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건방진’ 안철수와 ‘앗사리판’이 된 국민의 힘?

이현우 시인 l 기사입력 2021-04-20

본문듣기

가 -가 +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마타도어의 전장을 뚫고 나와 승리했다. 영원히 주눅 들어 궤멸한 것 같았던 보수에 노둣돌이 생긴 셈이다. 이는 전적으로 위선적 정권을 향한 국민의 단죄일 뿐, 그 누구의 공도 아니다. 그런데도, 승리의 공(功)을 놓고 지극히 부적절한 언투(言鬪)가 벌어지고 있음은 무슨 까닭인가? 그 중심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이 있다. 

 

김종인은 자신이 대표로 있던 정당과 우군을 향해 오물을 끼얹었다. 하나는 안철수를 겨냥한 ‘건방지다’이고, 또 하나는 ‘국민의 힘’을 헐뜯는 ‘앗사리판’이다. 소속 정당의 비상대책위원장직을 내려놓은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벌어진 일이다. 여야를 넘나들며 구원 투수를 자처했던 김종인의 독설과 그 이면에 담긴 감정의 본질이 무엇인지 참으로 궁금하다.  

 

김종인은 왜 그토록 모멸적인 언사를 여과 없이 쏟아내며 안철수를 폄훼하는 것일까? 이는 아마도 선입견에 기인한 듯하다. 무릇 사람을 평가하는 데는 금도가 있다. 인격 비하적인 표현을 삼가야 하며,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오늘을 재단하고 미래까지 단정 짓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 그런 점에서 김종인의 언행은 온당치 않다. 

 

어찌 되었거나, 안철수는 대선 후보까지 지낸 인물이다. 일정한 정치적 자산을 갖고 있다. 비록 지난날의 애매모호한 행보 때문에 ‘철수전문가’라는 소리를 듣긴 했어도, 그 또한 권모술수가 판치는 도깨비 난장 같은 정치판을 참작하면 결정적 결격 사유는 아니다. 여기서는 일단 과거를 접어두고, 보궐선거와 관련된 부분만 살펴보기로 한다.

 

이번 선거에서 안철수는 세 가지 공을 세웠다. 첫 번째 공은 시의적절한 출마 선언이다. 안철수의 출마 선언이 있기 전까지의 야당은 후보조차 거론할 수 없을 정도로 지리멸렬한 상태였다. 김종인 스스로 우리당에는 후보로 나설 사람조차 없다고 공공연히 말하지 않았던가.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지지도 또한 여권 후보군에 비하면 비교 불가였다. 

 

그런 여건에서 안철수는 승부수를  띄웠고 이것이 기폭제가 되어 분노한 민심을 총결집하는 터전을 마련했으니, 이를 어찌 공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두 번째는 교착 상태에 빠진 단일화의 물꼬를 튼 공이다. 이해관계를 떠나 단일화라는 대의명분을 지킴으로서 오세훈의 합류를 끌어냈고, 곧바로 단일 후보 경선이 이루었다. 

 

패배한 후에는 깨끗이 승복 했으며, 선거기간 내내 혼신을 다 바쳐  뛰어다녔다. 이것이 세 번째 공로다. 이 모든 과정에서 보여준 오늘의 안철수는 분명히 과거의 안철수와 다른 모습이었다. 그러함에도 왜 ‘건방지다’라는 말을 들어야 하는가? 이 말이 맞으려면 이번 선거가 ‘국민의 힘’이 자력으로 이룬 승리여야 한다. 

 

애석하게도 4월 7일의 쾌거를 제1야당의 승리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있다면 아마도 김종인 혼자일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찍은 국민 대다수는 ‘국민의 힘’을 지지해서 찍은 것이 아니다. 고육지책으로 잠시 ‘국민의 힘’을 선택했을 뿐이다. 이 명백한 사실을 부정한다면 그 인식 또한 심판의 대상이다. 오죽하면 ‘국민의 힘’ 공식 논평조차 자신들의 승리가 아니라고 했을까. 김종인이 말하는 ‘국민의 힘 승리론’은 자신을 위한 공치사에 지나지 않는다.

 

‘앗사리판’만 해도 그렇다. 지난 1년 동안 ‘국민의 힘’을 이끈 대표가 바로 김종인 자신이다. 그 점을 상기한다면, 앞의 두 표현은 자신을 재추대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앙갚음의 몽니로 여겨진다. 그렇다고 해서 국민의힘이 앗사리판이 아니라는 말은 결코 아니다. 말은 맞다. 말벌에게 둘러싸인 여왕벌 없는 벌통에서 서로서로 제 꿀만 챙기겠다고 아우성치는 무리로 가득하니 그런 말을 들어도 싸다. 

 

연대 의식이 희박하고 희생정신은 더더구나 없는 그런 정당에도 하늘이 준 절호의 기회가 왔다. 야당 후보를 선택한 국민의 참뜻을 조금이나마 이해한다면, 국민의 힘 국회의원들은 소아(小我)를 앞세운 탐욕부터 버려야 한다. 특히 어떤 식으로든 현 정권의 탄생에 일조한 인사들이 앞으로 나서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다. 그들은 소속 정당의 미래나 보수의 가치보다 자신의 입지를 먼저 챙겨온 사람들이며, 대의를 져버린 원죄가 있기 때문이다.

