheel fell into the sand, the tractor tilted, and I, losing the center of the slope, fell into the stream under the flowing water 2ⅿ. Then, the large tractor struck me. I lost consciousness before the thought of ‘You’re dying like this’ in an instant. The story I heard after that was even more dizzy. After the accident, the people who first reported to 119 and gathered were watching a huge tractor because they couldn't be afraid to move it. My younger brother, in an urgency, brought another tractor, tied it with a rope to the tractor covering me, and pulled it up to raise it up. What's wrong with this? The string that was tied was loose. My younger brother thought that the tractor that was covering me came up and hit him again, and his legs were relaxed and sat down. If that was the case, how surprised would you have been that you were sure to kill him? In the sky, the tractor stood sideways on the sandbar.

 

Finally, in 20 minutes, the 119 rescue team came and loaded it into the ambulance with a stretcher. At that time, I was confused as to whether it was this world or another. He tried to open his eyes, but the oil from the tractor smeared his face and he couldn't open his eyes. He finds the wipes and the nurse says he can't clean it because he doesn't have one. At the moment, I was more angry than thankful, but I couldn't help it. In the emergency room of the Seosan Medical Center, first of all, a bowel rupture test was done. When the intestine ruptures, it decays immediately, so it must be transported by helicopter. Fortunately, the dangerous parts were not damaged, but they are told to evacuate them to a university hospital as soon as possible. Thankfully, after hearing the news of the accident, a friend byung-du and a friend of Sang-yi urgently came. They invited me to go to Seoul, but I went to Daejeon, where my family is. In the emergency room of Eulji University Hospital, I performed basic blood pressure and pulse checks, electrocardiogram, and MRI for about 3 hours. During the MRI scan, only the nurse was scolded when sand stuck to the oil on the body and an erratic erosion occurred. I apologize so much, but I have no way. The on-call doctor to make a general decision came and asked again if the tractor accident was true. That said, the tractor accident was 100% dead, but he said he hadn't broken a finger and told him to go home. It was absurd, but when I got up after sleeping at home, my whole body hurt from a bruise, so I couldn't move. The next day, he was admitted to an oriental medicine hospital. It wasn't until summer when mosquitoes started to fly that I could come home. At one time, while receiving hospital treatment, a couple Moon Byung-ho, who lived a Christian life, came to the hospital. After hearing the accident, I was very interested in the long fainting time. For fun, he told the story by adding seasonings and sugar to the "Speaking of Spider Web". 'Two lions wearing hoods from heaven led them to go somewhere. There was a road that was slightly higher than the flat land, and on the road, all races of the world were mixed and walking with their mouths closed. I walked with them. In the playground-sized barrels on both sides of the road, I heard Abi Gyu-hwan's hell and screams from the hell of the breaking water. There was no end to humans suffering from such a pain. I was afraid as the judgment table of King Yeomra was approaching. Then someone called my name in a state of resonance. Looking around, looking at the ceiling, a thin spider web came down. As I grabbed the string, people around me grabbed my limbs. The spider web rose slowly. That's when I woke up. At that moment, I was already being carried on the stretcher of the paramedic,” so I asked him to come to church and bear his testimony. He healed with bakjangdaeso.

 

 

I was born twice in this world. Once it was a fateful birth in a world of delusion, it was once again reproduced with heavenly luck at the gates of King Yeomla. He still had a debt to pay off in this world and had a lot of work left to do. Anyway, I am a precious lif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