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독일 연구기관이 우려하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중국의 대처방법 제안은?

김순준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4-20

본문듣기

가 -가 +

▲ 김순준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일본 정부가 결정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둘러싸고 국제 사회의 우려가 계속 증폭되고 있다. 한국이나 중국 등과 같은 일본 주변국가의 우려를 넘어서 일본과 지정학적으로 멀리 떨어진 유럽 등에서도 지구 환경에 대한 그 위해성을 우려하며 재고를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독일의 해양과학연구기관인 <헬름홀츠 협회(https://www.geomar.de/)>의 연구 조사 보고에 따르면,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가 해양으로 방류되면, 약 57일 정도 후에는 그 방사성 물질이 태평양의 대부분 지역까지 확산된다. 핵 오염수가 바다로 흘러나오면 직접적으로 해양 환경, 해양 생물 등에 방사성 오염을 초래하고, 간접적으로는 해양 생물의 유전자 돌연 변이 등도 초래하는 등, 예측하기 힘든 재앙까지 초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헬름홀츠 협회의 연구자들은, “오염수는 비록 처리과정을 거치지만 그래도 여전히 비교적 높은 농도의 방사성을 지닌 트리튬은 존재한다. 이는 완전히 제거할 수 없다.”면서 “트리튬은 해양 방류 후 저 강도의 베타선을 얻을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어류와 플랑크톤, 해저 생물 및 조류 등과 같은 생물의 다양성에도 적지 않은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헬름홀츠 협회는 독일의 과학 기술을 개발하는 공공부문 중 하나로써 독일 국가 과학기술 체제 내의 대표적인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다. 동 협회는 19개의 대형 연구소를 하나로 융합한 연구기관으로 약 40,000여 명이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협회의 1년 예산은 약 47억 유로(한국 돈 약 6조 2180억 원)으로 과학과 사회 분야에서 사용될 대규모 프로젝트와 인간 생활과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 등에 대한 복잡한 학제적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독일의 <남극해양기구> 또한, 일본이 모든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면 6개월도 안 되어 태평양 전체가 높은 복사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아울러 해양 관련 국제법 전문가들 또한, “핵폐기물의 해양 투기는 1972년 <런던 투기와 유엔해양법 협약>에 따라 농도와 종류, 수량 등과 관계없이 일체 금지된다”면서 “일본이 육지에서 처리해도 되는 것을 바다에 방류하는 것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일본의 해양 방류는 2년 후 시작되며 약 100만 톤이 넘는 오염수가 향후 30년 간 지속적으로 배출될 예정이다. 배출량도 많고 배출 지속시간 또한 매우 길어 환경오염의 위험 등급이 전례 없이 높은 것이다. 

 

이와 같이, 해양 환경 및 생태계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세계 각국의 잇따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왜 해양 방류를 고집하는가? 일본 정부는 2013년 이후, 오염수 처리 방식에 대해 지층으로의 주입, 해양으로의 방류, 증기로의 배출, 수소로써의 방출 및 지하로의 매몰 등과 같은 5가지 방안을 내놓았다. 이 후 2020년 2월, 일본의 경제 산업성이 구성한 전문가위원회는 오염수를 물속에 희석 배출하거나 증발시켜 대기 중으로 날려 보내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해법”이라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그런데 동 전문가회의 보고서에 의하면, 해양 방류가 비용이 가장 적게 든다. 이로 인해 일본은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선택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웃 중국의 반발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중국인 전문가들은 “일본이 주변국과 긴밀한 협의 등을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은 매우 무책임한 행동이다”고 지적하는 한편, “이러한 행위는 비단 일본 국민뿐만 아니라 해양 환경과 주변국의 건강에도 직간접적으로 매우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중차대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하고 있다.

 

그러면서 그들은, “이 문제는 국제기구의 틀 안에서 중국과 한국 등의 다국적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동기술위원회를 구성해 국제적으로 평가 및 검증과 감독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이를 토대로 오염수 처리의 제반 과정을 일본과 친밀한 국가나 국제기구만이 아닌, 더 광범위한 국제적 관리 체제 하에서 신뢰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주의를 촉구하고 있기도 하다. strike-out@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Fukushima contaminated water ocean discharge, which German research institutes are concerned about, and China's proposal for countermeasures?

 Chinese experts pointed out, “It is very irresponsible for Japan to make arbitrary decisions without going through close consult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Kim Soon-joon columnist

 

Concern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ntinue to amplify over the ocean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s determin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Beyond the concerns of Japan's neighboring countries such as Korea and China, Europe, which is geographically far away from Japan, is also concerned about the risk to the global environment and is calling for reconsideration.

According to a research report by the German marine science research institute <Hellmholtz Association (https://www.geomar.de/)>, when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n Japan is discharged into the ocean, the radioactive material will be released after about 57 days. It spreads to most of the Pacific Ocean. When nuclear contaminated water flows into the sea, it can cause radioactive contamination in the marine environment and marine life, and indirectly, genetic mutations in marine life, and even unpredictable catastrophes.

 

In addition, researchers at the Helmholtz Association said, “Although contaminated water undergoes treatment, there is still a relatively high concentration of radioactive tritium. This cannot be completely eliminated.” “Tritium can obtain low-intensity beta rays after ocean discharge, which in the long term can lead to significant negative effects on biodiversity such as fish and plankton, seabed organisms and algae. There is,” he warned.

 

Meanwhile, the Helmholtz Association is one of the public sectors developing German science and technology and is a representative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 within the German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system. The association is a research institute that combines 19 large research institutes into one, and about 40,000 people are carrying out research projects. The association's annual budget is about 4.7 billion euros (about 6,218 trillion won in Korean money), and it is conducting complex interdisciplinary research on large-scale projects to be used in the fields of science and society, and studies that can be applied to human life and the environment.

 

Germany's Antarctic Oceanic Organization also warned that if Japan releases all contaminated water into the sea, the entire Pacific Ocean would face a high radiation risk in less than six months. In addition, experts in maritime-related international law also said, “According to the 1972 <London Dumping and the UN Convention on Marine Law>, it is prohibited at all regardless of concentration, type, quantity, etc.” It is accused of discharging it as an obvious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Under these circumstances, Japan's ocean discharge begins two years later, and more than 1 million tons of contaminated water is expected to be discharged continuously over the next 30 years. Due to the large amount of emissions and the very long duration of discharge, the risk level of environmental pollution is unprecedentedly high.

 

Why is Japan insisting on ocean discharging despite subsequent warnings from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at it could be fatal to the marine environment and ecosystems? Since 2013, the Japanese government has come up with five measures for contaminated water treatment, such as injection into the formation, discharge into the ocean, discharge into steam, discharge as hydrogen, and burial into the underground. Subsequently, in February 2020, an expert committee formed by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of Japan published a report that the "most realistic solution" is to dilute or evaporate contaminated water into water and blow it into the atmosphere. However, according to the report of the expert meeting, ocean discharge is the least expensive. For this reason, Japan has opted for ocean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In response, the opposition from neighboring China is increasing day by day. Chinese experts pointed out, "It is very irresponsible for Japan to make arbitrary decisions without going through close consult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etc." It cannot but be an important thing to cause a problem,” he criticized.

 

They suggest that "this issue should be evaluated, verified and supervised internationally by forming a joint technical committee in which multinational experts from China and Korea participate within the framework of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Based on this, they are also calling for caution that the entire process of contaminated water treatment should be carried out thoroughly so that it can be trusted not only in countries 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close to Japan, but also under a broader international management system. strike-out@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