 

오늘도 김종인은 ‘작당’ 운운하며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지난 일 년 동안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해서는 이토록 집요하게 공격한 적이 없었는데 무슨 까닭일까? 그 답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자신이 당선시켰다는 허언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공개 구애 속에 있다. 즉 대선에서의 존재감 있는 역할을 원하는 것이리라. 만약 그렇다면 그것 또한 탐욕이며, ‘건방지고 앗사리한 의식’이 본인에게도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필자/이현우

시인·칼럼니스트.

▲ 이현우 시인.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 power of the people who became “assaripan” with Cheol-soo Ahn, “cheek-jin”?

Kim Jong-in, why are you disparaging Ahn Cheol-soo?

-Poet Lee Hyun-woo

 

Seoul Mayor Oh Se-hoon and Busan Mayor Park Hyeong-jun broke through the battlefield of Matador and won. It means that a boulder was created in the reward that seemed to have been destroyed forever. This is entirely a condemnation by the people toward a hypocritical regime, and it is not anyone's credit. Nevertheless, what is the reason that there is an extremely inappropriate language fight over the victory ball? At the center is Kim Jong-in, former chairman of the National Power of the People's Power.

 

Kim Jong-in poured filth toward the party and allies he was representing. One is'to be a gunshot' targeting Ahn Cheol-soo, and the other is'assaripan', which defames'the power of the people'. It happened less than a week after he quit his political party's position as the emergency countermeasures committee chairman. I am really curious about the nature of the feelings behind Kim Jong-in's swearword and the feelings behind it, who claimed himself as a relief pitcher by crossing the opposition parties.

 

Why is Kim Jong-in disparaging Ahn Chul-soo by pouring out such degrading words without filtering? This is probably due to preconceived notions. There is a gold degree in evaluating everyone. We must refrain from expressing degrading personality, and we must not be caught in stereotypes and commit the mistake of tailoring today and deciding until the future. In that respect, Kim Jong-in's words and actions are not appropriate.

 

Somehow, Ahn Cheol-soo is a person who has been a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has certain political assets. Even though I heard the voice of being a “withdrawal expert” because of the ambiguous actions of the past, it is not a decisive reason for disqualification, considering the political scene like the goblin dwarf of Kwon Mo Sul-soo. Let's put the past aside here, and only look at the parts related to the by-election.

 

In this election, Ahn Cheol-soo made three goals. The first ball is a timely declaration to run. Until Ahn Cheol-soo's declaration was made, the opposition party was in a state of disarray so that even a candidate could not speak. Didn't Kim Jong-in openly say that there is no one to be a candidate for the Uri Party? The support shown in the polls was also incomparable compared to the candidates for passports.

 

In such circumstances, Ahn Chul-soo was able to win and lose, and this was a catalyst and laid the ground for the gathering of angry public sentiment, so how can we not say that this is a ball? The second is a ball that is deadlocked in unification. By keeping the cause of unification apart from the interests, Se-hoon Oh's confluence was drawn, and a single candidate contest was achieved immediately.

 

After his defeat, he surrendered cleanly and ran with all his heart throughout his election. This is his third merit. Today's Ahn Chul-soo, which was shown in all these processes, was clearly different from Ahn Chul-soo of the past. Even so, why do we have to hear the word ‘to be cheated’? For this to be correct, this election must be a victory achieved by the “people's power” on its own.

 

Sadly, no one calls the feat of April 7 as the victory of the 1st opposition party. If there is, it would be Kim Jong-in alone. The majority of the people who photographed Seoul Mayor Oh Se-hoon and Busan Mayor Park Hyeong-jun were not taken in support of “the power of the people.” He simply chose “the power of the people” for a while as a guide to the old age. If this obvious fact is denied, the recognition is also subject to judgment. Perhaps even the official commentary of “the power of the people” was not their victory. The “People's Power Victory Theory” that Kim Jong-in says is nothing more than a public order for himself.

 

Even with'assaripan' alone. Kim Jong-in himself is the representative who has led the “people's power” over the past year. Recalling that, the first two expressions are seen as a mock of retaliation for not reproducing oneself. That doesn't mean that the people's power is not assaripan. You are right. It's cheap to hear such a word as it is full of crowds clamoring for each other to take only my honey in a beehive without a queen bee surrounded by wasps.

 

Even in such a party where the sense of solidarity is scarce and the spirit of sacrifice is absent, the heavenly opportunity has come. If we understand a little bit of the true will of the people who chose the opposition candidate, the power of the people,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ust first abandon the greed that puts children in the lead. In particular, there should never be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birth of the current regime in any way. They are people who have taken their place before the future or the value of conservatives of their political parties, and they have original sins that have lost their cause.

 

Even today, Jong-in Kim criticized Ho-young Joo, rhyming with a “jakdang”. In the past year, I have never attacked the Moon Jae-in regime so persistently. What is the reason? The answer lies in public courtship toward former prosecutor-general Yoon Seok-yeol and Heo-eon, who said he had elected Seoul Mayor Oh Se-hoon. In other words, he wants a role that has a strong presenc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f so, you should realize that it is also greed, and that you also have ‘assurance and stupid consciousness.’ <lee606163@hanmail.net>

 

*Writer/Hyunwoo Lee

Poet and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